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바흐위원장에 서한

”방치하면 베를린올림픽 나치기 재현될 것“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욱일전범기를 방치하면 1936년 나치기의 악몽이 재현될 것이다!”

 

일본전범기(욱일기) 퇴치운동에 앞장서온 뉴욕한인학부모협회(회장 최윤희)가 IOC(국제올림픽위원회)토마스 바흐 위원장에 도쿄올림픽에서 전범기 금지를 촉구하는 서한(書翰)을 발송했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 최윤희 회장은 22일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2020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일본전범기를 제한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단호히 금지시킬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는 서한에서 “지난 9월 도쿄올림픽조직위는 과거 끔찍했던 역사 중심에 있던 욱일기를 금지하는 것을 거절했다”며 “이는 가슴아픈 정치적 중요성을 외면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쿄올림픽조직위는 고통스런 전범기 상징이 존엄과 명성의 올림픽 현장에 등장하는 것이 크나큰 고통을 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이해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올림픽 헌장 제50조는 어떠한 형태의 시위나 정치적 종교적 인종적 선전이 올림픽 경기장 어디에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는 “도쿄조직위는 역사적으로 일본의 욱일기 이미지가 2차대전 일본군대가 저지른 대량학살과 전쟁범죄 반인륜행위를 무시하고 있다”며 “욱일기의 역사는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 흔든 것처럼 끔찍한 공포(恐怖)의 대상이다”라고 지적했다.

 

당시 세계인들은 베를린 올림픽의 나치기가 올림픽 경기장에서 휘날리는것에 분노했다. 2020도쿄올림픽의 참가자들이 이러한 역사적으로 공포스러운 상징을 휴대하거나 흔들며 행진하는 것이 용인되서는 안된다. 욱일전범기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처럼 참가자들과 관중, 시청자들에게 혐오와 고통의 감정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는 “욱일기는 일본의 국기가 아니다. 도쿄올림픽 어디에서도 전범기를 위한 자리는 없다. 조직위는 우리의 아이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줄것인지 헤아려야 한다 극심한 고통과 트라우마를 한껏 겪게 할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IOC 위원들에게 ▲ 욱일전범기를 2020도쿄올림픽에서 금지하라 ▲ 도쿄조직위가 전범기 방침에 대한 실수를 인정하고, ▲ 부모와 학생들, 관중들의 관심사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는 서한 등 3개항을 요구했다.

 

 

20191118_154417.jpg

 

 

최윤희 회장(사진_은 “우리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IOC는 호응해야 한다”며 “그러한 행동이 평화롭고 더 나은 세상과 차별없는 세상을 건설하는 모든 참가국들을 고무(鼓舞)시키고 올림픽이 구현하는 가치가 모든 이들의 풍성한 경험으로 자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Dear Mr. Thomas Bach:

 

My name is Christine Colligan and I am writing in my capacity as one of the co-presidents of the Korean American Parents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KAPA-GNY”). By way of background, our organization exists to support the parents, students, and educators of the greater New York City area.

 

We are writing to address an urgent and important issue that you should be aware of. It has come to our attention that on September 2019, the 2020 Tokyo Organizing Committee has declined to ban Japan’s “Rising Sun” flag, a flag with a terrible, controversial history, and has turned a blind eye to its poignant political significance.

 

The Organizing Committee does not seem to understand the gravity of allowing such a distressing symbol to be displayed at an event as prestigious and renowned as the Olympics, or to be displayed at all. The Olympic Charter clearly states that “no kind of demonstration or political, religious or racial propaganda is permitted in any Olympic sites, venues or other areas.” (Olympic Charter, Article 50, Section 2; 2019) The Committee is choosing to ignore the fact that, historically, the imagery of Japan’s “Rising Sun” is affiliated with and symbolizes the atrocities, war crimes, and inhumane acts committed by the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But the history of the “Rising Sun” is irreversible and its imagery is equivalent to the Nazi Hakenkreuz that many are horrified by. In 1936, people around the world were outraged that the Hakenkreuz was displayed at the Berlin Olympic Games. Attendees of the 2020 Tokyo Games should not be allowed to parade around such a historically horrific symbol, one that is sure to evoke feelings of abhorrence and distress from attendees and viewers around the world, mirroring the events of 1936.

 

The “Rising Sun” flag is not Japan’s national flag and has no place at the Tokyo Games. We implore the Committee to reflect on what message we would be sending to our children and to their children by allowing the symbol of immense pain and trauma to be held high.

 

We are writing to you as expectant spectators and participants of the Olympic Games. We are writing to you as citizens of a country whose history reflects its willingness to learn from past mistakes and devotion to justice. We are writing to you as concerned parents and students. As such, we request the following action by the leaders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1) For the Committee to ban the “Rising Sun” flag from Olympic stands in the 2020 Tokyo Games;

 

(2) For the Committee to issue an official statement recognizing its mistake in previously refusing to ban the display of this offensive imagery (and thereby implicitly condoning what the imagery symbolizes); and

 

(3) For the Committee to respond to this letter so that the concerned parents, students, expectant spectators of the Olympics can be reassured that the Committee has recognized and addressed their concerns.

 

KAPA-GNY thanks you for your attention to our concerns. We hope and pray that this would be a fruitful learning experience for everyone involved and that the following actions would inspire members of all participating nations to build a peaceful and better world, one free of discrimination—values that the Olympics stand for and values that I know we all wish to bestow upon our children. I can be reached at possible2015@gmail.com or at KAPA-GNY 39-25 150th Place Flushing NY 11354, should you have any questions or concerns. We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soon.

 

 

  • |
  1. 20191118_154417.jpg (File Size:83.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홍콩 의회 의원 – 사틴 지역 '진조양 구의원' file

December 03, 2019
홍콩 의회 의원 – 사틴 지역 '진조양 구의원'

  지난 11월 24일(일)에 구의원 선거가 뜨거운 관심 속에서 치러졌다.   18개 선거구에서 구의원 452명을 뽑는 선거로 홍콩 유권자 410만 명이 등록하여 거의 3백만 명 투표로 홍콩 역사상 최고 투표율 71.2%를 기록했다. 452명 구의원 중 우리 한국계 의원이 3명이나 당선이 되어 한인사회가 크게 기뻐하고 축하했다.   이...
continue reading

소설가 엘리자 슈아 뒤사팽 ''글쓰기는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November 29, 2019
소설가 엘리자 슈아 뒤사팽 ''글쓰기는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프랑스와 스위스, 벨기에 등 불어권 나라에서 사는 한국인들을 찾아 이들의 작업 활동과 삶을 인터뷰하고자 한다. 대부분 예술계에 종사하는 이들로 현지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만, 한국이나 재불한인들에게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기도 하다. 그 첫번째로 Elisa Shua Dusapin을 만났다. 올해 27세인 (1992년생)...
continue reading

전해웅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 ''한국문화 확산의 전초기지로...''

November 29, 2019
전해웅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 ''한국문화 확산의 전초기지로...''

전해웅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장은 지난 7월, 프랑스에 부임하기 전까지 예술의 전당에서만 30년을 일했다. 기획 단계에서부터 섭외와 진행에 이르기까지 예술의 전당 모든 프로젝트에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다. 경험만 풍부한 것이 아니라 탁월한 기획력을 인정 받았으며, 또한 예술기관이나 단체의 운영에 ...
continue reading

“미주불자들 남북화합의 가교” 로창현대표 file

November 28, 2019
“미주불자들 남북화합의 가교” 로창현대표

뉴욕원각사 방북강연회     Newsroh=민병옥기자 newsroh@naver.com         “북녘 어디에나 명산고찰(名山古刹)이 있습니다. 미주동포 불자들이 남북화합의 가교(架橋)가 되길 바랍니다.”   미동부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 사찰 뉴욕원각사에서 24일 ‘통일기러기’ 로창현 뉴스로 대표기자의 방북강연회가 열렸다. 이번 강연은 ...
continue reading

‘IOC, 도쿄올림픽 전범기 금지하라“ 최윤희회장 file

November 25, 2019
‘IOC, 도쿄올림픽 전범기 금지하라“ 최윤희회장

뉴욕한인학부모협회, 바흐위원장에 서한 ”방치하면 베를린올림픽 나치기 재현될 것“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욱일전범기를 방치하면 1936년 나치기의 악몽이 재현될 것이다!”   일본전범기(욱일기) 퇴치운동에 앞장서온 뉴욕한인학부모협회(회장 최윤희)가 IOC(국제올림픽위원회)토마스 바흐 위원장...
continue reading

‘모란’의 시인이 ‘독(毒)을 차고’ 일제에 항거한 이유

November 12, 2019
‘모란’의 시인이 ‘독(毒)을 차고’ 일제에 항거한 이유

‘모란’의 시인이 ‘독(毒)을 차고’ 일제에 항거한 이유 [독립운동가와 해외 후손을 찾아서 4] 김영랑과 그의 셋째 아들 김현철   ▲ 전남 강진 영랑의 생가 안채. 본래는 기와집이었으나 강진군의 실수로 초가로 바뀌었다. ⓒ김현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내 마음의 어딘 듯 한편에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도처오...
continue reading

한러커플 4남매 모스크바한국학교 졸업시킨 김원일대표 file

November 10, 2019
한러커플 4남매 모스크바한국학교 졸업시킨 김원일대표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모스크바 한러커플’로 잘 알려진 김원일(53) 전 모스크바한인회장과 김 나탈리야(40) 고등경제대 교수의 4남매가 모스크바한국학교를 차례로 졸업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원일-김나탈리야 부부는 최근 뜻깊은 행사를 치렀다. 모스크바한국학교에서 열린 모코스 페스티...
continue reading

“불매운동 100일, 日역사왜곡 바로잡는 계기” 서경덕교수 file

October 13, 2019
“불매운동 100일, 日역사왜곡 바로잡는 계기” 서경덕교수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일본의 역사왜곡(歷史歪曲)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지난 100일간의 일본 불매운동을 돌아보며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 잡는 좋은 계기도 마련됐다"고 11일 밝혔다.   서경덕 교수는 "예전의 불매운동은 몇몇 시민단체가 먼저 주도했다면 이번 불매...
continue reading

‘북한은 아시아의 호랑이가 될수 있을까’ file

October 09, 2019
‘북한은 아시아의 호랑이가 될수 있을까’

러 발다이클럽 통신 이재영원장 인터뷰 ”비핵화와 경제개방시 성장 잠재력 엄청나“       러시아 발다이클럽 통신이 최근 한국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이재영 원장과 한반도 긴장 극복 전망에 대해 인터뷰를 가졌다.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이재영 원장     - 한반도 긴장해소의 시기가 도래했는데 한반도 비핵화 전망은? 비...
continue reading

환자복에 목발짚고..김경재씨 인터뷰 file

October 07, 2019
환자복에 목발짚고..김경재씨 인터뷰

‘검찰개혁’ 촛불집회 화제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독립운동을 하는 마음으로 나왔습니다.”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린 지난 5일 서초 사거리에 병원 환자복을 입고 목발을 짚은 50대 남성이 촛불시위에 참여해 화제다.   주인공은 김경재(56) 씨. 두달여전 교통사고로 성남의 한 병원에 입...
continue reading

‘블라디보스톡 문화수도 될 것’ file

October 06, 2019
‘블라디보스톡 문화수도 될 것’

오성환 한국총영사 러언론 인터뷰         오성환 신임 주 블라디보스톡 한국총영사가 블라디보스톡 시청 청사로 올렉 구메뉵 블라디보스톡 시장을 예방하고 회담을 가졌다고 러시아 DV-로스 통신이 최근 소개했다.   DV-로스 통신은 오성환 총영사가 이 회담에서 러시아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뿐 아니라 블라디보스톡 시를 ...
continue reading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가수 솔비에서 화가 권지안으로…

October 04, 2019
나를 찾아 떠나는 여정, 가수 솔비에서 화가 권지안으로…

■ 인터뷰 권지안 작가 ‘2019 라 뉘 블랑쉬’에서 K-아트 선보인다 솔비라는 이름의 유명 K-Pop 뮤지션에서 현대미술 작가로 변신한 권지안이 10월 5일 개최되는 ‘2019 라 뉘 블랑쉬 파리(La nuit blanche)에서 화려한 퍼포먼스 페인팅과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 가수, 배우, 화가 등 다양한 예술 분야를 ...
continue reading

한국 전통춤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안무가 안제현

October 04, 2019
한국 전통춤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안무가 안제현

유럽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안제현 안무가는 10월 8일 라 로셀에서 열리는 « Ici en Corée »페스티발에 참가한다. 안제현 안무가를 만나본다. ● 프랑스는 언제 오셨고 어떤 활동을 하시는지 2010년 프랑스로 이주하여 현재는 주프랑스 한국문화원과 Collège Janson de Sailly, Collège ...
continue reading

이완용 집에 불 지른 아버지, 만세운동 앞장선 두 아들

September 30, 2019
이완용 집에 불 지른 아버지, 만세운동 앞장선 두 아들

[독립운동가와 후손들3] 홍재설과 두 아들 홍종욱-홍종엽, 그리고 후손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112년 만에 인정 받은 '거사' 일제의 야욕이 노골화 되던 대한제국 시대에 한 초급 장군이 있었다. 현재 군제의 준장에 해당하는 대한제국군 참장 홍재설이다. 1894년 7월 27일 시작된 갑오개혁으로 조선군이 '대...
continue reading

프랑스 유튜버로 변신한 안완기, 서금희 씨 부부

September 20, 2019
프랑스 유튜버로 변신한 안완기, 서금희 씨 부부

프랑스에서 오랫동안 여행 가이드와 문화해설가로 활동해 온 안완기 씨, 한불문화교류협회를 이끌며 양국간 문화교류에 힘을 기울여 온 알고기획 서금희 부부가 최근 유튜버로 변신했다. 15년간 ‘알고가자 프랑스’라는 사이트를 통해 축적해온 프랑스의 다양한 컨텐츠를 기반으로 프랑스의 여행지 소개는 물론 ...
continue reading

김태영박사 동이배달한민족사 개정증보판 발간 file

September 17, 2019
김태영박사 동이배달한민족사 개정증보판 발간

736쪽 방대한 분량..수백편 사료문헌 뒷받침 “식민사관, 동북공정 가짜역사 발본색원해야”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우리 민족의 참역사 회복, 언제까지 방관할텐가.’   재미사학자 김태영(69 金泰瑛 미국명 폴 김) 박사가 필생의 역작 <동이배달한민족사> 개정증보판을 발행해 비상한 관심이 일고...
continue reading

“남북미 민간교류 물꼬 틀어야죠” 이금주씨 file

September 17, 2019
“남북미 민간교류 물꼬 틀어야죠” 이금주씨

JNC TV 방북 이금주씨 인터뷰 사진과 동영상 北 생생한 모습 전해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고려호텔 스카이라운지 <이하 사진 이금주씨 제공>     “북녘 동포들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이 북을 바로 아는 출발점입니다.”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7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평양, 개성, 판문점을 방문...
continue reading

이미아, 한불친선콘서트 열두 번째 이야기 « 평화를 위한 비발디 »

September 13, 2019
이미아, 한불친선콘서트 열두 번째 이야기 « 평화를 위한 비발디 »

10월 1일 저녁 8시 샹젤리제 극장(Théâtre des Champs-Élysées)에서 “평화를 위한 비발디(Vivaldi pour la Paix dans le Monde)”콘서트가 열릴 예정이다. ‘에코드라코레’가 주최하는 한불친선 콘서트로 올해 12회를 맞이하여 세계 정상의 플루티스트 안드레아 그리미넬...
continue reading

엄마는 강하다, 파리의 한인 약사 김현정

September 13, 2019
엄마는 강하다, 파리의 한인 약사 김현정

작은 목소리에 가녀린 체구지만 무쏘처럼 거침없이 나아가는 그녀는 세상에서 누구보다 강한 엄마다. 희귀병을 가지고 태어난 아들로 인해 운명이 바뀌어 버린 그녀는 이제 약사로서 타인의 건강을 책임지는 위치에 서 있다. 프랑스 한인사회에서는 최초로 파리의 중심가, 개선문 인근에 약국을 개업한 김현정 약사를 만나,...
continue reading

“얀 할머니를 기억하며 위안부범죄 알려요” file

September 12, 2019
“얀 할머니를 기억하며 위안부범죄 알려요”

김현정 ‘위안부행동(CARE)’ 대표     Newsroh=민병옥기자 newsroh@naver.com     퀸스 칼리지 강연 장면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의 김현정(Phyllis Kim) 대표가 미국에서 진행중인 ‘위안부’ 알리기 활동을 소개하는 강연을 한국 KOWIN 행사와 미국 대학에서 잇따라 펼쳤다.   지난 9월 3일 뉴욕 퀸스 칼...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