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0-가리비.jpg

 

 

프랑스와 영국 어선들이 영불해협 공해에서 이른바 '가리비 전쟁'을 벌였다.

프랑스 국영 '프랑스 3' 방송은 현지 시각 27일 밤부터 28일 새벽 사이에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에서 22km 떨어진 공해에서 프랑스 어선 40척이 영국 어선 5척을 들이받고 연막탄을 쐈다고 보도했다.

이 충돌은 프랑스 어민들이 영국 어선들의 '가리비 싹쓸이 약탈'을 막겠다고 나서면서 벌어진 일이다.

 

프랑스 어민들은 이 해역의 가리비를 보호하려고 조업 기간을 10월 1일부터 이듬해 5월까지로 제한해 놓았는데, 영국 어선들이 1년 내내 가리비를 모조리 잡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국 어민들은 이번 공격을 "명백한 해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63 프랑스 Ouigo TGV 저가형 서비스 확대한다 프랑스존 18.09.20.
962 프랑스 프랑스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삼성(SAMSUNG) 프랑스존 18.09.20.
961 프랑스 러시아 관광객, A1 고속도로에서 또 강도 피해 프랑스존 18.09.20.
960 프랑스 관광의 새로운 트렌드... 산업체 방문 프랑스존 18.09.20.
959 프랑스 캠핑카, 자유와 낭만의 로드 트립~ 프랑스존 18.09.20.
958 프랑스 열애 중인 발스 전 총리, 이번엔 바르셀로나 시장에 도전? 프랑스존 18.09.20.
957 프랑스 파리, 기록적인 관광객 증가로 행복한 비명 프랑스존 18.09.20.
956 기타 북극지역 분쟁 가능성 경고, 러국방장관 file 뉴스로_USA 18.09.06.
955 영국 “남북문제는 남북이 해결해야” THE WEEK file 뉴스로_USA 18.09.03.
954 프랑스 프랑스의 이민 현황, 그것이 궁금하다 프랑스존 18.08.30.
953 프랑스 바람이 불어 오는 곳… 페깡의 재발견 프랑스존 18.08.30.
952 프랑스 바닷가의 평화로운 장미마을, 뵈르-레-로즈 VEULES-LES-ROSES 프랑스존 18.08.30.
951 오스트리아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 프랑스존 18.08.30.
950 프랑스 프랑스 대학생 월평균 생활비는 837유로 프랑스존 18.08.30.
949 이탈리아 이태리 최고의 거부, 베네통 그룹 프랑스존 18.08.30.
948 유럽에 기록적인 홍역 창궐 프랑스존 18.08.30.
947 프랑스 에어프랑스-KLM 신임 사장 연봉이 무려 425만 유로 프랑스존 18.08.30.
» 프랑스 프랑스와 영국의 '가리비 전쟁’ 프랑스존 18.08.30.
945 프랑스 프랑스의 다리들은 안전한가? 안전실태 비상 프랑스존 18.08.23.
944 프랑스 이태리, 제노바 모란디 교량 붕괴는 예견됐다 프랑스존 18.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