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육군 관계자 인용보도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국과 북한을 나누고 있는 비무장지대(非武裝地帶)의 지뢰(地雷) 제거에 약 200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타스통신이 5일 KBS 라디오를 인용 보도했다.

 

이날 KBS 라디오는 육군 관계자의 말을 빌어 한국에 있는 모든 공병대(工兵隊)를 다 동원해도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는 지뢰를 완전히 제거하는데 소요되는 기간이 200년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길이 241km, 폭 4km에 달하는 “비무장지대의 평화적 이용과 관련한 남북 공동사업의 본격화에 대비해 육군본부 내 '지뢰제거작전센터'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각종 자료에 따르면, 1953년부터 현재까지 비무장지대에는 2백만개 이상의 대인지뢰 및 대전차 지뢰가 매설되었다. 문제가 심각한 것은 지뢰매설 지도가 다수 분실된 상태라는 것이다.

 

타스통신은 “게다가 매년 홍수와 폭우로 지뢰가 이동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지뢰의 위치를 알 수 없다”면서 “비무장 지대가 해제된다면 이 지대에서 1cm마다 지뢰 탐색 작업을 벌여야 할 형편이다”라고 지적했다.

 

 

681px-Korea_DMZ_svg.jpg

www.en.wikipedia.or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러시아와 북한, ‘한반도 평화 보장’ 협력

 

 

알렉산드르 포민 러시아 국방부 차관이 러시아 국방부와 북한 국방부 간의 협력은 상호간에 유익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협력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6일 밝혔다.

 

국방부 공보실에 따르면, 포민 차관은 전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열린 북한 정부 수립 70주년 기념 만찬에 참석한 자리에서 양 국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
  1. 681px-Korea_DMZ_svg.jpg (File Size:55.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7 러시아 ‘전쟁은 끝나는 것인가?’ 러특파원 file 뉴스로_USA 18.09.25.
686 러시아 “남북, 강대국 눈치안보고 성과도출” 러 상원위원장 file 뉴스로_USA 18.09.24.
685 러시아 “유라시아 여성포럼 남북대화 협조” 러상원의장 뉴스로_USA 18.09.23.
684 러시아 “평양선언문 획기적” 러상원 국제위원장 뉴스로_USA 18.09.23.
683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동북아 협력 이정표” 러 부총리 file 뉴스로_USA 18.09.22.
682 러시아 푸틴, 즈베즈다 조선소 방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0.
681 러시아 “金위원장 매우 인간적..유머 뛰어나” 러 상원의장 file 뉴스로_USA 18.09.17.
680 러시아 푸틴, 北비핵화 노력에 체제안전 보장 제안 뉴스로_USA 18.09.17.
679 러시아 푸틴 “극동개발 러시아경제동력 제공” file 뉴스로_USA 18.09.15.
678 러시아 “러시아내 北근로자 약 2만명 활동”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09.11 21:03 KST, 편집국, 모스크바 발) 뉴스로_USA 18.09.14.
677 러시아 러외교차관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필요" 뉴스로_USA 18.09.13.
676 러시아 ‘러시아의 동방정책’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9.11.
» 러시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200년 소요’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9.10.
674 러시아 “미국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 복사판” 러 통신사 뉴스로_USA 18.09.10.
673 러시아 푸틴의 중동과 극동외교 file 뉴스로_USA 18.09.08.
672 러시아 러시아 국산영화점유율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9.08.
671 러시아 러시아 정교회, 북러수교 70주년 방북 file 뉴스로_USA 18.09.06.
670 러시아 러건설사들, 金위원장에 선물 눈길 뉴스로_USA 18.09.06.
669 러시아 ‘백학’ 러국민가수 코브존 타계 file 뉴스로_USA 18.09.02.
668 러시아 ‘미국의 대러제재 11월 중간선거 겨냥’ 러RT 뉴스통신 뉴스로_USA 1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