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현충탑 개인참배’ 목소리 재능기부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국민 누구나 현충탑 參拜(참배)를 격식있게 할 수 있도록 '현충탑 SELF 참배' 프로그램을 호국보훈의 달 6월부터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현충원의 상징인 현충탑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산화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탑으로, 그동안 국가행사나 기관 및 단체의 경우에만 집례관의 안내에 따라 참배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6월 10일부터 시행할 예정인 '현충탑 SELF 참배'는 '명예집례관'의 목소리 재능기부로 사전에 녹음된 참배 안내에 따라 국민 누구나 현충탑을 찾아 焚香(분향), 敬禮(경례), 默念(묵념) 등의 참배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현충탑 참배-1.jpg

명예집례관 서경덕 교수와 국립서울현충원 관계자가 자율참배용 스피커를 점검하고 있다

 

 

그 첫번째 '명예집례관'으로 委囑(위촉)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의 33명을 초청하여 오늘 첫 현충탑 자율 참배를 실시했고 장비점검을 마쳤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참배 설명 안내는 현충탑 앞에 비치된 전용 스피커나 휴대폰(QR코드)을 통해 누구나 손쉽게 현장에서 들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현재 국방부 대변인실에서는 '현충탑 SELF 참배'에 관한 영상을 제작중이며,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자율 참배에 관한 인증샷 이벤트도 준비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립서울현충원은 명예집례관을 지속적으로 추가 위촉하여 참배객이 원하는 집례관을 선택하여 참배할 수 있도록 하고, 영어 및 중국어 등 외국어 버전을 추가하여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충탑 참배-2.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성유리, 현충일 맞아 유해발굴감식단 알린다 (2018.6.5.)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646

 

 

 

 

  • |
  1. 현충탑 참배-1.jpg (File Size:93.0KB/Download:6)
  2. 현충탑 참배-2.jpg (File Size:94.3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24 러작가 사벨리예프 서울국제도서전 눈길 file 뉴스로_USA 19.06.21.
523 故 김영옥대령 선행 표지석 설치 file 뉴스로_USA 19.06.19.
522 서경덕, 외국인들과 ‘독도 SNS 홍보단’ 프로젝트 file 뉴스로_USA 19.06.15.
521 안성기-박중훈 ‘유해발굴감식단’ 재능기부 file 뉴스로_USA 19.06.14.
520 “日전범기 금지법 시급”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9.06.13.
519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특별법' 토론회 뉴스로_USA 19.06.10.
518 “기레기? 통일기러기 되라!” file 뉴스로_USA 19.05.31.
» 현충원 6월부터 ‘셀프 참배’ 프로그램 file 뉴스로_USA 19.05.31.
516 노래극단 희망새 ‘北콘서트2’ 시선집중 file 뉴스로_USA 19.05.28.
515 배우 소이현 ‘의병 역사’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9.05.28.
514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고상구회장 선출 file 뉴스로_USA 19.05.28.
513 ‘盧전대통령 10주기’ 서울시청 분향소 file 뉴스로_USA 19.05.25.
512 제주에서 판문점까지 file 뉴스로_USA 19.05.24.
511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5.23.
510 로창현대표 광주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9.05.19.
509 광주서 평화통일시민포럼 file 뉴스로_USA 19.05.19.
508 김대실감독 ‘영화와 문화로 만나는 통일 이야기 file 뉴스로_USA 19.05.16.
507 권용섭-여영난, 부산서 北퍼포먼스 작품전시 file 뉴스로_USA 19.05.13.
506 알베르토-다니엘, 대한민국 구석구석 역사투어 함께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19.05.10.
505 국립서울현충원 첫 '명예집례관' 서경덕교수 위촉 file 뉴스로_USA 19.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