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초에 2개의 강력한 폭풍우(tempête) 카르멘(Carmen)과 엘레아노르(Eleanor)가 프랑스의 대서양 해안지역, 불영해협 해안지역, 일-드-프랑스를 포함하는 중부, 북부, 동부, 코르시카 섬을 강타하여 많은 피해를 입혔다. 

카르멘은 지난 12월 31일과 1월 1일, 엘레아노르는 1월 2일과 3일, 지역에 따라 퐁속 110 km/h에서 150 km/h의  강력한 돌풍(rafale)을 동반하고 프랑스 중부 이북을 휩쓸고 지나갔다. 

이 두 폭풍우는 지난 2010 년 2월 27일과 28일 프랑스를 강타한 신티아(Xynthia) (47명 사망) 이래 가장 강력한 폭풍우였다. 신티아는 1999년 12월 26, 27, 28일 프랑스를 강타한 폭풍우 이후 가장 많은 사망자를 유발한 폭풍우였다. 

이번의 카르멘과 엘레아노르로 알프스에서 스키를 타던 사람 1명이 쓰러지는 나무에 깔려 숨졌고, 피레네 지역에서도 자동차 위에 쓰러진 나무에 깔려 노인 1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 소방관은 흙탕물에 떠내려 가는 자동차 지붕 위의 가족을 구하고, 자신은 물에 휘쓸려 사망하는 등 모두 5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되었다. 

수 십만 가정에 전기가 끊기고, 여객선 및 어선의 운항이 중단되었거나 지연되었고, 기차와 항공기의 연착도 초래되었다. 강풍과 눈사태 위험으로 앞프스와 피레네 지방의 스키장의 활동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되었다.

보험 회사 연합회는 피해 복구 비용을 2억 유로로 추산하고 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83 프랑스 겨울바다의 낭만과 사랑이 있는 도빌 프랑스존 18.01.18.
782 프랑스 프랑스, 운전 중 핸드폰 사용 금지... 2차 도로 80 km/h로 제한 프랑스존 18.01.18.
781 프랑스 프랑스, 망명 신청자 10만명 돌파 프랑스존 18.01.18.
780 프랑스 WHO, 비디오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인정 프랑스존 18.01.18.
779 프랑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성은 '루이14세 샤토'...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소유 프랑스존 18.01.18.
778 프랑스 파리의 아파트 평균 임대료 월 1372유로 프랑스존 18.01.18.
777 프랑스 2017 프랑스 국가 부채 2조2,260억 유로 프랑스존 18.01.18.
776 프랑스 신임 최종문 주불대사, 첫 일정으로 한인회 방문 프랑스존 18.01.13.
775 프랑스 연말연시 예산 1인당 749유로... 선물 재판매도 프랑스존 18.01.13.
774 프랑스 프랑스, 2018년은 운전자들의 수난시대 프랑스존 18.01.13.
773 프랑스 갈레트 데 루아로 2018년 새해맞이… 프랑스존 18.01.13.
772 프랑스 프랑스 내각에 백만 장자 장관이 여러 명 프랑스존 18.01.13.
771 프랑스 프랑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이름은? 프랑스존 18.01.13.
770 프랑스 프랑스 총 인구 6620만 명... 매년 0.5% 증가 프랑스존 18.01.13.
769 프랑스 2017년 정규 항로 여객기 사고 사망자 0명 프랑스존 18.01.13.
768 프랑스 프랑스 안과 의사와 RDV, 평균 87일 걸려 프랑스존 18.01.13.
767 프랑스 에두아르 총리 일행 토쿄행 항공료 35만 유로 프랑스존 18.01.13.
» 프랑스 폭풍우 카르멘과 엘레아노르 프랑스 강타 프랑스존 18.01.13.
765 프랑스 21세기 인류사회를 위협하는 페이크뉴스 프랑스존 17.12.07.
764 프랑스 파리에서 모마(MoMA)전- 루이비통 재단 미술관 프랑스존 17.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