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보고 바로 다시 보고픈 영화” 찬사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제72회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은 칸 영화제 최고의 작품들로 여겨지던 영화들 중의 하나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돌아갔다. 그리고 이 결정은 전혀 논쟁의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상들과 調和(조화)를 이루고 있다.

 

‘기생충’에서 칸 영화제의 장르별 구성 요소는 정점에 이른다. 포룸보이우, 하우스너, 타란티노 등 경쟁작 감독들이 장르 내에서만 자기 작품을 표현하고 있을 때 봉준호 감독은 장르의 멱살을 잡고, 장르의 테두리를 벗겨 폭발할 위험이 있는 상태까지 가열시킨 다음 현대 영화에서 유례없는 스타일과 의미의 정점에까지 작품을 올려놓고 있다.

 

두 한국인 가정의 치명적인 만남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기생충에는 가난하고 눈치가 빠른 한 가정과 현실과는 동떨어져 사는 두 번째 부자 가정이 등장한다. 봉준호 감독은 이 작품을 블랙코미디라고 부르고 있지만 그러한 정의로 이 영화의 장르를 넘나드는 縱橫無盡(종횡무진)한 전개와 감추어진 여러 의미를 다 표현할 수는 없다. 여러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면서 동시에 투명하고 가벼운 영화의 구조는 영화의 장면들이 전개되는 현대적인 디자인의 건물인 두 번째 가정의 집과 유사하다.

 

1층에는 마스크를 쓴 코미디와 상황들이 전개되지만, 다른 층에는 계층간의 갈등에 대한 아주 명민한 諷刺(풍자)가 있고, 또 다른 층에는 위로할 수 없는 가정의 비극이 있다. 또 다른 비밀스럽기까지 한 중간 층도 있지만 봉준호 감독은, 타란티노 감독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시사회 전에 기자들에게 부탁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 층에 대해서는 미리 말하지 말고 함구해 줄 것을 기자들에게 부탁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 층들 사이를 우아하게 빠르지 않은 속도로 거침없이 빠져나가지만 절대로 의미있는 상황들을 歪曲(왜곡)하지 않는다. 감독의 ‘기생충’ 작품 지휘법은 거의 오페라와 같은 규모로 펼쳐지며, 인간 의식을 초월한 행동들이 각기 다른 층에서, 집의 각기 다른 구석에서 일어나며, 인물들의 몸짓과 이동, 그들의 비상과 낙하가 전체 합창으로 구성된다.

 

‘기생충’은 실제로 2019년 칸 영화제에서 가장 예견하기 어렵고 역설적인 영화 중의 하나이다. 이 영화는 한 번 보고 난 후 바로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영화이다. 이 영화야 말로 장르와 저자가 거만 떨지 않으면서도 내내 가장 예측을 잘하고 주도면밀한 관객보다도 더 영리하여, 모든 뜻을 한꺼번에 파악할 수가 없고 숨은 이야기도 다 알 수가 없어 다시 한 번 보면 볼수록 더욱 더 영화 감상의 즐거움이 자라나는 아주 흔하지 않은 영화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9 러시아 ‘한국, 한반도 평화과정에 러시아 기여 높이 평가’ (리아노보스티 통신) 뉴스로_USA 19.05.31.
828 러시아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유 (러 이즈베스티야) file 뉴스로_USA 19.05.31.
» 러시아 “황금 기생충” 러언론의 봉준호감독 헌사 뉴스로_USA 19.05.31.
826 러시아 ‘한국, 현대산업전쟁 살아남기 전략 필요’ 러 매거진 뉴스로_USA 19.05.30.
825 러시아 문희상,한러 우호의 밤 참석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러시아 역할 강조 file 모스크바매일.. 19.05.28.
824 러시아 韓무역대표단 러시아 치타시 방문 뉴스로_USA 19.05.28.
823 러시아 모스크바한국학교 한마음 체육대회 file 뉴스로_USA 19.05.25.
822 러시아 모스크바한국학교 한글도서 기증식 file 뉴스로_USA 19.05.25.
821 러시아 아르메니아에서 한국영화제 뉴스로_USA 19.05.24.
820 러시아 한국 무역 대표단 5월말 러시아 치타시 방문 (잡루 통신) 뉴스로_USA 19.05.24.
819 러시아 문희상국회의장 5월 27-29일 모스크바 방문 뉴스로_USA 19.05.24.
818 러시아 ‘北에 최악의 기근 또 올까’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9.05.23.
817 러시아 ‘이주 한인들의 무덤이 된 사할린’ 러 일간지 뉴스로_USA 19.05.22.
816 러시아 한국, 연해주 경매 어시장 구성 참여 뉴스로_USA 19.05.21.
815 러시아 모스크바한국학교 대사관견학 file 뉴스로_USA 19.05.20.
814 러시아 아르메니아 국회의장 우윤근대사 영접 file 뉴스로_USA 19.05.11.
813 러시아 ‘韓기업 러 이르쿠츠크주 합작 프로젝트’ 뉴스로_USA 19.05.02.
812 러시아 카잔에서 러시아인 고려인 한류 꽃피워 file 뉴스로_USA 19.04.29.
811 러시아 ‘韓정부 올해안 푸틴 방한 희망’ 우윤근대사 뉴스로_USA 19.04.29.
810 러시아 ‘한반도문제의 공은 러시아로’ 러 신문 뉴스로_USA 19.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