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유럽연합에 가입하려는 우크라이나의 움직임과 관련해, 러시아 언론이 한국과 코소보의 미국 군사기지에 빗대 눈길을 끈다.

 

러시아 폴리트엑스페르트 통신은 5일 ‘미국과 나토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의 복사판’ 제하의 기사를 통해 “우크라이나가 나토의 군사 기지를 수용하기 위해 헌법(憲法)을 바꾸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은 최근 뉴스프론트 TV와의 인터뷰에서 “매년 100만 명의 우크라이나인이 더 나은 삶을 찾아 우크라이나를 떠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4년째 말뿐이고 실행된 것은 없기는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유럽연합과 나토에 가입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헌법을 개정해야 하며 중대한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의 이같은 의도에 관해서 자리힌 CIS 국가 연구소장은 “우크라이나에서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떠나고 있다는 사실은 이전까지는 철저하게 감추어진 기밀이었다. 이 사실을 더 이상 감출 수 없었기 때문에 외교장관이 이를 국민에게 직접 밝히고 국민들을 달래려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리힌 소장은 “나토는 절대로 러시아 국경 근처에 자신들의 무기를 배치할 의향이 없다고 확신 있게 말했다. 나토의 정관에 따르면 상실한 영토를 복구(復舊)해야 하지만 실제로는 누구도 이것을 실행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자리힌 소장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더 나은 삶을 찾아서 사방으로 흩어져 도망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이미 뻔하게 예상된 결과였다. 발틱 3국의 경우도 마찬가지였었다. 우크라이나는 자신들이 혁명적인 자신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고 여겼지만 서방에게 우크라이나라는 국가는 필요하지 않았고, 단지 노동자로 고용할 우크라이나인들만이 필요했을 뿐이다.

 

폴리트엑스페르트 통신은 “한국의 예처럼, 국토 중간 부분에 군사력을 배치하는 조약을 논할 수는 있지만 미국은 인접국과의 대치 문제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다. 나토에 가입하지 않았는데 유럽에서 가장 큰 미군 기지가 있는 코소보도 아주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는 예이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우크라이나 헌법 제17조는 우크라이나 국내에 외국군 기지 주둔을 허용하지 않는다. 헌법 개정은 국민투표를 통해서만 가능한데, 우크라이나 국민 대부분은 나토에 가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6 러시아 “남북, 강대국 눈치안보고 성과도출” 러 상원위원장 newfile 뉴스로_USA 10:43
685 러시아 “유라시아 여성포럼 남북대화 협조” 러상원의장 뉴스로_USA 18.09.23.
684 러시아 “평양선언문 획기적” 러상원 국제위원장 뉴스로_USA 18.09.23.
683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동북아 협력 이정표” 러 부총리 file 뉴스로_USA 18.09.22.
682 러시아 푸틴, 즈베즈다 조선소 방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0.
681 러시아 “金위원장 매우 인간적..유머 뛰어나” 러 상원의장 file 뉴스로_USA 18.09.17.
680 러시아 푸틴, 北비핵화 노력에 체제안전 보장 제안 뉴스로_USA 18.09.17.
679 러시아 푸틴 “극동개발 러시아경제동력 제공” file 뉴스로_USA 18.09.15.
678 러시아 “러시아내 北근로자 약 2만명 활동”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09.11 21:03 KST, 편집국, 모스크바 발) 뉴스로_USA 18.09.14.
677 러시아 러외교차관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필요" 뉴스로_USA 18.09.13.
676 러시아 ‘러시아의 동방정책’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9.11.
675 러시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200년 소요’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9.10.
» 러시아 “미국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 복사판” 러 통신사 뉴스로_USA 18.09.10.
673 러시아 푸틴의 중동과 극동외교 file 뉴스로_USA 18.09.08.
672 러시아 러시아 국산영화점유율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9.08.
671 러시아 러시아 정교회, 북러수교 70주년 방북 file 뉴스로_USA 18.09.06.
670 러시아 러건설사들, 金위원장에 선물 눈길 뉴스로_USA 18.09.06.
669 러시아 ‘백학’ 러국민가수 코브존 타계 file 뉴스로_USA 18.09.02.
668 러시아 ‘미국의 대러제재 11월 중간선거 겨냥’ 러RT 뉴스통신 뉴스로_USA 18.09.01.
667 러시아 ‘트럼프의 갈 지(之)자 행보에 낙담하는 한국’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8.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