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유네스코에 자료 발송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제네바 군함도-1.jpg

 

 

전 세계에 일제 强制徵用(강제징용)을 꾸준히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군함도 세계유산 철회가 바람직"하다는 자료를 보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일본의 한 극우단체가 심포지엄을 열고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게 강제노역을 시켰다는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두 번째 대응이다.

 

첫 번째 대응은 심포지엄이 열리기전 유엔인권고등판무관(OHCHR) 등 제네바 유엔본부 내 국제기구 30여곳의 대표자와 공식 메일 계정으로"일본의 역사왜곡에 속지말라"는 내용의 이메일과 자료를 발송했다.

 

이번 두 번째 대응은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이메일로 강제징용 사실을 숨기고 있는 일본의 현상황을 낱낱이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자료집에는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하시마(군함도) 탄광, 다카시마 탄광, 미이케 탄광, 야하타 제철소 등을 서 교수가 직접 踏査(답사)하며 찍은 사진들과 설명을 함께 첨부했다.

 

 

제네바 군함도-2.jpg

 

 

이는 2015년 7월 일본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 설치 등 후속조치를 약속했지만 아직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요즘들어 일본 극우단체들이 군함도에서 강제징용이 없었다는 거짓 영상을 유튜브에 광고하고, 유엔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국제사회에 역사왜곡을 하고 있어 이를 바로 잡고 싶었다"고 전했다.

 

특히 서 교수는 "유네스코 등재이후 새롭게 만든 전시관, 앱 및 VR 제공 등 단지 관광지로만 홍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움직임이 전혀 없는 일본에 세계적인 여론으로 壓迫(압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자료를 보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이메일 말미에 "유네스코의 지속적인 압력만이 일본을 움직이게 할 것이다. 하지만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 등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세계유산 登載(등재)를 철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日군함도 강제노역은 사실 (2019.7.2.)

서경덕, 제네바 유엔기구에 메일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975

 

  • |
  1. 제네바 군함도-1.jpg (File Size:109.9KB/Download:5)
  2. 제네바 군함도-2.jpg (File Size:123.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33 서울국제도서전 성료 file 뉴스로_USA 19.07.14.
532 안창수화백 양산 쌍벽류아트홀 초청전 file 뉴스로_USA 19.07.13.
531 광주세계수영선수권, SNS로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9.07.11.
530 강명구 평화협정촉구 국민대행진 file 뉴스로_USA 19.07.11.
» “군함도 세계유산 철회 바람직” file 뉴스로_USA 19.07.07.
528 구글, 창덕궁이 일본식 이름 쇼토쿠? file 뉴스로_USA 19.07.04.
527 멕시코, 쿠바 한인후손 직업연수 file 뉴스로_USA 19.07.03.
526 송은이-김숙 ‘독도 새 주소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6.29.
525 4차산업혁명 선두주자가 되려는 한국 뉴스로_USA 19.06.28.
524 러작가 사벨리예프 서울국제도서전 눈길 file 뉴스로_USA 19.06.21.
523 故 김영옥대령 선행 표지석 설치 file 뉴스로_USA 19.06.19.
522 서경덕, 외국인들과 ‘독도 SNS 홍보단’ 프로젝트 file 뉴스로_USA 19.06.15.
521 안성기-박중훈 ‘유해발굴감식단’ 재능기부 file 뉴스로_USA 19.06.14.
520 “日전범기 금지법 시급”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9.06.13.
519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특별법' 토론회 뉴스로_USA 19.06.10.
518 “기레기? 통일기러기 되라!” file 뉴스로_USA 19.05.31.
517 현충원 6월부터 ‘셀프 참배’ 프로그램 file 뉴스로_USA 19.05.31.
516 노래극단 희망새 ‘北콘서트2’ 시선집중 file 뉴스로_USA 19.05.28.
515 배우 소이현 ‘의병 역사’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9.05.28.
514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고상구회장 선출 file 뉴스로_USA 1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