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인권법 서명에 무역 전쟁 ‘난항’ 예상

 

2.png

▲ 칭이 콰이청에 있는 홍콩컨테이너 터미널 (사진=scmp)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수요 감소로 인하여 지난 10월 홍콩 수출이 전년대비 9.2% 감소하면서 1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전달의 7.2%에서 더욱 수출이 감소하면서 약 10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26일(화)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수출 규모와 수입 규모가 각각 3,485억 홍콩 달러와 3,791억으로 감소해, 305억 홍콩 달러 무역수지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10월 수입은 전년 대비 11.5% 감소했다.

 

홍콩 10월 전체 수출 중 對영국 수출이 전년 대비 22.1% 감소해 가장 많이 감소했으며, 對미국이 21.11%로 그 뒤를 이었다. 수출 품목 중 귀금속, 금·은 세공 등 부품 수출이 19.6% 감소했다.

 

정부 대변인은 급격한 글로벌 수요 감소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하여 10월 홍콩의 對 주요 해외시장 수출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와 미국의 무역정책으로 인한 불확실성 등으로 홍콩 수출 실적이 단기적으로 약세를 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수출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다.

 

홍콩 중소기업청의 팜 막(Pam Mak) 회장은 보통 연말 크리스마스 연휴 때문에 기업들이 10월까지 상품들을 수출시키기 때문에 향후 남은 11월과 12월 수출 규모는 계속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그는 “이번 구의원 선거 결과가 향후 무역 협상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믿으며 내년 1분기에 회복되기를 기대한다. 구의원 선거에서 친민주당 정당이 대부분의 의석을 차지하면서 미국이 홍콩 인권 문제보다 무역 협상에 더 많은 집중하도록 할 것이다. 물론 향후 수출 산업이 급격하게 좋아진다고 말할 수 없지만 최소한 더 나빠지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에 서명을 하면서 양국의 무역협상 진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SCMP가 보도했다. 지난 26일(화) 중국 상무부는 무역협상 대표인 중국 류허(Liu He) 부총리와 미국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Robert Lighthizer) 무역대표,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재무장관이 전화통화를 통해 양측이 각자의 핵심 관심사에 대한 논의를 했으며 1단계 합의를 위한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동안 중국의 여러 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에 대한 외교적 조치와 경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홍콩 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미중 무역 합의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법안 통과로 중국은 무역협상 과정에서 더욱 강경 태도를 취하면서 보복 조치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5일에도 중국 외교부는 테리 브랜스테드(Terry Branstad) 주중미국 대사를 초치해 홍콩인권법에 대해 강력 항의한 바 있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2.png (File Size:880.1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5 홍콩 中, 홍콩 공무원 및 학생 中 헌법·기본법 교육 필요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84 홍콩 홍콩농림수산부, 홍콩해상 산호초(Reef Check) 상태 검사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83 홍콩 홍콩, ‘외국인이 살기 좋은 도시’ 52위,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82 홍콩 관광, 소매, 요식업 종사자 일자리 잃고 ‘절망’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81 홍콩 SHK, 공실세 임박에 단기 임대 아파트 공급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80 홍콩 홍콩 정부, HK$ 40억 상당 4번째 구제책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79 홍콩 세금 징수 지연으로 정부 세수 수십억 HK$ 감소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78 홍콩 '세계 인권의 날' 기념집회, 홍콩시민 80만 명 다시 거리나와 file 위클리홍콩 19.12.10.
677 중국 중국, 휴대전화 ‘안면인식’ 의무화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6 홍콩 지난 5년간, 야생동물 불만신고 75%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5 홍콩 시민들 최루가스 장기 노출 두려움에 떨어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4 홍콩 美, 中 반발에도 홍콩 인권법 서명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3 홍콩 신계 브라운필드 재개발, 이주·보상 등 문제 제기 file 위클리홍콩 19.12.03.
» 홍콩 10월 홍콩 수출 9.2% 하락, 약 10년래 최악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1 홍콩 10월 HK$ 예금 증가, 반면 외환보유고 감소 file 위클리홍콩 19.12.03.
670 중국 중러 한반도문제 해결 계속 추진 뉴스로_USA 19.11.29.
669 홍콩 CEPA 한층 더 개방해, 홍콩 기업의 중국 진출 용이해져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8 홍콩 홍콩 사회불안으로 홍콩인들 '영국 거주권' 얻기 원해 위클리홍콩 19.11.26.
667 홍콩 대학 교내에서 사라진 화학물질, 공공안전 위협 우려 제기 file 위클리홍콩 19.11.26.
666 홍콩 병원 당국, 독감철 대비 개선된 비말감염 검사 도입 file 위클리홍콩 19.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