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완화로 구매자들 더 큰 아파트로 눈길 돌려

 

4.png

▲ 조단지역의 소형아파트 (사진=scmp)

 

10년 만에 주택 담보 대출 요건이 완화되면서 아파트 구매자들이 소형 아파트에서 평수가 더 큰 아파트로 눈길을 돌리게 되면서 초소형 아파트의 붐이 사라그라들 것으로 전망된다. 나노 아파트, 캡슐 아파트, 신발 케이스 아파트 등으로 불리는 초소형 아파트는 일반적으로 표준 주차장보다 작은 200sqft 이하의 아파트를 말한다.

 

리카단 캐피탈(Rykadan Capital)은 200sqft 보다 작은 초소형 아파트들의 성장 지속가능성이 줄어들고 부동산 가격 하락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리카단 캐피탈은 “더 페세오를 분양하던 2015년까지만 해도 초소형 아파트 사업이 호황이었다. 그러나 초소형 아파트 시장의 지속가능성이 없어지면서 더 이상 짓지 않고 있다. 현 시장 상황을 볼 때 초소형 아파트 시장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리카단 캐피탈은 카우룽 조단 인근의 농구장보다 작은 부지에 더 파세오(The Paseo) 초소형 아파트를 지으면서 66채 아파트를 3.9억 홍콩 달러의 판매 수익을 기록했다.

 

홍콩은 지난 9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주택 가격이 비싼 도시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1년여 동안 지속된 미중 무역전쟁, 반정부 시위로 인한 사회 불안, 공실세 도입으로 인한 신규 아파트들이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올해 1위 자리에서 내려왔다. 게다가 주택 담보 대출 제도가 완화되면서 구매자들의 구매력이 강화되어 평수가 더 큰 아파트로 눈을 돌리고 있다.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회사인 존스랑라살르(JLL)은 “주택 담보 대출 완화로 첫 내집 마련 구매자들의 아파트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구매력이 높아졌다. 이에 개발업체들은 신규 아파트 프로젝트에서 초소형 아파트를 배제하고 있다. 신규 초소형 아파트 공급은 2022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사실 초소형 아파트의 인기는 이미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 튠문에 위치한 T-플러스(T-Plus)의 128sqft 초소형 아파트는 7월 대비 최고 38%까지 가격이 떨어졌지만, 11월 한 달 동안 단 2채밖에 분양되지 않았다. 조단의 파크스 레지던스(Parkes Residence)도 사정은 비슷하다. 245sqft 아파트가 5년 전 분양가에서 30%나 가격이 낮춰서 거래되면서 원 소유주는 124만 홍콩 달러의 손실을 봤다.

 

리카단 캐피탈은 초소형 아파트 시장의 침제 전망에 상업용 부동산 개발로 사업 방향을 바꿨다. 현재 웡척항과 완차이에 각각 사무실 빌딩 1채를 개발 중에 있으며 2020년 2분기 중에 판매 또는 임대를 계획 중에 있다. 각각 총 개발가치(GDV)가 14억 홍콩 달러와 39억 홍콩 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상업용 부동산 시장도 경기 침체 타격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미드랜드 IC&I (Midland IC&I)는 “만약 실업률이 2% 포인트 상승하면 홍콩 사무실 임대료도 최고 20%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어드미얼티에 위치한 뱅크 오브 아메리카 타워(Bank of America Tower)의 3,857sqft 사무실이 지난 10월 약 33% 저렴한 가격인 sqft당 월 58 홍콩 달러에 임대되면서 최근 3년 동안 가장 저렴한 가격을 기록했다. 센트럴까지 도보로 이동이 가능한 셩완의 A급 사무실들의 경우, 10월에 최대 평균 8.9%까지 가격이 떨어졌다. 미드랜드 IC&I는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저조한 임대 실적과 현실을 받아드린 일부 소유주들은 임대료를 30 ~ 40%까지 하향 조정해 어떻게든 세를 내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4.png (File Size:755.0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홍콩 초소형 아파트 붐 사실상 ‘끝물’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4 홍콩 투자 심리 위축, 3분기 상업용 부동산 거래 약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3 홍콩 지연되는 소득세 고지서, 곧 발부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2 홍콩 홍콩 지방의회 선거, 압도적인 범민주 진영 승리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1 중국 중국서 흑사병(페스트) 확진자 발생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60 홍콩 춘절 축제 부스 가격, 전년 대비 70%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9 홍콩 前 공항 부지, 인근 부지보다 약 27% 저렴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8 홍콩 中 인민해방군, 도로 청소 위해 거리로 나와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7 홍콩 불법 시위 참여했다 체포된 공무원, 징계 처분 경고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6 홍콩 관광객수 감소로 호텔산업 ‘몸살’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5 홍콩 ‘폭력 시위 조장 글 금지법’ 효력 유지 결정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4 중국 중국, 장거리 무인 수중 드론 개발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3 중국 중국 국유은행, 4분기 순이자마진 압박 가중 예상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2 홍콩 中 경제학자, 시위 장기화로 페그제 중단 가능성 경고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1 홍콩 가상은행-홍콩 최대 ATM 업체 Jetco, ATM 서비스 협의 중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50 홍콩 ‘세균 저장고’ 공중 화장실, 87% 포도상구균 검출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9 홍콩 경찰관 신상 정보 유출 금지법, 언론사 면제권 얻어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8 홍콩 안타까운 홍콩, 혼돈, 혼란의 월요일 file 위클리홍콩 19.11.12.
647 홍콩 2017년 암 발병률 10년래 최고 수준…5.1%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1.06.
646 홍콩 HSBC·스탠다드 차타드, 11년 만에 우대 금리 인하 단행 file 위클리홍콩 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