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9.11 1000석이 가득 메운 돔키노 (영화의집) 상영관.jpg

 

 

주러시아한국문화원(원장: 위명재)은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 봉준호 영화제를 모스크바 시내 영화관 돔키노('영화의 집')에서 개최했다.

 

주러시아 한국문화원과 전러시아영화인협회가 공동 주관하고 영화 예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영화 상영회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세계를 러시아 관객들에게 보다 폭넓게 소개하기 위해 이전에 제작된 작품 3편 – ‘설국열차’(2013년), ‘괴물’(2006년), ‘살인의 추억’(2003년)이 상영됐다.

 

한국 영화 100년이 되는 해인 올해 제 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러시아에서도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상황에 맞춘 행사다.

 

영화제 기간 동안 한국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몰린 2천여명의 관객들이 상영장을 꽉 채웠다. 한국문화에 매료된 한류 팬들은 물론 새롭게 한국 영화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러시아 영화 애호가들이 주로 극장을 찾았다.

 

 

설국열차 탑승 체험하는 관객.jpg

 

 

또한 영화 상영외에도 개막식에서는 봉준호 영화 스틸컷 및 영화 포스터 전시회, 설국열차 컨셉 대형 기차 및 계단 장식 포토존, 한국영화 100년 기념 포토존 및 메시지 전달 이벤트, 한국 다과 시식 체험, 봉준호 영화 OST 연주 공연, AR로 즐기는 서울 관광명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개막식과 함께 열린 첫날 설국열차 상영에는 이석배 주러시아 한국 대사와 안톤 돌린 평론가, 유리 콜로소브 전러시아 영화인 협회 국제부장, 키릴 라즐라고프 모스크바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위명재 문화원장, 현지 문화·언론계 인사, 한국영화 애호가, 고려인(토착 한인) 등 약 1천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석배 대사는 개막식에서 "한국 영화 100주년인 올해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을 모두가 기뻐하고 있고 수상작인 기생충이 러시아에서도 역대 한국 영화중에 최고의 석정을 기록하였으며, 내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며 종합예술분야로 불리우는 영화교류를 통해 더욱 양국간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넓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작품 상영 전후론 러시아의 저명 영화 평론가 안톤 돌린이 언론과 관객들을 상대로 봉준호 감독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브리핑 시간도 마련됐다.

 

돌린은 봉준호 감독에 대해 "한국인뿐 아니라 세계 모든 사람에 해당하는 보편적이고 진지한 주제를 유머와 서스펜스가 포함된 오락적 형식과 결합해 흥미진진하게 풀어내는 보기 드문 감독"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는 "봉 감독이 아직 러시아에 그렇게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기생충'을 계기로 앞으로 훨씬 많은 팬을 얻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봉준호 영화제 사전행사 체험하는  관람객들.jpg

 

 

지난 7월 초 러시아 전역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지금까지 30만명의 관객을 끌어들였다. 러시아 극장에서 개봉된 역대 한국 영화로는 최대 관객 동원 기록이다.

 

봉준호 감독은 올해 칸 영화제에서 받은 황금종려상을 "한국 영화 100주년에 주는 큰 선물"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러시아에서 한국 영화 주목 (2019.7.12.)

‘기생충’ 90여개 도시 개봉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00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러시아 모스크바 봉준호영화제 성황 개최 file 뉴스로_USA 19.10.01.
918 러시아 “2020년 한러 수교 30주년 기대” 뉴스로_USA 19.10.01.
917 러시아 러 카잔, 국제한국학학술대회 file 뉴스로_USA 19.09.27.
916 러시아 ’韓, 푸틴 조속한 방한 기대’ 뉴스로_USA 19.09.17.
915 러시아 “러, 韓기업의 두려움 해소애야” 뉴스로_USA 19.09.14.
914 러시아 러 상트페테르부르크, 韓 스마트시티 기술테스트 관심 뉴스로_USA 19.09.14.
913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봉준호감독 영화제 file 뉴스로_USA 19.09.13.
912 러시아 ’남북한, 10년후 EU와 유사한 경제동맹 구성 가능“ 뉴스로_USA 19.09.13.
911 러시아 “극동 한러교역량 40% 비중” 푸틴 뉴스로_USA 19.09.13.
910 러시아 ‘한러 공동투자펀드 설립 제안’ 뉴스로_USA 19.09.12.
909 러시아 “남북러 삼각협력은 평화경제” 뉴스로_USA 19.09.12.
908 러시아 ‘北주민들 인내심 상실로 비핵화중지 요구 판단’ 뉴스로_USA 19.09.12.
907 러시아 포항-블라디보스톡 정기유람선 2020년 취항할까 뉴스로_USA 19.09.09.
906 러시아 “러, 한중일과 ‘수퍼링’ 프로젝트”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9.09.07.
905 러시아 ‘文대통령 김위원장 부산 회동 기대’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9.09.07.
904 러시아 ‘광안대교 충돌 러시아 선장 징역5년 구형’ 뉴스로_USA 19.09.07.
903 러시아 러시아에서 서공임화백 ‘민화’전시회 file 뉴스로_USA 19.09.06.
902 러시아 러 동방경제포럼 한러지방협력포럼 개최 뉴스로_USA 19.09.05.
901 러시아 울산시 러시아와 협력 논의 뉴스로_USA 19.09.05.
900 러시아 ‘러 극동 한국 교육자들 협력 방침’ 뉴스로_USA 19.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