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항공 등 사례발표

서경덕, 네티즌과 캠페인 돌입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전 세계 일본전범기(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네티즌들과 전개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이번에는 '전 세계 동해 되찾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 주요 항공기 내 좌석 스크린에 제공되는 지도 서비스에 '일본해'로 표기된 것을 사진으로 제보받아 서 교수팀에서 항공사에 항의하여 '동해(East Sea)' 표기를 유도하자는 내용이다.

 

 

항공기(노르웨이항공)-1.jpg

노르웨이 항공 내 좌석 스크린 지도 서비스에 일본해로 표기된 모습 (네티즌 제공)

 

 

이에 대해 서 교수는 "국제수로기구(IHO)가 일본 정부에 "동해와 일본해의 병기 문제에 관해 한국과 빨리 협의하라"는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는 요미우리 신문 보도를 접한후 이번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처럼 국제사회에서 조금씩 움직임을 보일때가 바로 절호(絶好)의 기회라는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전 세계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항공기 내의 일본해 표기부터 바꿔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주말 서 교수의 SNS 계정을 통해 제보를 받기 시작한 후 30여건이 이미 접수가 되는 등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서 교수는 "제보중에 중국 에어차이나,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핀란드 핀에어, 폴란드 LOT 등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전부 일본해 단독표기를 하고 있고, 미국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에서만 일본해와 동해를 병기표기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항공기(아에로플로트)-2.jpg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내 좌석 스크린 지도 서비스에 일본해로 표기된 모습 (네티즌 제공)

 

 

또한 그는 "욱일기 캠페인처럼 하나의 좋은 사례가 만들어져 전 세계의 많은 기관을 변화시켰듯이, 동해표기 역시 하나의 좋은 선례(先例)를 먼저 만들어 전 세계 항공사에 꾸준히 홍보를 해 나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 교수는 "다가오는 설명절 등 해외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네티즌들이 있다면 항공기 좌석 앞 지도서비스를 확인해 본 후 제보메일(ryu1437@hanmail.net)과 SNS계정의 DM으로 보내주시면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0여년간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와 뉴욕 타임스스퀘어 등 세계적인 관광지의 전광판 광고를 통해 꾸준히 동해표기를 전 세계에 알려왔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욱일기=전범기’ 영상 전 세계 알린다 (2018.10.5.)

서경덕-안현모 페이스북 광고 올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170


 

 

 

  • |
  1. 항공기(노르웨이항공)-1.jpg (File Size:142.7KB/Download:1)
  2. 항공기(아에로플로트)-2.jpg (File Size:96.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24 프랑스 ‘프랑스 한인 100년사’ 출간 file 뉴스로_USA 19.02.15.
923 영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 추모 행렬 file 뉴스로_USA 19.02.04.
» 기타 “세계 항공기 지도 ‘동해’로 바꾸자” file 뉴스로_USA 19.01.24.
921 영국 8개 사립교, 옥스브리지 ‘독식’ 코리안위클리 18.12.12.
920 프랑스 한인100년사 프로젝트, 프랑스에서 유럽으로 프랑스존 18.11.29.
919 프랑스 « 굿, 한국의 정신 (Gut, esprit coréenne) » 공연 프랑스존 18.11.29.
918 프랑스 표지 디자인 공모전 온라인 투표 프랑스존 18.11.29.
917 프랑스 프랑스 코리안아트송 - 챔버뮤직 페스티벌 2018~2019 프랑스존 18.11.29.
916 프랑스 35대 한인회장 선거, 한인사회 비상飛翔의 기회로 프랑스존 18.11.29.
915 프랑스 프랑스 한인 차세대와 디아스포라의 미래는? 프랑스존 18.11.29.
914 프랑스 파리, 유학생이 70%인데 왜 유학생회가 없을까? 프랑스존 18.11.29.
913 프랑스 한국어, 프랑스 엘리트 교육 국제섹션에 도전하다! 프랑스존 18.11.29.
912 프랑스 나상원 후보 35대 프랑스 한인회장 선거에 출사표 프랑스존 18.11.29.
911 프랑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파리 방문, 동포들과 간담회 프랑스존 18.11.29.
910 프랑스 재불한인들의 삶과 애환, 프랑스 한식당의 역사 프랑스존 18.11.29.
909 프랑스 서울시립교향악단, 파리에서 데뷔 무대 프랑스존 18.11.29.
908 프랑스 사이코패스의 사회, 괴물은 누가 키웠나? 프랑스존 18.11.29.
907 프랑스 파리의 푸른 소나무, 소나무 작가협회 프랑스존 18.11.29.
906 프랑스 김종양씨 인터폴 총재 당선 file 뉴스로_USA 18.11.29.
905 베네룩스 벨기에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file 벨기에한인정.. 18.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