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가족들이 유럽에 간 까닭

화란, 독일, 프랑스 동포사회 만남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세월호 유가족들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독일 프랑크프루트, 프랑스 파리에서 순회 동포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세월호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한 선체조사위의 자유항주 모형실험을 참관하기 위해 유럽에 갔다. 실험은 2월 18일부터 3월 3일까지 네덜란드의 마린(MARIN) 해양연구소에서 진행되고 있다.

 

세월호 모형을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구현한 실험을 참관 중인 유가족들과 선체조사위는 2월 24일부터 26일까지 유럽의 동포들과 만나 세월호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네덜란드_2018-02-25 선체조사위 유가족.jpg

네덜란드 동포간담회

 

 

네덜란드 간담회에는 동수아빠 정성욱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선체인양분과장, 큰 건우아빠 김광배 가족협의회사무처 팀장, 장은하 4.16연대 사무처 간사, 김창준선조위원장과 권영빈 선조위원, 백민주화씨를 비롯하여 유럽각지의 동포들이 참여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 해외연대는 25일 독일프랑크프루트와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월호 배너전시회 및 동포간담회를 이어갔다. 참석한 동포들은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어 진상규명(眞相糾明)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속에 선체실험에 대해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간담회 장소에는 지난 10월부터 광화문 광장 전시실에 걸려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모았던 배너들이 전시되기도 했다.

 

 

독일_2018-02-25.jpg

독일 동포간담회

 

 

현재 선체조사위의 예산과 활동기간의 부족으로 인해 세월호가 넘어진 이유를 규명하는 자유항주 모형 실험은 한번 밖에 시행되지 않았다. 가족들은 세월호가 왜 빨리 뒤집어져 가라앉았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침수 모형실험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선체 직립이 이뤄져 세월호에 대한 정밀 조사와 제2기 특조위의 활발한 활동을 바라고 있다.

 

가족들은 “세월호의 현안에 관심을 기울이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장애물을 넘어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이 되는 날까지 함께 하겠다는 동포들로부터 힘을 얻는다”고 전했다.

 

 

파리_2018-02-26.jpg

프랑스 동포간담회

 

 

한편, 박근혜 정부 당시 1기 세월호 특조위를 방해했던 새누리당 추천 황전원 특조위원을 자유한국당이 다시 2기 특조위원으로 추천하자 세월호가족들과 4.16연대, 4.16해외연대, 시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에 4.16해외연대는 청와대 청원사이트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35699 )에 ‘자유한국당과 황전원은 2기특조위에서 빠져라’라는 입장을 밝히고, 청원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를 바라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세월호유족들 유럽서 사고규명 (2018.2.25.)

네덜란드 마린해양연구소 실험참관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41

 

 

 

 

 

  • |
  1. 네덜란드_2018-02-25 선체조사위 유가족.jpg (File Size:76.7KB/Download:14)
  2. 독일_2018-02-25.jpg (File Size:98.1KB/Download:14)
  3. 파리_2018-02-26.jpg (File Size:116.2KB/Download:1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88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787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786 프랑스 방혜자 화백, 프랑스 샤르트르 대성당 창작선정 화가로… 프랑스존 18.03.27.
785 프랑스 도미니크 칸과 닮은 고은 시인의 추락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프랑스존 18.03.27.
784 기타 2019 노벨화학상 추천을 위한 (사)한국 노벨재단 인증식 file 라인TV,Germany 18.03.24.
783 독일 당신이 계셔서 행복합니다-파독광부,간호사 감사행사에 초대합니다. file 라인TV,Germany 18.03.24.
782 영국 영국 부모, 자녀 공부 도움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3.14.
781 독일 절실한 변화를 바라는 재독일대한체육회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80 독일 풍년~이 왔~네~~ 이런 일이~ 재독호남향우회 40주년 대보름 찬치에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9 독일 가끔 아침에 빵을 먹어요!! 국제 Literatur Fest에서 영화상연회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8 독일 한판 벌리자!! 평창과 함께 뒤셀도르프 카니발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7 프랑스 반크 佛語 3.1 독립선언서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03.09.
776 영국 병원 서비스 불만족  코리안위클리 18.03.07.
775 영국 영국 당뇨환자 20년만에 2배 코리안위클리 18.03.02.
» 독일 유럽동포들 “세월호 진상규명 함께 하겠다” file 뉴스로_USA 18.03.02.
773 기타 세월호유족들 유럽서 사고규명 file 뉴스로_USA 18.02.26.
772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771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770 프랑스 파리, 설상가상... 침수 이어 폭설까지 프랑스존 18.02.08.
769 프랑스 나이를 거꾸로 먹는 설날 떡국잔치 프랑스존 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