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한국문화원 초청

모스크바대학/세종학당 마스터클래스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DSC00030.jpg

 

 

주러 한국문화원(원장 위명재)은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총감독으로 한국서예(韓國書藝)의 세계화에 앞장 서왔던 전북대 김병기 교수(63)를 초청하여 ‘김병기 서예전’을 개최하고 국립 모스크바대학과 모스크바 세종학당(원광학교)에서 마스터클래스를 열었다.

 

10월 7일 서예전 개막식에는 이석배 주러시아 대사, 김원일 박사(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모스크바기념사업회장), 러시아 문화예술계, 언론계, 동포사회 인사 및 문화원 세종학당 재학생과 강사. 한국에 관심이 많은 러시아 젊은이 등 200여명이 모이는 성황(盛況)을 이루었다.

 

 

DSC00031.jpg

 

 

이석배 대사는 환영사를 통해 “한국의 대표적 서예학자이자 서예가인 김병기 교수님을 초청하여 러시아에 한국 서예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러시아에 한국 문화의 다양한 모습이 알려지고 있고, 한국문화 애호가도 늘고 있지만 서예작품을 직접 감상하고, 서예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에, 특히 10.9일 한글날을 앞두고 오늘 이 자리가 마련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스크바에서 개최되는 김병기 교수님의 서예전과 특강을 통해 서예에 담긴 한국인의 정신세계와 미학에 대한 이해가 넓어지길 바랍니다”라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자녀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김원일 회장은 “풍성한 가을에 한국 전통문화와 예술의 정수(精髓)라고 할 수 있는 서예전이 개최되어 더욱 뜻 깊다.”며 “행사 준비에 힘쓴 한국문화원과 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방문해 주신 김병기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본 -DSC00053.jpg

 

DSC00051.jpg

 

 

 

전시엔 〈나 말고 누가 나를 괴롭히겠는가!〉, 〈내 중심 잡고 살면 그게 종교다〉, 〈이웃은 나의 복(福)밭〉 등 작가의 생각이 담긴 촌철살인의 자작어(自作語)를 쓴 30점의 한글서예 작품과 조선 말기의 유학자 간재 전우 선생이 스스로를 경계하기 위해 지은 시를 비롯하여 임백호(林白湖), 이광사(李匡師) 등 선현들이 남긴 시문을 쓴 한문서예 작품 10점을 선보이며 김병기 교수가 그동안 추구해온 고고한 ‘선비서예’이면서도 ‘현대적 미감’이 살아 숨 쉬는 분위기를 충분히 드러냈다.

 

한자는 중국만의 문자가 아니라 동아시아 문자(East Asian Characters)이며 또 우리나라 문자이기도 하다는 지론(持論)을 펴온 김병기 교수는 한글 서예와 함께 한문 서예를 선보임으로써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소리글자인 한글과 세계에서 가장 발달된 뜻글자인 한자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대단한 문화국가임을 드러내 보였다. 우리나라 최고의 금석문 자료인 고구려 광개토태왕비 탁본을 연구하여 일제가 변조하기 전의 비문 원문을 추론함으로서 우리나라 역사를 바로잡는 데에 큰 공을 세운 연구자이기도 한 김병기 교수는 연구 과정에서 발견한 광개토태왕비 서체의 웅장하고 질박하면서도 내적으로는 매우 화려한 서예미를 작품 창작에 반영함으로서 독특한 자기 면모를 갖춘 작품을 창작하는 서예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DSC00022.jpg

 

DSC00015.jpg

 

 

아울러 세종대왕이 창제한 훈민정음 글자꼴에 투영된 미감 또한 광개토태왕비 서체에 반영된 우리민족의 고유미감과 일치한다는 점과 조선 최고의 명필인 추사 김정희 선생의 만년 득의지작(得意之作) 역시 광개토태왕비의 서체와 상통한다는 점을 간파한 김병기 교수는 그러한 심미안을 바탕으로 광개토태왕비와 김정희의 서체를 융합한 새로운 한글 서체를 창안함으로써 한글 서예의 새로운 지평을 연 서예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주러 한국문화원 전시장에 전시된 작품들은 김병기 교수의 이러한 작품 경향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작품들이다.

 

개막식에 이어 김병기 교수는 즉석 서예 퍼포먼스를 선보였는데 가로 1.8m 세로 9m의 대형 한지에 한문 서예 “만세개태평(萬世開太平:온 세상이 영원토록 태평하기를)”과 한글 서예 “영원한 평화와 번영”을 두 줄로 써서 평화와 번영을 갈구하는 남북한 8천만 동포의 의지를 러시아에 전달하였다.

 

개막식이 끝난 후, 김병기 교수는 강당으로 자리를 옮겨 <한⦁중 서예의 차이점과 서예의 현대적 활용>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김병기 교수는 고구려 광개토대왕비, 백제 무령왕지석, 조선의 추사 김정희 선생과 창암 이삼만 선생의 글씨 등을 보여주며 마치 조선 소나무의 굵직한 가지처럼 튼실한 필획의 질박하면서도 웅장한 우리 서예의 매력을 설명하면서 중국글씨에 짙게 보이는 작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장식성’과는 많은 차이가 있음을 설파(說破)하였다.

 

 

DSC00018.jpg

 

 

강의를 듣던 수강생들은 공감을 표하는 힘찬 박수로 응답하였다. 이어, “그처럼 절박하고 중후한 초기 한글의 글씨를 세모시 한복과 옥양목 버선코처럼 단아하면서도 성스러운 분위기가 감도는 한글 궁체로 재창조한 것은 바로 궁에 살던 고독한 조선의 여인, 즉 궁녀들이었다”는 설명에 이르러서는 모두 숙연한 분위기에 감싸였다.

 

김병기 교수는 10월 8일에는 러시아 국립모스크바대학과 모스크바 세종학당(원광학교)에서 모스크바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특강과 마스터클래스를 이어갔다. 김병기 교수는 “우리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국가기관인 한국문화원을 통하여 한국서예를 세계에 알리는 전시와 특강을 하면서 그 동안 루마니아, 헝가리, 스페인, 이탈리아, 카자흐스탄 등 각국의 학자와 예술가들과 많은 교류를 갖게 되었다.”며 “그동안 쌓아온 네트워크를 통해 앞으로는 보다 더 적극적으로 한국 서예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큰 포부를 밝혔다.

 

 

김병기 서예전 포스터 (1).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러시아에서 서공임화백 ‘민화’전시회 (2019.9.6.)

‘민화, 한국인의 이상향’ 9.13~29 전시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196

 

 

  • |
  1. DSC00030.jpg (File Size:84.4KB/Download:6)
  2. DSC00015.jpg (File Size:82.1KB/Download:7)
  3. DSC00018.jpg (File Size:83.8KB/Download:7)
  4. DSC00022.jpg (File Size:45.1KB/Download:9)
  5. DSC00031.jpg (File Size:104.5KB/Download:7)
  6. DSC00051.jpg (File Size:79.4KB/Download:6)
  7. 김병기 서예전 포스터 (1).jpg (File Size:129.2KB/Download:6)
  8. 사본 -DSC00053.jpg (File Size:78.0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41 러시아 한국, 미래 30년 한러 경제협력 전략 수립 뉴스로_USA 19.11.19.
940 러시아 러 카잔에서 코리아 물결 넘실 file 뉴스로_USA 19.11.16.
939 러시아 北언론, 한국에 방위비 분담액 5배 증액 요구하는 미국 비난 뉴스로_USA 19.11.16.
938 러시아 “새 북미협상 획기적 진전 어려워” 러 전문가 뉴스로_USA 19.11.14.
937 러시아 文대통령, 가까운 시기에 푸틴 방한 기대 뉴스로_USA 19.11.10.
936 러시아 광주시립창극단,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모스크바·소치서 공연 file 세언협 19.11.05.
935 러시아 경기도, 모스크바주와 의료협력 뉴스로_USA 19.11.04.
934 러시아 한러수교 30주년 기념 모스크바 출발 평양거쳐 서울도착 시베리아철도 방문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 제안 file 모스크바매일.. 19.11.02.
933 러시아 ‘한반도상황 평화적 해결지지’ 뉴스로_USA 19.11.01.
932 러시아 ‘러군용기 비행관련 韓언론보도 부적절’ 러대사관 뉴스로_USA 19.10.31.
931 러시아 미국의 ‘새로운 대북 접근법’ 뉴스로_USA 19.10.31.
930 러시아 제19기 민주평통 자문회의 모스크바 협의회 출범식 개최 file 모스크바매일.. 19.10.30.
929 러시아 러 예센투키市 코리아 메디컬센터 개원 뉴스로_USA 19.10.29.
928 러시아 ‘극동 선도개발구역 한국 투자 유치 가능’ 인테르팍스통신 뉴스로_USA 19.10.29.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김병기 서예전’ file 뉴스로_USA 19.10.11.
926 러시아 韓업체들 러시아 식초시장 진출 뉴스로_USA 19.10.06.
925 러시아 ‘한국 북미대화 지속 기다려’ 러 신문 뉴스로_USA 19.10.06.
924 러시아 러 우수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 개소 뉴스로_USA 19.10.06.
923 러시아 2019 한반도국제평화포럼 러시아회의 뉴스로_USA 19.10.02.
922 러시아 ‘韓경제부진 글로벌 경제 침체의 신호탄’ 러통신 뉴스로_USA 19.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