비용 감축·중국어 구사자 선호 등 고용 시장 변모해

 

3.png

(사진=scmp)

 

최근 홍콩의 은행들이 비용을 줄이는 등 긴축 상태에 돌입하는 동시에 중국어 만다린 구사자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외국인 은행 종사자들의 취업문이 좁아지고 있다.

 

아시아 금융 허브 도시인 홍콩은 수많은 글로벌 기업과 은행들이 해외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채용하면서 오랫동안 외국인 은행가들의 인기 근무지가 되었다. 그러나 최근 도이체 은행(Deutsche Bank), 노무라 홀딩스(Nomura Holdings) 등 다국적 기업들이 인원을 감축하거나 채용 인원을 줄이는 등 긴축 상태에 돌입하면서 외국인들의 취업문이 더욱 좁아졌다. 또한 홍콩의 높은 물가와 세계 최고 수준의 월세가 이들을 빠른 제취업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일자리를 잃었지만 계속 홍콩에서 살고 싶은 외국인 은행 종사자들은 좁아진 취업 시장에 결국 낮은 급여를 받거나 낮은 직책으로 재취업을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한편 글로벌 은행들은 중국 시장에 집중하면서 중국어 만다린 구사가 가능하고 중국 네트워크를 가진 인재 채용이 더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홍콩의 청년들은 여러 언어에 능통하면서 중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있다. 게다가 해외 유학 경험이 있고 외국인 주재원처럼 빘싼 해외 이주 패키지를 지원할 필요가 없다. 이처럼 외국계 은행들은 홍콩에서 훌륭한 젊은 인재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외국인 은행 종사자들이 홍콩에서 새로운 자리를 찾기가 더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ECA International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의 해외 주재원 임원들은 각종 수당을 포함해 평균 연 276,417 미 달러의 소득을 받고 있다. 일본, 중국, 인도보다 평균 급여가 낮지만 저렴한 가사 도우미, 편리한 비자 절차 등이 홍콩 주재 생활의 매력으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도이체 은행 보고에 따르면, 홍콩의 월세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월세를 지불한 후 소득이 세계 39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계 투자은행에서 일을 하다가 해고된 한 50대 고위 은행 종사자는 자녀들이 홍콩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만큼 계속 홍콩에서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 은행들이 내부 인사 이동과 현지인 채용으로 인원을 보충하면서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매달 월세로 10만 홍콩 달러가 지출되기 때문에 홍콩에 머물기로 결심하는 대로 빨리 재취업이 되어야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처럼 외국인들이 은행계에 재취업이 어려워면서 컨설팅, 가상화폐, 스타트업 등 다른 분야로 직무로 전향을 선택하기도 한다. 전 도이체 은행 직원인 수주(Su Zhu)씨는 2012년까지 홍콩 도이체 은행에서 근무했다가 지금은 싱가포르계 가상화폐 펀드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수많은 은행 동료들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서비스 컨설팅 회사 쿠린랜 & 어소시에이션(Quinlan & Associates)은 “홍콩의 외국인 주재원들은 월세가 비싼 아파트에서 살고, 자녀들을 국제학교로 보내는 등 지출이 상당히 높다. 외국인들이 홍콩 취업이 더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은 자신의 기대치를 낮추고 심지어 직책과 급여를 낮춰서라도 빨리 재취업에 성공해야 할 것이다. 기다린다고 해도 내가 원하는 일자리가 나타날 것이라는 마법과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3.png (File Size:788.9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 홍콩 지난 21일(일), 범죄인인도개정(송환법) 반대시위 참여, 주최측 43만명 집계, 경찰138천명으로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7 홍콩 도시재생 에너지 제도 “발전차액지원제도” 대중의 관심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6 홍콩 중국계 체인회사·온라인 서점 출현으로 개인 서점 경영난 가중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5 홍콩 영어 핫라인 서비스 수준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4 홍콩 대기 오염 심화로 이산화질소 농도 측정 캠페인 진행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3 홍콩 어린이 독감 예방 접종률 향상 위해 비강 분무형 백신 제공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2 홍콩 스마트 도시 계획 일환 ‘3년 내 스마트 가로등 400개 설치’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1 홍콩 홍콩 여성 노동 인구 50.8%로, 기타 선진국에 비해 저조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0 홍콩 샤틴-센트럴 전체 개통 2021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9 홍콩 단기적 아파트 공급, 신계북서부 부동산 개발 수정...300채에서 11,000채 이상으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8 중국 중일전쟁, 히로시마와 오쿠노시마 독가스 생산 뉴스로_USA 19.07.19.
507 홍콩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에 수많은 팬들 실망감 표해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6 홍콩 제철 과일 예년보다 가격 저렴해…美 체리 작년 대비 20%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5 홍콩 홍콩인들의 중국 군부대·정부기관 지원 방안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4 홍콩 MPF 작년 평균 –8.21% 손해, 과연 대중들의 노년 생활 보장 제도인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3 홍콩 사이언스 파크, 혁신 기술 허브로 발돋움 위해 상위 연구기관 유치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2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新투표자 35만 명 이상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1 홍콩 DSE 입시 시험 7개 과목 올백 받은 학생 12명, 사상 최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 홍콩 외국인 은행종사자, 홍콩 취업문 좁아 재취업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19.07.16.
499 홍콩 ’범죄자인도 송환법 반대‘시위, 사틴(Sha Tin)지역에서 충돌 file 위클리홍콩 19.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