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나 구더기 체리 영상으로 체리 품질 논란 휩싸여

 

9.png

 

여름 제철과일들이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예년보다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게 되었지만 일부 미국산 체리들이 품질 논란에 휩싸여 미국 체리 농장과 홍콩 과일 수입업체들의 주름살이 늘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에서 체리 안에 구더기가 움직이고 있는 영상이 게재되면서 약 4,100만 뷰를 기록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그러나 이 영상 속 체리가 어디에서 재배된 체리인지, 이 영상은 언제 촬영된 것인지에 대하여 언급되지 않고 있다.

 

미국산 체리를 수입하는 홍콩 수입업체는 올해 체리 도매가가 작년 대비 30% 낮고 품질 또한 더 좋지만, 온라인에 영상이 퍼지면서 판매가 부진하다고 전했다. 슈퍼마켓 등 일부 소매업체들은 판매 부진 우려에 올해 체리 수입량을 늘리기를 주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일 수입 사업을 하고 있는 라이(Lai)씨 “아이러니하게도 미중 무역전쟁 중인 중국의 체리 수요가 홍콩보다 더 높다. 63.5%의 관세에도 불구하고 이번 달에만 상하이나 광저우에 판매한 체리 공급량이 홍콩보다 훨씬 높다”고 말했다. 그가 홍콩에 일일 20피트 컨테이너 절반의 체리를 공급하고 있는 반면 중국에는 일일 컨테이너 2대씩 공급하고 있다.

 

미국 북서부에서 대규모 체리 생산·공급업체인 노스웨스트 체리 그로워스(Northwest Cherry Growers)는 영상을 올린 자를 찾으려고 했지만, 찾지 못했다며 “영상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업로드된 것을 알아냈지만 이 체리의 출처를 알 수 없었다. 체리 생산지인 유럽, 중국, 이란 등 국가가 될 수도 있고 심지어 누군가의 뒷마당에서 재배되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노스웨스트 체리 그로워스는 미국 당국은 엄격한 식품 안전 규제를 갖추고 있으며 포장 전 과일 안 상태까지 확인할 수 있는 품질 판독 스캐너를 구비하고 있어 포장이 완료되기 전에 상한 과일을 빼내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식품 안전처는 2017년 이후 구더기가 발견된 체리에 대한 불만 접수가 단 한건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2017년 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총 120개의 체리 샘플을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 기준을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 안전센터는 “구더기는 체리, 오렌지, 무화과 등과 같은 감귤류에 알을 낳은 초파리의 애벌레이다. 소비자들은 멍이 들거나 썩은 과일을 사지 말고 섭취하기 전에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나이트 크리스찬 병원(United Christian Hospital)의 라우 페이렁(Lau Fei-lung) 박사는 “인간들의 위산이 구더기를 죽일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하다”며 살아있는 구더기는 단백질이 풍부하기 때문에 소비자가 모르고 잘못 섭취했더라도 심각한 건강상의 위험을 초래하지 않는다며 소비자의 우려를 일축했다.

 

홍콩 내 260여개의 슈퍼마켓 체인을 보유하고 있는 AS왓슨스(AS Watson‘s)는 파킨샵을 포함해 체리 및 기타 과일들을 매장에 내놓기 전에 품질 검사를 할 것이라고 전하며 아직까지 보유중인 과일에서 구더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완차이 및 야오마테이의 과일 소매업체들은 작년 판매량과 비교했을 때 아직 큰 차이가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아마도 작년보다 과일 품질이 좋고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고 보인다. 물론 일부 소비자들이 품질 안전에 대한 질문을 하긴 했지만 매출은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완차이와 코즈웨이베이 시장에서 미국산 체리가 2파운드에 70 ~ 80 홍콩 달러에 판매되고 있어 작년 대비 20% 가격 하락을 보였다. 홍콩에서는 일반적으로 5월 말부터 8월까지가 체리 제철 시즌이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9.png (File Size:634.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 홍콩 지난 21일(일), 범죄인인도개정(송환법) 반대시위 참여, 주최측 43만명 집계, 경찰138천명으로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7 홍콩 도시재생 에너지 제도 “발전차액지원제도” 대중의 관심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6 홍콩 중국계 체인회사·온라인 서점 출현으로 개인 서점 경영난 가중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5 홍콩 영어 핫라인 서비스 수준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4 홍콩 대기 오염 심화로 이산화질소 농도 측정 캠페인 진행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3 홍콩 어린이 독감 예방 접종률 향상 위해 비강 분무형 백신 제공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2 홍콩 스마트 도시 계획 일환 ‘3년 내 스마트 가로등 400개 설치’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1 홍콩 홍콩 여성 노동 인구 50.8%로, 기타 선진국에 비해 저조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0 홍콩 샤틴-센트럴 전체 개통 2021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9 홍콩 단기적 아파트 공급, 신계북서부 부동산 개발 수정...300채에서 11,000채 이상으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8 중국 중일전쟁, 히로시마와 오쿠노시마 독가스 생산 뉴스로_USA 19.07.19.
507 홍콩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에 수많은 팬들 실망감 표해 file 위클리홍콩 19.07.16.
» 홍콩 제철 과일 예년보다 가격 저렴해…美 체리 작년 대비 20%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5 홍콩 홍콩인들의 중국 군부대·정부기관 지원 방안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4 홍콩 MPF 작년 평균 –8.21% 손해, 과연 대중들의 노년 생활 보장 제도인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3 홍콩 사이언스 파크, 혁신 기술 허브로 발돋움 위해 상위 연구기관 유치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2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新투표자 35만 명 이상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1 홍콩 DSE 입시 시험 7개 과목 올백 받은 학생 12명, 사상 최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0 홍콩 외국인 은행종사자, 홍콩 취업문 좁아 재취업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19.07.16.
499 홍콩 ’범죄자인도 송환법 반대‘시위, 사틴(Sha Tin)지역에서 충돌 file 위클리홍콩 19.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