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인에 호소

‘미국내정간섭 반대 천만인서명운동’ 참여요청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미국과 서방에 의한 정권 전복(顚覆)의 위기에 처한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전 세계인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베네수엘라에 대한 침략과 내정간섭을 중단하고 대화와 평화를 위한 노력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6일 ‘미국의 내정간섭반대 천만인서명운동(Hands Off Venezuela)’을 제안하며 세계인에게 보내는 서한을 공개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전쟁과 평화의 기로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결정할 역사적 시기를 살고 있다”고 전제하고 “워싱턴의 정치인들은 과거 베트남에 뿌린 증오처럼 현재 베네수엘라에 침략과 내정간섭을 시도하고 있다. 미국이 베네수엘라에서 벌인 권력찬탈(勸力簒奪)의 역사는 이라크에서의 대량살상무기처럼 한낱 왜곡된 것으로 우리 대륙에서 참혹(慘酷)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적대정책과 석유와 광물을 비롯한 천연자원에 대한 야욕은 미제국주의 정부를 우두머리로 한 세계적 연합세력을 낳았고 이들은 존재하지도 않는 ‘인권의 위기’를 구실로 베네수엘라에 대한 무력침공을 꾀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민중은 제국주의연합세력의 경제금융봉쇄와 우리의 금융자원과 주식을 약탈하는 정신착란적 범죄로 인해 사회적 아픔을 겪어야만 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복합적 공격은 어떠한 적법성도 없이 행해지고 있으며 유엔헌장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는 무력의 위협이나 무력행사를 금지하는 원칙과 국가간 평화와 친선관계에 기초해야 한다고 명시한 국제법에 대한 난폭한 위반(違反)이다”라고 강조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우리는 목숨을 걸고 끝까지 우리 조국을 수호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선량한 민중들, 특히 자국 정부의 희생양(犧牲羊)이 된 미국민중들이 평화를 위한 우리의 호소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 美 내정간섭반대 천만인서명운동 Hands Off Venezuela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duu3e-huVEs-wYR5x2cDXk_fioxY8LAEcvupaUURr7Yk5Iow/viewform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10-3.jpg

 

 

<꼬리뉴스>

 

마두로 대통령의 공개서한

 

 

내가 아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민중에게서 배운 것뿐입니다. 여러분이 그렇듯 나는 민중의 아들입니다. 나는 카라카스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소외와 불평등으로 고통받는 베네수엘라의 민중투쟁과 노동투쟁의 열기 속에서 단련됐습니다. 나는 귀족이 아니라 이성과 심장을 가진 노동자로서 오늘날 다시 베네수엘라를 지도할 기회를 가졌습니다. 1998년부터 우고 차베스 사령관이 볼리바르의 유산을 계승해 구축한 통합과 사회적 평등의 발전속에 뿌리내린 베네수엘라입니다. 오늘 우리는 전쟁과 평화의 기로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결정할 역사적 시기를 살고 있습니다.

 

전 세계의 민중에게 고합니다. 워싱턴의 정치인들은 과거 베트남에 뿌린 증오처럼 현재 베네수엘라에 침략과 내정간섭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와 자유라는 미명하에 자행되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미국이 베네수엘라에서 벌인 권력찬탈(勸力簒奪)의 역사는 이라크에서의 대량살상무기처럼 한낱 왜곡된 것으로 우리 대륙에서 참혹(慘酷)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1999년 헌법에 기초해 참여민주주의를 널리 구현하고 참신한 방식으로 민중들이 정치에 참여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최근 20년간 가장 많은 선거를 치른 나라 중 하나입니다. 우리의 이데올로기와 우리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을지라도 이것이 수천만의 우리 민중이 존재하는 방식입니다.

 

전 세계 민중들에게 사태의 심각성과 위중함을 경고하며 천만인 서명을 제안합니다. 백악관 일부가 베네수엘라를 침략하는 결정을 한다면 이는 우리 조국과 아메리카대륙 전역에 상상을 초월하는 처참한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루과이와 멕시코가 카리브공동체의 지지속에 평화적 해결책을 찾고 베네수엘라와 대화하려는 숭고한 길에 장애를 놓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이익을 위해 서로 마주앉아 대화해야 하며 대화를 거부하는 행위는 결국 무력의 길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존 F. 케네디의 ‘결코 두려워서 협상하지는 않되 그렇다고 협상하는 것을 결코 두려워하지도 말자’는 말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묻습니다.

 

“대화를 거부하는 자들은 진실을 두려워하는 것인가.”

 

볼리바리안 모델, 베네수엘라 모델에 대한 적대정책과 석유와 광물을 비롯한 무궁무진한 천연자원에 대한 야욕은 미제국주의정부를 우두머리로 한 세계적 연합세력을 낳았고 이들은 존재하지도 않는 ‘인권의 위기’를 구실로 베네수엘라에 대한 무력침공을 꾀하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민중은 제국주의연합세력의 경제금융봉쇄와 우리의 금융자원과 주식을 약탈하는 정신착란적 범죄로 인해 사회적 아픔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새로운 사회보장제도와 취약한 분야를 우선적으로 장려하는 정책으로 위기를 극복하며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낮은 차별률과 높은 인간개발지수를 가진 우리나라를 여전히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이 복합적 공격은 어떠한 적법성도 없이 행해지고 있으며 유엔헌장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이는 무력의 위협이나 무력행사를 금지하는 원칙과 국가간 평화와 친선관계에 기초해야 한다고 명시한 국제법에 대한 난폭한 위반입니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그래 왔던 것처럼 미국의 민중들과 경제무역관계를 계속 이어나가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미국의 정치인들은 반대로 베네수엘라민중의 자주권과 주권이라는 존엄한 권리를 존중하지 않고 오히려 민중의 아들들을 전쟁터로 내몰고 있습니다. 전세계 민중, 여러분처럼 우리 베네수엘라민중도 애국자이며 우리는 목숨을 걸고 끝까지 우리 조국을 수호할 것입니다.

 

현재 베네수엘라는 하나의 함성 아래 단결해 있습니다. 경제사회적 고립압살공격과 위험천만한 군사적 침략위협 즉각 중단하라! 우리는 국제사회의 선량한 민중들, 특히 자국 정부의 희생양이 된 미국민중들이 평화를 위한 우리의 호소에 동참할 것을 호소합니다.

 

“호전주의와 전쟁에 반대해 하나의 민중으로 단결하자.”

 

 

2019.2.6.

 

니콜라스 마두로 모로스(Nicolás Maduro Moros) 베네수엘라 대통령

 

  • |
  1. 10-3.jpg (File Size:114.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기타 베네수엘라 마두로 대통령의 편지 file 뉴스로_USA 19.02.12.
66 기타 남대서양 실종 2년 스텔라데이지호 file 뉴스로_USA 19.01.08.
65 기타 중남미의 한국독립운동가들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12.18.
64 아프리카 남아공서 K팝 코리안컬처데이 file 뉴스로_USA 18.12.10.
63 아르헨티나 푸틴, 아르헨에서 “北비핵화진행 제재 완화해야” file 뉴스로_USA 18.12.06.
62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제5회 한국영화제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9.08.
61 멕시코 이보경 현대무용가 멕시코대회 우승 file 뉴스로_USA 18.08.19.
60 중동 리비아에서 한국인 한 명 무장세력에 납치돼 file 코리아위클리.. 18.07.10.
59 브라질 US국제사법연맹 브라질 교류 file 뉴스로_USA 18.07.05.
58 아르헨티나 중남미 K-팝 경연대회 성황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3.
57 아프리카 남아공서 ‘독도사랑’ 등반대회 file 뉴스로_USA 18.05.23.
56 아르헨티나 아르헨, 퀴즈로 한국 만난다 file 뉴스로_USA 18.05.17.
55 아르헨티나 아르헨 한식열풍은 계속된다 file 뉴스로_USA 18.05.05.
54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서 한식페스티벌 file 뉴스로_USA 18.04.26.
53 아프리카 케냐에 50만 명 절단환자...LG전자, 성금 4만불 전달 file 케냐GBS 18.04.17.
52 중동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51 중동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50 아르헨티나 아르헨한국문화원 6인작가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3.17.
49 기타 US국제사법연맹 콜롬비아 교류 file 뉴스로_USA 18.03.11.
48 아프리카 케냐 ‘눈표범 소녀’ 시마더, 평창에서 의미 있는 도전 file 케냐GBS 18.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