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_IMG_8633.JPG

 

 

노르망디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뵐르 Veules'강의 최 하류. 옹기종기 지어진 가옥들을 가로 지르는 시냇물을 따라 아늑한 산책로를 걷다보면 어느 새 빅토르 위고의 예술적 영감과 감성을 다독여준  거리를 지나게 된다.

바다를 내려다 보는 기암 절벽, 썰물 때 드러나는 고운 모래사장, 오랜 역사로 이어진 유물과노르망디 양식의 독특한 가옥들이 말을 건네듯 다정하게 맞아주는 그 이름처럼 향기로운 장미마을, 뵈르-레-로즈(Veules-les-Roses)는 언제나 고향처럼 우리를 반긴다.

 

미로를 찾아가듯 여기 막다른 곳에 다다르면 또 다른 공간이 숨어있고, 잠시 머물다 발길을 돌리면 또 예술작품처럼 잘 가꾸어진 장미정원이 나온다. 지나가기만 해도 집집마다 색다른 부케와도 같은 화려한 정원과 잘 가꾼 연초록 잔디밭, 향기조차 아름다운 이 마을은 과연 2013년, 프랑스의 아름다운 마을로 손꼽힐 만 하다.

마을 중심가에 있는 생마르텡 교회를 들어서면 고요한 경건의 자리에 들어선 듯하다. 

두 세 사람 앉을 수 있는 나무 의자와 발 받침대까지 있어 절로 무릎을 꿇어 기도의 자리에 나아가게 되며, 어느새 평온해짐을 느끼게 된다.

 

뵈르-레-로즈(Veules-les-Roses)는 노르망디 알바트르 해안의 조그만 마을인데 프랑스인들에게도 거의 알려지지 않은 시골 마을이었다.

페캉과 디에프의 중간쯤 위치한 해안마을로 주민은 약 700명 정도. 4세기경부터 시작된 오랜 역사를 지닌, 한때 직물업으로 번성했던 도시다. 빅토르 위고 등 많은 문인들과 예술가들이 거쳐간 풍차가 있는 아름다운 마을이다. 

이 마을에도 파리처럼 샹젤리제(Champs-Elysées) 거리가 있는데, 이는 ‘엘리제’라는 성씨를 지닌 주민의 토지(Champs)를 지칭한다는 의미에서 생겨난 거리 이름이라고 한다. 

 

시냇물을 따라 군데군데 마주치는 송어와 오리떼들, 그리고 낡은 옛사진들이 말해주는 고풍스런 건축물들이 정겨움을 자아낸다.

바다 뿐 아니라 강과 절벽으로 이어 진 아기자기한 마을을 따라 6개의 산책 코스가 있어서 하루 정도 피크닉을 하며 즐기기에는 안성맞춤인 곳이다.

 

http://www.veules-les-roses.fr/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63 프랑스 Ouigo TGV 저가형 서비스 확대한다 프랑스존 18.09.20.
962 프랑스 프랑스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삼성(SAMSUNG) 프랑스존 18.09.20.
961 프랑스 러시아 관광객, A1 고속도로에서 또 강도 피해 프랑스존 18.09.20.
960 프랑스 관광의 새로운 트렌드... 산업체 방문 프랑스존 18.09.20.
959 프랑스 캠핑카, 자유와 낭만의 로드 트립~ 프랑스존 18.09.20.
958 프랑스 열애 중인 발스 전 총리, 이번엔 바르셀로나 시장에 도전? 프랑스존 18.09.20.
957 프랑스 파리, 기록적인 관광객 증가로 행복한 비명 프랑스존 18.09.20.
956 기타 북극지역 분쟁 가능성 경고, 러국방장관 file 뉴스로_USA 18.09.06.
955 영국 “남북문제는 남북이 해결해야” THE WEEK file 뉴스로_USA 18.09.03.
954 프랑스 프랑스의 이민 현황, 그것이 궁금하다 프랑스존 18.08.30.
953 프랑스 바람이 불어 오는 곳… 페깡의 재발견 프랑스존 18.08.30.
» 프랑스 바닷가의 평화로운 장미마을, 뵈르-레-로즈 VEULES-LES-ROSES 프랑스존 18.08.30.
951 오스트리아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 프랑스존 18.08.30.
950 프랑스 프랑스 대학생 월평균 생활비는 837유로 프랑스존 18.08.30.
949 이탈리아 이태리 최고의 거부, 베네통 그룹 프랑스존 18.08.30.
948 유럽에 기록적인 홍역 창궐 프랑스존 18.08.30.
947 프랑스 에어프랑스-KLM 신임 사장 연봉이 무려 425만 유로 프랑스존 18.08.30.
946 프랑스 프랑스와 영국의 '가리비 전쟁’ 프랑스존 18.08.30.
945 프랑스 프랑스의 다리들은 안전한가? 안전실태 비상 프랑스존 18.08.23.
944 프랑스 이태리, 제노바 모란디 교량 붕괴는 예견됐다 프랑스존 18.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