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9-항공기.jpg

 

 

2017년에 정규 항로에 취항하는 민간  여객기 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역사상 가장 안전한 해였다. 여객기가 가장 안전한 운송 수단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2017년에 좌석 20석 이상의 여객기가 한 대도 추락하지 않았다. 이 같은 추락 사고 0건, 사망자 0명에 소형 항공기, 카고, 군용 항공기는 계산이 들어 가지 않았다. 네덜란드의 To70 캐비넷은 5,7톤 이상의 항공기의 사고를 검토했는데, 2017년에 사건 2건에 사망자 13명이었다고 한다. 이는 2016년에 비해 20배 적은 수치였으며 2015년에 비해 40배 적은 수치였다고 한다.

항공 안전 리뷰(Aviation Safety Review)는 승객 14명 이상을 태운 항공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2017년에 추락 사고 10건에 사망자가 44명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5년 간의 평균은 1년에 추락 사고 17건에 사망자는 495명이었다.

 

ASN은 2018년 1월 1일이 민간 정규 항로 여객기 무사고 399일째였으며, 민간 항공에 793일째 큰 사고가 없는 날이었다고 밝혔다.

군용기 부문에서는 작년 1월에 터키 군용기가 키르기지스탄에 추락하여 35명이 사망했고, 6월에는 버마의 군용기가 바다에 추락하여 122명이 사망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4 프랑스 프랑스, 2018년은 운전자들의 수난시대 프랑스존 18.01.13.
773 프랑스 갈레트 데 루아로 2018년 새해맞이… 프랑스존 18.01.13.
772 프랑스 프랑스 내각에 백만 장자 장관이 여러 명 프랑스존 18.01.13.
771 프랑스 프랑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이름은? 프랑스존 18.01.13.
770 프랑스 프랑스 총 인구 6620만 명... 매년 0.5% 증가 프랑스존 18.01.13.
» 프랑스 2017년 정규 항로 여객기 사고 사망자 0명 프랑스존 18.01.13.
768 프랑스 프랑스 안과 의사와 RDV, 평균 87일 걸려 프랑스존 18.01.13.
767 프랑스 에두아르 총리 일행 토쿄행 항공료 35만 유로 프랑스존 18.01.13.
766 프랑스 폭풍우 카르멘과 엘레아노르 프랑스 강타 프랑스존 18.01.13.
765 프랑스 21세기 인류사회를 위협하는 페이크뉴스 프랑스존 17.12.07.
764 프랑스 파리에서 모마(MoMA)전- 루이비통 재단 미술관 프랑스존 17.12.07.
763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스마트폰 및 SNS 이용현황 프랑스존 17.12.07.
762 프랑스 프랑스의 의무 공제율,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아 프랑스존 17.12.07.
761 프랑스 스물일곱번째, 소나무작가협회 정기전 프랑스존 17.12.07.
760 프랑스 옛 예루살렘에서 예수의 무덤 발견? 프랑스존 17.12.07.
759 프랑스 프랑스, 임시직 8.2% 증가 프랑스존 17.12.07.
758 프랑스 파리 공항의 골칫거리, 여행용 가방 프랑스존 17.12.07.
757 프랑스 파리의 18구 난민 Roms 판자촌 철거 프랑스존 17.12.07.
756 프랑스 프랑스, 주택가에서 매춘 성행 프랑스존 17.12.07.
755 프랑스 프랑스 마크롱 정부, 개혁의 관건은 혁신 프랑스존 17.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