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기 독도삭제 일본압력

206개 국가지도자에 '일본의 독도왜곡' 서한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df76c1ec293a54c8fd5b70c76b81675c1c2e5399ca2546d11717567b634b28fd992e571a48458392a2b11cb93e56caf32a08e139487921cd6f650e8ef44130bfeff954a4c3db455603da5e00f84340c6 - Copy.jpg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속한 총 206개 국가의 대표자에게 "일본의 독도 왜곡(歪曲)에 속지 말라"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26일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남북 단일팀이 최초로 금메달을 땄지만 시상식에 입장한 선수단이 든 한반도기와 시상식에 게양된 한반도기에 또 독도가 가려졌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8일에 열린 개막식에서도 그랬고, 올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독도가 없는 한반도기가 사용됐다. 그 당시 IOC는 독도가 표시된 한반도기를 '정치적 행위'로 보고 사용을 금지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 교수는 "독도는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다. 절대로 '정치적 행위'로 간주 할 수 없는 문제인데 일본의 IOC와 OCA에 대한 항의로 인해 독도가 계속 한반도기에서 빠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이런 상황이 계속 벌어지게 되면 가장 큰 문제는 일본이 또다른 국제 무대에서도 IOC와 OCA에서도 이미 인정한 상황이라며 계속적으로 주장을 할 것이기에 더 이상의 빌미를 제공해서는 안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번 이메일에는 영어영상을 함께 첨부해 독도가 대한민국의 명백한 영토라는 사실을 정확히 알려주고 또한 일본의 독도 왜곡에 대한 상황에 절대로 속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IOC 회원국 대표자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또한 서 교수는 "이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 국가 기관에서도 강력한 대응이 필요할 때다. 특히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대응한다면 국제사회에 충분히 우리의 입장을 더 각인(刻印)시킬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오는 10월 '독도의 날'에 맞춰 독도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현재 준비중이며 일본 정부의 잘못된 영토의식 및 역사의식을 전 세계에 지속적으로 널리 알려나갈 예정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네티즌들 독도사진영상 모은다 (2018.7.20.)

서경덕교수, 독도 SNS 계정 오픈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8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22 韓시민사회 유엔총회 평화대표단 파견 file 뉴스로_USA 18.09.18.
421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서울개막 file 뉴스로_USA 18.09.18.
420 안현모-라이머 ‘9월 17일, 광복군창설일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09.18.
419 현충사, 박정희 심은 日나무 퇴출 file 뉴스로_USA 18.09.17.
418 韓마하붓다절 이주노동자가족 생필품 전달 file 뉴스로_USA 18.09.17.
417 “日해군 제주입항 전범기 내려라!” file 뉴스로_USA 18.09.14.
416 ◆세계한인 제2호 기획기사 file 태국교민잡지 18.09.13.
415 촛불혁명 책으로 나왔다 file 뉴스로_USA 18.09.13.
414 재외동포재단-한국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3 지구촌 한인사회 젊은 주역들 한 자리에 모인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10.
412 촛불계승연대 “先 종전선언..효력은 핵목록 제출이후로” file 뉴스로_USA 18.09.10.
411 ‘유라시아’ 강명구 청와대 국민청원 file 뉴스로_USA 18.09.07.
410 서경덕, 韓문화유산 홍보대사 file 뉴스로_USA 18.09.06.
409 재외동포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file 뉴스로_USA 18.09.06.
408 “남북은 강명구 평화의 길을 열어달라!” file 뉴스로_USA 18.09.03.
407 서양화가 김희상 한국 초대전 file 뉴스로_USA 18.08.29.
» “IOC와 OCA, 日독도왜곡에 속지말라"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8.08.29.
405 반크, 시카고미술관 일본해 단독 표기 시정 file 뉴스로_USA 18.08.26.
404 재외동포들 쌍용차사태 10개항 요구 file 뉴스로_USA 18.08.21.
403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선정 file 코리아위클리.. 18.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