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045600_1995.jpg

 

370만 명… 체중 과다·운동부족·‘안 움직이는’ 생활습관 주요 원인

 

영국서 당뇨병을 가진 사람이 불과 20년 만에 2배로 껑충 늘었다.
370만 명이 당뇨환자 판정을 받아 영국현대사회서 가장 빠른 증가를 보이는 질병으로 떠올랐다고 의료단체 다이아베츠 유케이Diabetes UK가 밝혔다.
체중과다와 비만이 당뇨(type 2 : 2형) 증가 주요 원인으로 20년 전 1998년 190만 명서 급증했다.
또한 안좋은 식습관과 주로 앉아서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일하거나 지내는 생활방식과 관련이 매우 크다.
의사들은 당뇨 확진 370만 명과 별도로 최대 1,230만 명이 라이프스타일(생활습관) 때문에 당뇨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경고했다.
Bradford, West Yorkshire 거주자 10명중 1명은 당뇨환자다. 이는 런던 서쪽 부유지역인 Richmond의 3.6% 보다 3배이며 전국평균 6.6%에 비해서는 50% 높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어린이 대상 정크푸드 광고와 ‘건강치 않은’ 식품이나 음식류 수퍼마켓 할인판촉을 보다 강력하게 규제할 것을 주장한다.
당뇨를 방치할 경우 실명, 신장기능저하, 심장마비나 중풍(뇌출혈)로 연결된다.
작년 당뇨환자는 10만 명이 늘었다. 당뇨병이 있는 줄 모르고 생활하는 사람은 460만 명 정도로 추산한다.
당뇨병 종류는 1형(type 1)과 2형이 있는데 2형이 90%를 차지한다. 
2형 환자 절대 다수가 과체중이나 비만인 바 음식조절과 운동을 하면 증상이 좋아지며 당뇨 퇴치까지 가능하다.
NHS국가의료서비스가 당뇨로 인한 지불액이 연간 £90억(13조 5천억원)이며 병상 6개중 1개는 당뇨 환자가 차지한다고 확인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88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787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786 프랑스 방혜자 화백, 프랑스 샤르트르 대성당 창작선정 화가로… 프랑스존 18.03.27.
785 프랑스 도미니크 칸과 닮은 고은 시인의 추락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프랑스존 18.03.27.
784 기타 2019 노벨화학상 추천을 위한 (사)한국 노벨재단 인증식 file 라인TV,Germany 18.03.24.
783 독일 당신이 계셔서 행복합니다-파독광부,간호사 감사행사에 초대합니다. file 라인TV,Germany 18.03.24.
782 영국 영국 부모, 자녀 공부 도움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3.14.
781 독일 절실한 변화를 바라는 재독일대한체육회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80 독일 풍년~이 왔~네~~ 이런 일이~ 재독호남향우회 40주년 대보름 찬치에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9 독일 가끔 아침에 빵을 먹어요!! 국제 Literatur Fest에서 영화상연회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8 독일 한판 벌리자!! 평창과 함께 뒤셀도르프 카니발 file 라인TV,Germany 18.03.10.
777 프랑스 반크 佛語 3.1 독립선언서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03.09.
776 영국 병원 서비스 불만족  코리안위클리 18.03.07.
» 영국 영국 당뇨환자 20년만에 2배 코리안위클리 18.03.02.
774 독일 유럽동포들 “세월호 진상규명 함께 하겠다” file 뉴스로_USA 18.03.02.
773 기타 세월호유족들 유럽서 사고규명 file 뉴스로_USA 18.02.26.
772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771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770 프랑스 파리, 설상가상... 침수 이어 폭설까지 프랑스존 18.02.08.
769 프랑스 나이를 거꾸로 먹는 설날 떡국잔치 프랑스존 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