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임무는 남북한 노력 방해않는 것”

'더 위크' 영국 미국 호주 발행..JNC TV 소개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20180427_070037.jpg

 

 

영국과 미국, 호주 등지에서 발행되는 위클리 매거진 ‘더 위크(The Week)’가 북미관계가 불안정한 상태에 빠져들고 있지만 남북관계는 일정하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미주한인네트워크 정상추의 JNC TV는 외신브리핑을 통해 더 위크의 최근 칼럼 ‘Let Korea fix Korea(남북문제는 남북이 해결하게 하자)’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THE WEEK지의 편집자 보니 크리스틴(Bonnie Kristian)가 작성한 칼럼은 전저 “북한의 비핵화를 보장하려는 미국의 노력은 지난 6월 북미 싱가포르 정상 회담 이후 불안정한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어쩌면 평양이 핵무기나 ICBM을 해체(解體)하고 있을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존 볼턴(John Bolton) 안보 보좌관의 어느 쪽으로 든 공격할 준비가 되어 있을 수도 있다”는 말을 전했다.

 

이어 “이런 북미관계와는 달리, 남북 관계는 작지만 규칙적으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두 번의 만남을 가졌고, 청와대는 제3차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올해 여름에는 소규모 협상팀이 만들어져 이산가족 상봉문제, 아시안 게임 남북 단일팀 결성 등 군사적 긴장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극적인 성과를 내고 있지는 않지만, 한반도에서 핵전쟁의 공포를 피할 수 있는 더디지만 현실적인 해빙을 향해 노력하고 있다며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칼럼은 미국의 주요 임무는 이러한 노력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계속 눈에 띄게 관여하면서 모든 성공적인 결과를 자신의 공이라고 주장하고 싶은 유혹에 빠지기 쉽지만, 그럴수록 남북한 당사자들이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두는 것이 훨씬 더 현명한 방법이라는 것이다.

 

칼럼은 또한 북한의 위험성도 인정했다. “핵무기는 선의를 가진 이들의 손에서도 매우 위험한 것인데, 하물며 독재자의 손에 핵무기가 있다는 것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 워싱턴을 문제 해결의 최적임자로 만들지는 않는다며 문제 해결의 확실한 후보자는 남한이다.”

 

또한 “미국은 스스로가 절대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해왔기 때문에 이를 받아들이기가 어려울 수 있다”고 분석하면서, 미국의 독보적인 군사력과 경제력으로 권위를 행사할 수 있다고 해서 모든 문제에 나서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꼬집었다.

 

칼럼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를 시작했고,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縮小했다는 점은 인정받을 자격이 있지만, 지금은 한발 물러서서 한국이 주도하게 하자”며 마무리했다.

 

 

더 위크 칼럼 바로 가기 -> https://bit.ly/2vFJ48L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LA시의회, 美핵무기 사용반대결의안 채택 (2018.8.27.)

“UN조약 미국 지켜야”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998

 

 

 

 

  • |
  1. 20180427_070037.jpg (File Size:87.7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63 프랑스 Ouigo TGV 저가형 서비스 확대한다 프랑스존 18.09.20.
962 프랑스 프랑스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삼성(SAMSUNG) 프랑스존 18.09.20.
961 프랑스 러시아 관광객, A1 고속도로에서 또 강도 피해 프랑스존 18.09.20.
960 프랑스 관광의 새로운 트렌드... 산업체 방문 프랑스존 18.09.20.
959 프랑스 캠핑카, 자유와 낭만의 로드 트립~ 프랑스존 18.09.20.
958 프랑스 열애 중인 발스 전 총리, 이번엔 바르셀로나 시장에 도전? 프랑스존 18.09.20.
957 프랑스 파리, 기록적인 관광객 증가로 행복한 비명 프랑스존 18.09.20.
956 기타 북극지역 분쟁 가능성 경고, 러국방장관 file 뉴스로_USA 18.09.06.
» 영국 “남북문제는 남북이 해결해야” THE WEEK file 뉴스로_USA 18.09.03.
954 프랑스 프랑스의 이민 현황, 그것이 궁금하다 프랑스존 18.08.30.
953 프랑스 바람이 불어 오는 곳… 페깡의 재발견 프랑스존 18.08.30.
952 프랑스 바닷가의 평화로운 장미마을, 뵈르-레-로즈 VEULES-LES-ROSES 프랑스존 18.08.30.
951 오스트리아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 프랑스존 18.08.30.
950 프랑스 프랑스 대학생 월평균 생활비는 837유로 프랑스존 18.08.30.
949 이탈리아 이태리 최고의 거부, 베네통 그룹 프랑스존 18.08.30.
948 유럽에 기록적인 홍역 창궐 프랑스존 18.08.30.
947 프랑스 에어프랑스-KLM 신임 사장 연봉이 무려 425만 유로 프랑스존 18.08.30.
946 프랑스 프랑스와 영국의 '가리비 전쟁’ 프랑스존 18.08.30.
945 프랑스 프랑스의 다리들은 안전한가? 안전실태 비상 프랑스존 18.08.23.
944 프랑스 이태리, 제노바 모란디 교량 붕괴는 예견됐다 프랑스존 18.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