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 결함 문제로 철거 결정, 중국학 연구센터로 탈바꿈 예정

 

10.png

 

절권도를 창시한 무술인이자 쿵푸 영화를 혁신한 홍콩 영화배우 브루스 리(이소룡)가 살던 저택이 철거되어 중국학 연구 센터가 들어선다는 소식에 수많은 브루스 리 팬들이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카우룽통 41 컴버랜드 로드(41 Cumberland Road)에 위치한 이 건물은 브루스 리가 생전 사망하기 전까지 가족과 수년 동안 생활했던 곳이었다. 이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유 팡린 공익 신탁(Yu Panglin Charitable Trust)은 건물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중국학 연구 센터로 리모델링을 하려고 했지만 심각한 건물 구조적 결함이 발견되면서 철거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유 팡린 공익 신탁은 지난 11월 건물 리모델링을 위해 고용한 건설회사에서 건물의 구조적 문제가 발견하면서 전체 건물에 대한 결함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콘크리트 폭렬이 콘크리트 철근 손상을 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으며 콘크리트 견고 상태가 상당히 나쁜 것으로 나타나면서 철거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전했다. 신탁은 “중국학 연구 센터를 설립해 어린이들에게 만다린, 중국 음악 등 수업을 제공할 예정으로 건물의 안전성이 가장 중요했다. 그래서 고심 끝에 건물을 철거하고 새롭게 건물을 짓기로 어렵게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건물 개조 및 수리 비용으로 약 2천만 홍콩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었으며 이는 건물을 철거하고 새롭게 짓는 것과 큰 차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대신 브루스 리가 생전에 저택에서 살면서 설치한 모자이크 유리창은 새로운 건물 외벽에 설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홍콩 건물부에서 건물 철거 승인을 했으며 7월 중으로 철거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저택의 철거 및 재개발은 내년 말에 완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건물 철거 소식에 브루스 리 클럽의 웡 이유켱(Wong Yiu-keung) 회장은 실망감을 표했다. 그는 2008년부터 브루스 리의 저택을 박물관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촉구했지만 결국 건물이 철거되어 중국학 연구 센터가 들어서게 되어 전세계 브루스 리 팬들이 큰 실망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루스 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태어나 홍콩에서 유년생활을 보냈다. 무술을 가르치다가 수많은 영화에 출현하게 되면서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1973년 7월 20일, 32살의 젊은 나이에 돌연 사망하기 전까지 가족들과 이 저택에서 생활했다.

 

홍콩 억만장자 자선가였던 유 팡린은 1974년에 이 저택을 당시에 100만 홍콩 달러에 매입했다. 2008년 쓰촨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기금 모금을 위해 이 저택을 판매하려고 했지만, 수많은 브루스 리 팬들이 저택을 보존하고 복원할 것을 촉구하면서 결국 판매 계획이 취소했다.

 

브루스 리 팬클럽 회원인 웡(Wong)씨는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은 홍콩 문화유산 보존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브루스 리는 홍콩 문화의 정신을 담고 있다. 이러한 브루스 리의 저택을 보존하지 못한 것은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0.png (File Size:649.1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 홍콩 지난 21일(일), 범죄인인도개정(송환법) 반대시위 참여, 주최측 43만명 집계, 경찰138천명으로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7 홍콩 도시재생 에너지 제도 “발전차액지원제도” 대중의 관심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6 홍콩 중국계 체인회사·온라인 서점 출현으로 개인 서점 경영난 가중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5 홍콩 영어 핫라인 서비스 수준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4 홍콩 대기 오염 심화로 이산화질소 농도 측정 캠페인 진행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3 홍콩 어린이 독감 예방 접종률 향상 위해 비강 분무형 백신 제공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2 홍콩 스마트 도시 계획 일환 ‘3년 내 스마트 가로등 400개 설치’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1 홍콩 홍콩 여성 노동 인구 50.8%로, 기타 선진국에 비해 저조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0 홍콩 샤틴-센트럴 전체 개통 2021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9 홍콩 단기적 아파트 공급, 신계북서부 부동산 개발 수정...300채에서 11,000채 이상으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8 중국 중일전쟁, 히로시마와 오쿠노시마 독가스 생산 뉴스로_USA 19.07.19.
» 홍콩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에 수많은 팬들 실망감 표해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6 홍콩 제철 과일 예년보다 가격 저렴해…美 체리 작년 대비 20%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5 홍콩 홍콩인들의 중국 군부대·정부기관 지원 방안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4 홍콩 MPF 작년 평균 –8.21% 손해, 과연 대중들의 노년 생활 보장 제도인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3 홍콩 사이언스 파크, 혁신 기술 허브로 발돋움 위해 상위 연구기관 유치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2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新투표자 35만 명 이상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1 홍콩 DSE 입시 시험 7개 과목 올백 받은 학생 12명, 사상 최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0 홍콩 외국인 은행종사자, 홍콩 취업문 좁아 재취업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19.07.16.
499 홍콩 ’범죄자인도 송환법 반대‘시위, 사틴(Sha Tin)지역에서 충돌 file 위클리홍콩 19.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