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창현대표 광주 ‘방북강연회’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1559036799155.jpg

 

 

“남북화합과 통일을 위해선 언론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글로벌웹진 NEWSROH 로창현 대표기자가 27일 광주 YMCA 백제홀에서 ‘통일기러기 로창현의 방북이야기’ 강연을 가졌다.

 

모국 방문후 6번째 ‘방북 강연회’인 이날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김정길 상임대표를 비롯, 최영태 전남대 교수, 광주YMCA 문기전 사무총장, 류택열 Manasa 대표이사, 전남대 민주동우회 박대수 운영위원장, DMZ 평화인간띠운동 광주전남본부 최강은 상임본부장 등 진보단체 리더들과 시민운동가들이 자리했다.

 

 

20190527_190146.jpg

 

 

로창현 대표는 ‘통일기러기’라는 별명부터 풀어나갔다.

 

“처음 북녘을 갈 때 중국 심양에서 고려항공을 탔습니다. 비행기가 북에서 남으로 날아가는 모습이 흡사 기러기와도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한 국적의 제가 북조선 비행기를 타고 평양으로 날아가니 ‘통일기러기’라도 된 것 같았지요. 요즘 기자같지 않은 기자들, 가짜뉴스나 남발하고 언론의 공익성을 저버리는 함량 미달의 기자들을 ‘기레기’라고 조롱합니다. 그들이 기왕이면 ‘통일 기러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저 자신 겨레 화합과 통일을 위해 언론활동을 하겠다는 뜻에서 붙인 별명입니다.”

 

로창현 대표는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이후 驚天動地(경천동지)할 정세변화에도 아직 뚜렷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것은 남한과 미국이 북을 오해하고 제대로 모르기 때문”이라며 “이 과정에서 보수 수구 언론들이 북이 약속을 안지키고 벼랑끝 전술이나 하는양 사실과 다른 정보들을 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지난 30년간 북핵 문제가 불거진 이후 여러 차례 합의가 이뤄졌지만 미국이 약속을 안지킨 사례들을 들면서 부시정권시절 곤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축구경기를 하면서 골대를 옮긴건 미국’이라고 시인한 이야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로창현 대표는 최근 두 차례에 걸쳐 방북하면서 촬영한 1만장이 넘는 사진들과 동영상을 테마별로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북의 첨단과학기술의 요람으로 떠오른 과학기술전당의 장애인 열람실과 평양 도심에서 쉽게 마주치는 장애인들의 모습을 전하며 “과거 ‘평양엔 장애인들이 없다’, ‘밖에 나오지 못하도록 한다’는 이야기도 사실을 왜곡한 대표적인 사례다”라고 지적했다.

 

 

1558951850413.jpg

 

 

강연후 질의응답에서 최강은 상임본부장은 “북의 식량문제에 대해 여러 가지 혼재된 정보들이 나오고 있다. 북을 최근에 다녀온 로대표 입장에서 이에 대한 진단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로창현 대표는 “세계에서 완벽하게 식량을 自給自足(자급자족)을 할 수 있는 나라가 과연 몇 개나 있겠는가. 지구상 어떤 나라도 당한 적이 없는 최악의 제재를 십수년째 겪고 있는 북이 식량조달의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면 오히려 더 이상하다”며 “북이 지금 남한에 갖는 불만은 지난해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조항을 따르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합의사항 준수인데 지나치게 미국의 눈치를 보며 식량 원조와 같은 부차적 문제로 논점을 흐리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중국 심양에서 6.15 남, 북, 해외위원회의가 열리기 직전 북측이 취소한 것은 이번 행사를 보여주기 식의 이벤트로 이용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창현 대표는 “수구세력은 지난 70년간 북을 왜곡하고 악마화 했다. 이는 제 역할을 못한 기성 언론의 책임도 크다. 이제 우리는 북에 대한 無知(무지)와 偏見(편견)을 걷어내야 한다. 남쪽에서 왔다면 헤어진 가족 만난 것처럼 반가워하는 사람들, 독도를 누구보다 사랑하는 사람들. 통일의 ‘통’ 자만 나와도 눈물을 글썽이는 우리의 겨레 반쪽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90527_185836 - Copy.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노래극단 희망새 ‘北콘서트2’ 시선집중 (2019.5.26.)

노래와 춤, 토크로 北바로알리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855

 

  • |
  1. 1559036799155.jpg (File Size:69.5KB/Download:7)
  2. 20190527_185836 - Copy.jpg (File Size:127.2KB/Download:6)
  3. 20190527_190146.jpg (File Size:62.6KB/Download:7)
  4. 1558951850413.jpg (File Size:104.4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22 서경덕, 외국인들과 ‘독도 SNS 홍보단’ 프로젝트 file 뉴스로_USA 19.06.15.
521 안성기-박중훈 ‘유해발굴감식단’ 재능기부 file 뉴스로_USA 19.06.14.
520 “日전범기 금지법 시급” 서경덕교수 file 뉴스로_USA 19.06.13.
519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특별법' 토론회 뉴스로_USA 19.06.10.
» “기레기? 통일기러기 되라!” file 뉴스로_USA 19.05.31.
517 현충원 6월부터 ‘셀프 참배’ 프로그램 file 뉴스로_USA 19.05.31.
516 노래극단 희망새 ‘北콘서트2’ 시선집중 file 뉴스로_USA 19.05.28.
515 배우 소이현 ‘의병 역사’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9.05.28.
514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고상구회장 선출 file 뉴스로_USA 19.05.28.
513 ‘盧전대통령 10주기’ 서울시청 분향소 file 뉴스로_USA 19.05.25.
512 제주에서 판문점까지 file 뉴스로_USA 19.05.24.
511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5.23.
510 로창현대표 광주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9.05.19.
509 광주서 평화통일시민포럼 file 뉴스로_USA 19.05.19.
508 김대실감독 ‘영화와 문화로 만나는 통일 이야기 file 뉴스로_USA 19.05.16.
507 권용섭-여영난, 부산서 北퍼포먼스 작품전시 file 뉴스로_USA 19.05.13.
506 알베르토-다니엘, 대한민국 구석구석 역사투어 함께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19.05.10.
505 국립서울현충원 첫 '명예집례관' 서경덕교수 위촉 file 뉴스로_USA 19.05.08.
504 ‘광화문 현판 광복절에 교체해야’ 문화재제자리찾기 file 뉴스로_USA 19.05.08.
503 노동절에 떠나보내는 박문열님 file 뉴스로_USA 19.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