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10만 명 돌파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홍콩의 불안한 미래를 우려해 영국 거주권을 요구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영국 정부와 의회의 청원란에 홍콩에 거주하는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 소지자에게 완전한 시민권을 보장해 달라는 청원에 10만 명이 넘는 홍콩인이 서명했다.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이전에 약 300만명의 홍콩주민은 영국에서 거주할 권리까지 보장하는 영국부속영토시민(BDTC)용 여권을 소지하였다.

 

영국의 홍콩 반환 이후 이 여권은 비자 없이 영국을 방문할 수는 있지만, 거주나 노동의 권리는 박탈되었고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으로 대체됐다.

 

현재 홍콩 주민 17만 명이 BNO 여권을 갖고 있으며, 이들은 시위 사태가 장기화하자 홍콩의 미래에 불안을 느낀 나머지 영국 정부에 완전한 시민권을 보장해 달라는 청원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이러한 시민권 보장이 영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선언한 홍콩반환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이를 거부하고 있다.

 

이러한 영국 정부의 방침에도 홍콩인들의 영국 시민권 요구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 9월 1일에는 홍콩인 수백 명이 홍콩 도심에 위치한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앞으로 몰려가, 영국인과 동일한 완전한 권한을 보장하는 여권을 발급해 달라고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영국 국기가 곳곳에서 휘날리는 가운데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영국 여권을 꺼내 보이며 "우리는 영국인이다. 우리를 버리지 말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하여 영국으로 이민을 희망하는 홍콩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77 중국 중국, 휴대전화 ‘안면인식’ 의무화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6 홍콩 지난 5년간, 야생동물 불만신고 75%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5 홍콩 시민들 최루가스 장기 노출 두려움에 떨어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4 홍콩 美, 中 반발에도 홍콩 인권법 서명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3 홍콩 신계 브라운필드 재개발, 이주·보상 등 문제 제기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2 홍콩 10월 홍콩 수출 9.2% 하락, 약 10년래 최악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1 홍콩 10월 HK$ 예금 증가, 반면 외환보유고 감소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0 중국 중러 한반도문제 해결 계속 추진 뉴스로_USA 19.11.29.
669 홍콩 CEPA 한층 더 개방해, 홍콩 기업의 중국 진출 용이해져 file 위클리홍콩 19.11.26.
» 홍콩 홍콩 사회불안으로 홍콩인들 '영국 거주권' 얻기 원해 위클리홍콩 19.11.26.
667 홍콩 대학 교내에서 사라진 화학물질, 공공안전 위협 우려 제기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6 홍콩 병원 당국, 독감철 대비 개선된 비말감염 검사 도입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5 홍콩 초소형 아파트 붐 사실상 ‘끝물’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4 홍콩 투자 심리 위축, 3분기 상업용 부동산 거래 약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3 홍콩 지연되는 소득세 고지서, 곧 발부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2 홍콩 홍콩 지방의회 선거, 압도적인 범민주 진영 승리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1 중국 중국서 흑사병(페스트) 확진자 발생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60 홍콩 춘절 축제 부스 가격, 전년 대비 70%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9 홍콩 前 공항 부지, 인근 부지보다 약 27% 저렴 file 위클리홍콩 19.11.19.
658 홍콩 中 인민해방군, 도로 청소 위해 거리로 나와 file 위클리홍콩 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