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LA, 뉴욕, 뉴저지, 워싱턴, 애틀랜타 등 추모식

 

 

Newsroh=민병옥기자 newsroh@naver.com

 

 

LA1.jpg

 

 

위안부피해자에서 여성평화인권운동가로 이름을 떨친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해외 동포들도 크게 슬퍼하며 고인(故人)의 마지막 길을 함께 배웅했다고 JNC TV가 알렸다

 

영국 런던에서는 Justice for ‘Comfort Women’ UK 주최로 2월 5일 12시 반에서 1시 반까지 추모 모임과 함께 일본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를 가질 예정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는 ‘LA 나비' 주최로 평화의 교회에 분향소(焚香所)가 마련되었고, 28일과 29일 이틀 동안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DC1.jpg

 

 

조문을 마친 추모객들은 함께 둘러앉아 생전의 고인이 활동을 기억하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LA 나비’는 김복동 할머니가 2012년 8월 15일 LA를 방문했을 때 만들어졌으며 이날 회원들 중에는 어린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이날 조문한 분들의 조의금(弔意金) 605 달러에 LA 나비의 정성을 더 보태어 한국 장례위원회에 100만 원을 송금했다.

 

 

NJ2.jpg

 

 

'LA나비' 측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만 14살의 나이로 일본 정부의 성노예로 끌려간 김복동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의 피해자로 남지 않으시고 진정한 인권 운동가로 거듭났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뿐 아니라 무력분쟁 중에 자행되는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평화 나비가 되어 평화운동을 이끌어 오셨다”며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해외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건립한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에서는 1월 29일 퍼시픽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시의회 정기모임에서 김복동 선생님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식을 열었다.

 

워싱턴 DC에서도 28일 저녁 페어팩스 소재 윌리엄 조 평화센터에서 약 40명의 한인이 참가한 가운데 헌화와 추모 모임이 있었다.

 

 

DC3.jpg

 

 

뉴저지 한인회는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뉴저지 한인회관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추모 행사를 열었다.

 

뉴욕에서는 2월 3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플러싱에 있는 중앙장의사에서 추모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Atlanta2.jpg

 

 

애틀랜타에서는 30일 애틀란타 세사모 회원들이 브룩헤이븐 블랙번 공원에 있는 소녀상을 찾아 헌화하고 추모행사를 가졌다.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샌프란시스코 공감 주최로 2월 3일 오후 4시에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상 앞에서 추모 의식을 가질 예정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日배우 ‘위안부소녀상’ 제작 뉴욕서 제막식 (2015.7.29.)

위안부뮤지컬‘컴포트우먼’ 공연기념 맨해튼 공개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454

 

  • |
  1. LA1.jpg (File Size:152.4KB/Download:0)
  2. Atlanta2.jpg (File Size:182.0KB/Download:0)
  3. DC1.jpg (File Size:73.5KB/Download:0)
  4. DC3.jpg (File Size:173.8KB/Download:0)
  5. NJ2.jpg (File Size:99.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24 프랑스 ‘프랑스 한인 100년사’ 출간 file 뉴스로_USA 19.02.15.
» 영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 추모 행렬 file 뉴스로_USA 19.02.04.
922 기타 “세계 항공기 지도 ‘동해’로 바꾸자” file 뉴스로_USA 19.01.24.
921 영국 8개 사립교, 옥스브리지 ‘독식’ 코리안위클리 18.12.12.
920 프랑스 한인100년사 프로젝트, 프랑스에서 유럽으로 프랑스존 18.11.29.
919 프랑스 « 굿, 한국의 정신 (Gut, esprit coréenne) » 공연 프랑스존 18.11.29.
918 프랑스 표지 디자인 공모전 온라인 투표 프랑스존 18.11.29.
917 프랑스 프랑스 코리안아트송 - 챔버뮤직 페스티벌 2018~2019 프랑스존 18.11.29.
916 프랑스 35대 한인회장 선거, 한인사회 비상飛翔의 기회로 프랑스존 18.11.29.
915 프랑스 프랑스 한인 차세대와 디아스포라의 미래는? 프랑스존 18.11.29.
914 프랑스 파리, 유학생이 70%인데 왜 유학생회가 없을까? 프랑스존 18.11.29.
913 프랑스 한국어, 프랑스 엘리트 교육 국제섹션에 도전하다! 프랑스존 18.11.29.
912 프랑스 나상원 후보 35대 프랑스 한인회장 선거에 출사표 프랑스존 18.11.29.
911 프랑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파리 방문, 동포들과 간담회 프랑스존 18.11.29.
910 프랑스 재불한인들의 삶과 애환, 프랑스 한식당의 역사 프랑스존 18.11.29.
909 프랑스 서울시립교향악단, 파리에서 데뷔 무대 프랑스존 18.11.29.
908 프랑스 사이코패스의 사회, 괴물은 누가 키웠나? 프랑스존 18.11.29.
907 프랑스 파리의 푸른 소나무, 소나무 작가협회 프랑스존 18.11.29.
906 프랑스 김종양씨 인터폴 총재 당선 file 뉴스로_USA 18.11.29.
905 베네룩스 벨기에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file 벨기에한인정.. 18.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