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미술관 사과후 동해병기 약속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시카고미술관-02.jpg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미국의 3대 미술관인 시카고미술관의 대형세계지도의 일본해 단독 표기를 시정하는 개가(凱歌)를 올렸다.

 

반크는 23일 시카고미술관이 불교예술작품 전시 코너에 붙어 있는 대형 세계지도에 '일본해'(Sea of Japan)로 단독 표기된 것을 사과하고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시정토록 하겠다는 서한을 시카고 총영사관에 보내왔다고 밝혔다.

 

시카고 미술관 세계지도의 일본해 표기는 반크가 지난 7월 23일 재미 한글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한국 홍보대사'를 양성하기 위해 시카고를 방문했을 때 발견한 것이다. 반크는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시정 활동에 들어갔고 시카고 총영사관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뜻있는 결실(結實)을 얻게 됐다.

 

 

시카고미술관-01.jpg

 

 

시카고 미술관은 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으로 보낸 답변에서 일본해 단독 표기는 국제수로기구(IHO),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 결의안처럼 동해 병기로 쓰여져야 하며 시카고 미술관에 게시된 일본해 단독 표기 또한 미술관 디자이너와 큐레이터에 요구해 동해 병기를 가능한 빠른시간 안에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시카고 미술관은 르노아르, 피카소, 모네, 엘 그레코, 조반니, 렘브란트 등 유명 작가의 작품이 전시돼 있어 한해 160만 명의 관람객이 찾고 있다.

 

이번 시카고 미술관의 일본해 표기 오류(誤謬) 시정은 국제수로기구(IHO)와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의 권고안을 적극적으로 홍보했기 때문이다. 세계의 바다 이름의 표준을 결정하는 국제기구인 국제수로기구(IHO),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 등에서는 2개국 이상이 공유하는 지형물에 대해서 단일 명칭으로 합의가 어려운 경우, 각각 사용하는 명칭을 병기하는 것을 일반 원칙으로 하고 있다.

 

 

시카고미술관-04.jpg

 

 

1974년 국제수로기구(IHO) 기술결의에 따르면 ‘2개국 이상이 지형물을 공유하는 경우(다른 명칭으로), 단일 지명에 합의를 위해 노력하되, 공통 지명 미합의 시, 기술적인 이유로 불가할 경우를 제외하고 각각의 지명 사용(병기)을 권고하고 있는 것이다

 

1977년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도 2개국 이상의 주권 아래에 있거나 2개국 이상 사이에 분할된 지형물에 대해 당사국간 단일 지명에 관해 합의하지 못할 경우 서로 다른 지명을 모두 수용하는 것을 국제지도 제작의 일반 원칙으로 할 것을 권고한다.

 

반크는 “국제사회에 국제수로기구(IHO),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 의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면 일본해 표기를 막을수 있다”면 “이번에 시카고총영사관과 함께 시카고미술관의 일본해 단독 표기를 동해 병기로 시정한 것처럼, 전세계 주요 박물관, 미술관에 일본해 표기를 바꾸는 한국바로알리기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그리니치 국립해양박물관의 경우 건물 내부 바닥에 그려져 있는 초대형 세계지도(The great map)는 아직도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이름이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돼 있다. 세계 3대 박물관의 하나인 대영박물관 한국관에 걸려있는 한반도 지도엔 '동해'와 '독도' 표기가 없다.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세계적 박물관 스미스소니언(Simithsonian) 박물관에도 동해가 일본해로 단독 표기되어 있다.

 

 

시카고미술관-05.jpg

 

 

반크는 시카고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협력 사례처럼 전 세계 곳곳에 박물관, 미술관 인근의 대사관, 총영사관, 교육원, 문화원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반크는 “세계 곳곳의 왜곡(歪曲)된 한국역사를 바로잡는것은 민간 차원의 반크 힘으로는 한계가 있다. 실제로 중국과 일본 정부는 국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자국의 역사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크는 “한국의 민과 관이 적극적으로 한국을 바로 알리지 않으면 일본과 중국 중심의 한국역사가 해외 박물관에 확산되고, 항상 왜곡된 역사 문제가 불거진 다음에 뒤늦게 수정하는 작업으로 이어질수밖에 없다”면서 “한국바로알리기 사업도 추격자 방식에서 벗어나 선도적인 방식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시카고미술관-03.jpg

 

 

<꼬리뉴스>

 

시카고 미술관 일본해 단독표기 사과서한

 

 

I'm writing this email regarding your letter to our director James Rondeau on July 25, of which James has forwarded to me.

 

First, I would like to thank you for calling our attention to the map in the Alsdorf gallery.

 

You are right, the name should be written as "East Sea (Sea of Japan)" according to IHO Resolution A 4.2. and UNCSGN Resolution III/20.

 

I apologize for this overlook and will ask our curator and designer to correct it as soon as possible.

 

With best regards

 

 

Executive Director of Initiatives in Asia

Pritzker Chair of Asian Art & Curator of Chinese Art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111 S. Michigan Ave..

Chicago, IL 60603

 

  • |
  1. 시카고미술관-02.jpg (File Size:200.2KB/Download:14)
  2. 시카고미술관-01.jpg (File Size:125.9KB/Download:12)
  3. 시카고미술관-03.jpg (File Size:193.4KB/Download:20)
  4. 시카고미술관-04.jpg (File Size:109.0KB/Download:13)
  5. 시카고미술관-05.jpg (File Size:132.7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22 韓시민사회 유엔총회 평화대표단 파견 file 뉴스로_USA 18.09.18.
421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서울개막 file 뉴스로_USA 18.09.18.
420 안현모-라이머 ‘9월 17일, 광복군창설일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09.18.
419 현충사, 박정희 심은 日나무 퇴출 file 뉴스로_USA 18.09.17.
418 韓마하붓다절 이주노동자가족 생필품 전달 file 뉴스로_USA 18.09.17.
417 “日해군 제주입항 전범기 내려라!” file 뉴스로_USA 18.09.14.
416 ◆세계한인 제2호 기획기사 file 태국교민잡지 18.09.13.
415 촛불혁명 책으로 나왔다 file 뉴스로_USA 18.09.13.
414 재외동포재단-한국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3 지구촌 한인사회 젊은 주역들 한 자리에 모인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2 촛불계승연대 “先 종전선언..효력은 핵목록 제출이후로” file 뉴스로_USA 18.09.10.
411 ‘유라시아’ 강명구 청와대 국민청원 file 뉴스로_USA 18.09.07.
410 서경덕, 韓문화유산 홍보대사 file 뉴스로_USA 18.09.06.
409 재외동포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file 뉴스로_USA 18.09.06.
408 “남북은 강명구 평화의 길을 열어달라!” file 뉴스로_USA 18.09.03.
407 서양화가 김희상 한국 초대전 file 뉴스로_USA 18.08.29.
406 “IOC와 OCA, 日독도왜곡에 속지말라"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8.08.29.
» 반크, 시카고미술관 일본해 단독 표기 시정 file 뉴스로_USA 18.08.26.
404 재외동포들 쌍용차사태 10개항 요구 file 뉴스로_USA 18.08.21.
403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선정 file 코리아위클리.. 18.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