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안보리 결의안 2019년까지 근로 가능”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현재 러시아에는 약 2만 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남아있으며 러시아 당국의 노동허가를 받은 이들은 2019년 말까지 계속 체류(滯留)할 수 있다고 러시아 내무부 키릴로바 이민문제국장이 밝혔다.

 

그는 11일 인터팍스통신에 "북한인들은 러시아 당국의 유효한 노동허가를 가지고 있으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2019년 12월 22일까지 취로활동(就勞活動)을 계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키릴로바 국장은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2375호)는 결의가 채택되기 전에 계약서 체결이 완료돼 노동 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러시아에는 2만1,734명의 북한인이 체류하고 있으며, 그 중 1만9,559명이 근로자"라고 소개했다.

 

러시아에선 2018년 초 기준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등의 극동지역과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전국적으로 약 3만7,000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건설·벌목·농업·어업 등 분야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계약이 만료되는 근로자들이 귀국하면서 숫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유엔 안보리가 2017년 9월 11일 채택한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근로자에게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을 금지하고 기존 계약에 따라 일하는 노동자는 계약 기간 만료(滿了)시 이를 연장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안보리는 같은 해 12월 22일에는 북한의 ICBM급 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5'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북한 해외 근로 자들을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하도록 규정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도 채택했다. 러시아는 이러한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해 오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극동러시아 北근로자들 인도인으로 대체 (2018.7.20.)

연해주 기업들 대북제재 여파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81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7 러시아 ‘전쟁은 끝나는 것인가?’ 러특파원 file 뉴스로_USA 18.09.25.
686 러시아 “남북, 강대국 눈치안보고 성과도출” 러 상원위원장 file 뉴스로_USA 18.09.24.
685 러시아 “유라시아 여성포럼 남북대화 협조” 러상원의장 뉴스로_USA 18.09.23.
684 러시아 “평양선언문 획기적” 러상원 국제위원장 뉴스로_USA 18.09.23.
683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동북아 협력 이정표” 러 부총리 file 뉴스로_USA 18.09.22.
682 러시아 푸틴, 즈베즈다 조선소 방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0.
681 러시아 “金위원장 매우 인간적..유머 뛰어나” 러 상원의장 file 뉴스로_USA 18.09.17.
680 러시아 푸틴, 北비핵화 노력에 체제안전 보장 제안 뉴스로_USA 18.09.17.
679 러시아 푸틴 “극동개발 러시아경제동력 제공” file 뉴스로_USA 18.09.15.
» 러시아 “러시아내 北근로자 약 2만명 활동”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09.11 21:03 KST, 편집국, 모스크바 발) 뉴스로_USA 18.09.14.
677 러시아 러외교차관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필요" 뉴스로_USA 18.09.13.
676 러시아 ‘러시아의 동방정책’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9.11.
675 러시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200년 소요’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9.10.
674 러시아 “미국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 복사판” 러 통신사 뉴스로_USA 18.09.10.
673 러시아 푸틴의 중동과 극동외교 file 뉴스로_USA 18.09.08.
672 러시아 러시아 국산영화점유율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9.08.
671 러시아 러시아 정교회, 북러수교 70주년 방북 file 뉴스로_USA 18.09.06.
670 러시아 러건설사들, 金위원장에 선물 눈길 뉴스로_USA 18.09.06.
669 러시아 ‘백학’ 러국민가수 코브존 타계 file 뉴스로_USA 18.09.02.
668 러시아 ‘미국의 대러제재 11월 중간선거 겨냥’ 러RT 뉴스통신 뉴스로_USA 1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