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제자리찾기’ 철거 요청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세종.jpg

전두환이 1988년 쓴 글씨 <사진 국가기록원>

 

 

대한민국 남극 과학기지에 전두환 글씨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는 16일 전두환이 쓴 ‘세종’ 글씨가 남극 세종기지에 새겨져 있는 것을 확인, 철거요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제자리찾기의 조사결과 이 글씨는 1988년 전두환의 친필(親筆)로 확인되었다.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는 “현충원 전두환 현판과 관련된 자료 조사중 남극 세종기지에도 전두환 친필 ‘세종’이란 글씨가 새겨진 것을 발견했다. 내란죄로 처벌받은 사람의 글씨가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상징과 같은 남극기지 기념비에 새겨져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며 5월 15일 해양수산부에 ‘철거 요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남극세종.jpg

남극 세종기지 <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한편 문화재제자리찾기는 민원접수후 해양수산부 관계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문화재제자리찾기의 질의로 남극 세종기지 기념비에 전두환 글씨가 새겨진 사실을 알게되었다. 5.18 40주기를 맞아 전두환 글씨를 철거할 예정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해 국립대전현충원의 전두환 현판을 발견, 철거운동을 전개 최근 국가보훈처로부터 현충문 현판 철거를 이끌어 낸 단체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현충원 ‘전두환 현판’ 철거 공익감사 청구 (2020.4.22.)

문화재제자리찾기, 광주민주화운동40주년 맞아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696

 

 

  • |
  1. 남극세종.jpg (File Size:150.1KB/Download:22)
  2. 세종.jpg (File Size:42.9KB/Download:2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3 재외동포재단, 혐오범죄 대응 동포단체 지원사업 실시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2 한국 외교부, '세계한인의 날' 기념 재외동포 포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1 한국 진실·화해 위원회, 진실규명신청서 접수 file 세언협 21.02.28.
670 해외에서 겪은 사건사고 경험 영상물·웹툰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69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서울, 대구, 오스트리아 빈,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동시 심사 file 쿠쿠쿠 21.02.07.
668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 개선 노력 file 세언협 20.10.23.
667 김성곤 전 의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내정 file i뉴스넷 20.10.15.
666 10월 10일 발표,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전체대상 노지윤, 이아라 file 쿠쿠쿠 20.10.12.
665 구미 외국주민 한국말이야기대회 file 뉴스로_USA 20.08.06.
664 75년 분단역사 춤으로 승화 file 뉴스로_USA 20.07.28.
663 한국 농축산부, 해외 한식당에 한국적 이미지 물품지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07.14.
662 “미국이 인권말할 자격있나?” [1] file 뉴스로_USA 20.06.05.
661 콜로세움 허물고 레고랜드 세운다면? file 뉴스로_USA 20.06.05.
660 “日 외교청서는 거짓” 서경덕, 日정부에 독도파일 전송 file 뉴스로_USA 20.05.30.
659 국사편찬위에 ‘전두환 기념식수’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9.
658 반크, 美CIA와 WHO 한국영토 오류 발견 file 뉴스로_USA 20.05.18.
» ‘전두환 글씨’ 남극 세종기지에도 있다 file 뉴스로_USA 20.05.18.
656 평화를 키우고, 문화로 함께 성장하는 ACC file 세언협 20.05.15.
655 화훼농가 돕는 ‘부케 챌린지’ file 뉴스로_USA 20.05.10.
654 ‘한국, 규칙준수와 위생으로 코로나19 이겼다’ file 뉴스로_USA 20.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