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개선이 올해 주요 과제”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김형준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북한은 남한과의 관계 개선(關係 改善)을 올해 해결해야 할 매우 중요한 과제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0일 타스통신 등 러시아 언론사 기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남북 관계 개선에 성공할 경우 통일 투쟁의 새로운 중요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형준 대사는 올해가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자 남한이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해로 남북 모두에 뜻 깊은 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고 평화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한은 한미연합 군사 훈련을 철회하고 자국 영토 내에 현대적 미국 무기를 반입하지 말아야 한다. 북한과 남한은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그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남북 간 모든 문제는 당사자인 남북 당국자들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면서 “남북 관계는 동족 내의 문제이며 이 문제의 주인은 민족 자신들이라는 것, 모든 문제는 동족 내에서 서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민족 전체의 축제이므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를 언급하며 북한 정부는 누구에게도 핵 위협을 가할 의사가 없지만 지역 내 안보 위협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권이 침해되거나 위협에 놓이지 않는 한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안보 위협에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1월 9일 한국과 북한의 관계 정상화를 위한 1차 회담이 열렸다, 이 회담 결과 양측은 양국 간 군사 통신선 복구, 군사 분계선에서의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당국 회담 개최, 그리고 북한이 2월 개최되는 평창 올림픽에 정부 대표단, 태권도 시범단, 응원단 및 지원단을 파견할 것에 합의했다.

 

한편 타스통신은 한반도 정세가 지난해 11월 말 북한이 발사한 '화성-15형' 신형 미사일은 정점 고도 4,475㎞, 사거리 950㎞를 53분간 비행했으며 북한은 화성-15형 미사일이 미국 본토 전역에 핵탄두를 나를 수 있다고 발표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문재인의 한반도정책은 ‘열린 정책’ (2017.12.29._

국민과 쌍방향 소통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99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6 러시아 “북핵 美대륙 위협은 시기상조” 러 전문가 뉴스로_USA 18.01.24.
545 러시아 “북한에 칼가는 미국” 러 매체 file 뉴스로_USA 18.01.22.
544 러시아 ‘한국은 북한 편? 야당 불만’ 뉴스로_USA 18.01.22.
543 러시아 “미, 러-중 분열 시도” 러 매체 file 뉴스로_USA 18.01.22.
542 러시아 “4월 한미군사훈련 남북대치상황 재개될 것”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8.01.21.
541 러시아 북한 에어컨장착 자동차 생산 시작 뉴스로_USA 18.01.21.
540 러시아 “북한, 고속도로 유료화 시행” 주북한 러대사관 file 뉴스로_USA 18.01.19.
539 러시아 ‘美국무부 북한구상은 해악’ 러장관 file 뉴스로_USA 18.01.19.
538 러시아 “미국, 대북투쟁연합 부활시켜” 러매체 뉴스로_USA 18.01.19.
537 러시아 “북한 미녀들을 기다리는 남한” 러매체 file 뉴스로_USA 18.01.16.
536 러시아 “러시아 아이스하키 금메달 딸 것” 야쉰 전망 file 뉴스로_USA 18.01.15.
535 러시아 “北선수단 경비 한국이 부담” 러매체 뉴스로_USA 18.01.15.
» 러시아 “남북문제는 동족문제다” 러북한대사 뉴스로_USA 18.01.13.
533 러시아 “남북회담 과도한 기대말아야” 러 전문가 뉴스로_USA 18.01.13.
532 러시아 “전광석화같은 남북한의 해빙” 타스통신 뉴스로_USA 18.01.13.
531 러시아 “남북이 모두 회담의 승자”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8.01.12.
530 러시아 러 국민 62% 평창올림픽 참가지지 file 뉴스로_USA 17.12.31.
529 러시아 스포츠와 푸틴 대통령 file 뉴스로_USA 17.12.27.
528 러시아 “러관광객 평창올림픽관심 커질 것” 러 방송 file 뉴스로_USA 17.12.27.
527 러시아 평창올림픽 러시아 상징 ‘게으로그 리본’ 될까 file 뉴스로_USA 17.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