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6bb0b47647584f5bc43311d3ff6c5ff9_1512611
 

뉴질랜드 대입 평가 시험(NCEA)을 마무리 하고 의과 대학생의 꿈을 도전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지난 주 NCEA 시험을 끝으로 고등학생의 학창시절을 마무리 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학창시절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Joyful Youth Orchestra)의 만남으로 좋은 추억과 함께 배려와 사랑 그리고 헌신을 배울 수 있었다. 덕분에 중,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음악과 공부 모두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의과대학을 목표로 대학 진학을 준비하고 있는 홍소연 학생의 학창시절 이야기 속으로 떠나보자.​

6bb0b47647584f5bc43311d3ff6c5ff9_1512611
 

 

시험이라는 단어는 항상 무거운 마음을 느끼게 하는 것 같다.   지금까지 많은 시험의 시간을 보냈지만 항상 긴장되고 떨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인 것 같다. 그래서 시험 준비를 할 때와 시험 중에는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희망으로 마음을 달랜다. 그리고 한 과목 시험이 끝 날 때 마다 시험을 어떻게 보았는지는 상관없이 그저 하나를 더 끝냈다는 기쁨이 앞서는 평범한 고등학생이다. 하지만 이번 NCEA 마지막 시험, 수학시험이 끝난 뒤에 기분이 조금 이상했다. 마냥 좋을 것만 같았는데 이제 고등학교 생활을 마감했다는 생각 때문인지 해방된 마음보다는 조금은 무거웠다. 대학생과 고등학생의 중간 단계, 그 어디에도 소속된 곳이 없다는 느낌이었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로 올라가는 느낌과는 많이 달랐다. 평범한 일상이었던 하루 하루의 고등학교 생활이 이제 끝이라고 생각에 긴장되었던 시험장도 많이 그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지만 아쉬운 점들이 많이 떠올랐다. 순간 선생님이 들려주었던 말씀 중에서 “그것은 나중에 기억하지 못 할 것이기 때문에 일상 생활의 사진을 마음 속으로 많이 찍어라”는 말씀이었다. 지금은 기억 속의 생생한 고등학교 생활의 순간들이 잊혀지는 것을 생각을 하니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의사의 꿈을 위해 도전

현재 오클랜드 대학(University of Auckland)의 바이오메드(Biomed)에 지원하였고 그동안 보았던 시험(Internal Assesment) 결과와 얼마전에 끝난 마지막 시험(Level 3 External) 시험들의 점수(Rank Score)를 합산하여 280점을 넘으면 입학할 수 있다. 어렸을 때부터 흰 까운을 입는 의사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초등 학교 때 흰 가운을 입은 본인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처음 의사의 꿈을 꾸게 되었다. 그런데 뉴질랜드 의사들은 흰 가운을 입지 않아서 조금 당황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싶은 마음 과 다른 사람을 위해서 도움을 성실한 도구로 쓰임 받아 많은 사람들을 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의사의 꿈을 계속 진행 했다. 그래서 의대에 진학하여 많은 지식과 진정한 의사가 갖추어야할 인성과 희생 정신을 배워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되겠다. 

 

오케스트라 음악 활동으로 성격 변화

한국에서 초등학교1학년을 입학하고 3개월이 지나서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다. 수업을 이해 한다는 것은 정말 힘들었고 반 아이들과는 한마디도 하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시간이 조금씩 지나면서 키위 친구들도 사귀고 점점 말도 통하게 되었지만 이 나라에서 나는 이방인이라는 생각으로 많은 혼란이 왔었다. 다행히 많은 혼란 속에서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나게 되었다. 같은 한국사람으로 뉴질랜드에서 학교를 다니며 좋아하는 악기를 연주한다는 공통점이 나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었다. 오케스트라 활동으로 본인의 성격도 많은 변화를 경험했다. 소심한 성격이어서 다른 사람 앞에 쉽게 나서지 못해서 발표하는 것도 꺼려 했지만 5년 동안의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활동으로 활발하고 사람 들과의 소통을 두려워하지 않는 성격으로 변화되었다. 처음 입단해서는 역시 적응하기가 쉽지는 않았지만 어색한 신입단원에게 먼저 다가와 주는 선배들의 배려로 적응을 빠르게 할 수 있었다.  밝고, 스스럼없이 서로를 아껴주는 선배들을 보면서 멋있었고 부러웠다. 말을 하지 않아도 눈치와 경험으로 챙겨주고, 어른들의 마음을 읽고 먼저 행동으로 옮기는 언니, 오빠들의 모습을 보면서 본인 자신을 많이 돌아보며 자신을 발전 시킬 수 있었다.  선배들의 좋은 본보기와 어른들의 칭찬과 때로는 훈계가 있는 죠이플 활동을 하면서 간접적인 사회 생활과 공동체 생활을 접하고 배웠다. 비록 사회에 나가 많은 경험을 쌓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 학창 시절이지만 죠이플 오케스트라의 활동은 그보다 더 가치 있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

 

음악으로 학창시절 힐링을 느껴

음악이 많은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는 것을 요즘 많이 느끼고 있다. 기쁜 음악을 들으면서 행복이 배가 되고 슬픈 음악을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다.  떨리는 시험을 보러 들어가기 전에도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매번 떨리는 마음을 위로 했다. 이렇듯 음악은 나의 일상에 큰 비중을 차지 하고 있다. 음악을 처음 알게 된 것은 한국에서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어머니로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바이올린은 초등학교에 입학하자 마자 학교 특별 활동을 하면서 처음 잡게 되었다. 뉴질랜드로 이민 온 후 개인 레슨을 시작했고 중학교(Intermediate School)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학교 오케스트라와 죠이플 오케스트라에서 활동을 하고 있다.

 

학창시절 마지막 연주회를 위해 

학창시절 마지막 무대를 위해 이능진 지휘자 선생님과 단원들 모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제7회 정기연주회가 12월9일 열린다. 죠이플 오케스트라는 정기공연에서 찬송가와 클래식, 팝송, 한국 민요, 한국 가곡, 크리스마스 캐롤을 연주한다. 어렸을 때 이민 온 단원들은 한국 동요나 민요, 한국 가곡을 배울 기회가 없어서 우리의 음악을 잘 모르는데 죠이플 오케스트라 활동을 하며 우리의 음악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올해 정기 연주회 연주곡은 성가곡, 한국 민요 및 한국 가곡, 아주 재미있는 클래식곡, 크리스마스 캐롤 이렇게 4개의 장르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정기 연주회는 본인을 포함해서 시니어 단원들이 많이 있어 시험 때문에 연습의 부담감이 있었지만 힘든 내색없이 모두들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공연 전 1주일 동안은 매일 방과 후에 모여 마지막 연습을 준비하고 있다. 죠이플 오케스트라 연주회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료 입장이다. 많은 교민들이 참가해서 좋은 음악감상과 함께 많은 박수와 격려를 부탁 드린다.

 

학생의 본분은 공부이다. 하지만 인생에서의 꽃인 학창 시절에 지식으로부터 얻는 것 이외에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도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공부도 열심히 하고 봉사도 열심히 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배우며 즐겁게 학창 시절을 보냈으면 한다. 

학생 여러분 힘내세요!  ​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백색 소음, 과연 공부에 도움이 될까? file

January 19, 2018
백색 소음, 과연 공부에 도움이 될까?

백색 소음, 공부에 도움이 될까? 최근 한국에서 ASMR 열풍이 일고 있다. ASMR을 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의 약자로 자율 감각 쾌락 반응을 일컫는다. 주로 백색 소음을 제공해 심리적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끼게 해준다. 유튜브에는 이미 십억 편의 ASMR 동영상이 등록되어 있고, 그 종류도 무척 다양하다. 대...
continue reading

“한반도를 위한 기도는 계속되어야” file

January 10, 2018
“한반도를 위한 기도는 계속되어야”

  김진표 의원, 그레이엄 목사 만나 감사 인사 김 의원 “북한, 핵 가지는 것의 고통 알아야”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는 “우리가 계속 기도하면 북한이 바뀔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목사는 8일(월) 샬롯에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수원무)을 접견한 자리에서 “지난 50년간 북한과의 협상이나 ...
continue reading

화재대피시설 ‘살리고’ 시선집중 file

January 09, 2018
화재대피시설 ‘살리고’ 시선집중

‘디딤돌’ 최승수대표 인터뷰 건물외벽 설치 혁신적 방화대피시스템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최근 아파트 등 빌딩화재 참사(慘事)가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광주의 중소기업이 혁신적인 화재대피시설을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디딤돌(대표 최승수)이 개발한 외부 노출형 탈출시설 ‘살리고’가...
continue reading

"미국, 대북 제재 성공 힘들고 무력 옵션도 불가능" file

January 07, 2018
"미국, 대북 제재 성공 힘들고 무력 옵션도 불가능"

  미 솔즈베리대 남태현 교수, 2018년 한국 정치 전망   (뉴욕=코리아위클리) 현송 기자 = 미 솔즈베리대학 정치학과 남태현 교수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치에 대해 2017년을 정리하는 한편, 2018년 남북대화의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남 교수는 작년 12월 31일 오후 8시(미 동부 시각) JNC TV와의 인터뷰를 총...
continue reading

추방위기 최유정씨 모녀 영주권 취득 file

January 04, 2018
추방위기 최유정씨 모녀 영주권 취득

무료변론 김광수변호사 “한인사회 도움에 감사”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동포사회의 도움으로 최유정씨 모녀가 안심하고 살수 있게 되었습니다.”   영주권 사기 피해로 추방위기에 몰렸던 최유정씨 모녀가 마침내 영주권 취득의 행복한 결말을 맺게 되었다.   김광수 변호사는 3일 “지난 2009년 ...
continue reading

“동포들이 참여하는 한인회 만들겠다” file

January 03, 2018
“동포들이 참여하는 한인회 만들겠다”

제33대 애틀랜타한인회 수장이 된 김일홍 회장이 풀어야 할 여러가지 숙제들에 대해 질문했다. 한국학교 부채상환, 한인회 50주년 기념사업, 한인회 재정독립, 한인사회 리더십 문제 등.. 12만 애틀랜타 한인들을 2년간 이끌어가게 될 김 회장의 생각을 들어본다.    
continue reading

치어리더 박기량, 방콕 방문 file

January 03, 2018
치어리더 박기량, 방콕 방문

대한민국 야구장 3대 여신중 하나, 데뷔후 현재까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치어리더이자 댄스 능력자. 다양한 별명과 칭송으로 불려지는 치어리더 박기량, 그녀가 방콕을 전격 방문했고 우연한 기회에 교민잡지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지난 12월 12일 방콕의 한 호텔에서 만난 박기량과 그녀의 팀은 ...
continue reading

평창성공기원 발레 ‘안나 카레니나’ file

December 29, 2017
평창성공기원 발레 ‘안나 카레니나’

러월간지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인터뷰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러시아월간 로시스키코레예츠가 평창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안나 카레니나’ 발레 공연소식을 12월호에 전해 눈길을 끈다. 다음은 마리아 드지가 RBK통신 기자는 국립발레단의 강수진 단장과의 인터뷰 등 현장 취재기를 다음과 같이 게재했다. ...
continue reading

“치매 치료 연구하고 싶어요” file

December 28, 2017
“치매 치료 연구하고 싶어요”

  018학년도 대학 조기전형에서 가장 낮은 합격율을 보였던 하버드 대학교에 당당히 합격한 조지아 한인 고교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뷰포드 고등학교 12학년에 재학 중인 줄리엣 치하야(한국명 조은하,18)양으로 그녀는 뉴스앤포스트의 <美주알KO주알>에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하버드대 신경과학(neu...
continue reading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file

December 28, 2017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한국의 동화책을 영어로 번역해 출판한 고등학생이 있어 화제다.   초등학교는 중국 대련에서, 중학교는 한국에서, 그리고 고등학교를 미국 조지아주에서 다니고 있는 화제의 주인공은 현수민 양.     쟌스크릭 고등학교 11학년에 재학중인 현양은 지난달 동화책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글 채인선/그림 이억배, 재미...
continue reading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file

December 25, 2017
뉴욕서 9년째 동지팥죽잔치

타민족들도 함께 즐겨 美한국불교문화원 김정광원장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뉴욕에서 동지 팥죽 잔치를 한인들과 함께 타민족도 즐겨 화제가 되고 있다.   미주한국불교문화원(원장 김정광)은 22일 동짓날을 맞아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경로회관과 코로나 경로회관에서 총 800인분의 ...
continue reading

성실한 법조인, 오클랜드 한인 검사 오혜신

December 20, 2017
성실한 법조인, 오클랜드 한인 검사 오혜신

  오클랜드 지방 검사로 취임한 한인 1.5세대 검사가 있다. 오클랜드 법대와 상대를 졸업하고 변호사로 오클랜드 지방법원과 키위 로펌에서 활동하면서 형사 사건 재판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자연스럽게 검사의 길을 가게 되었다. 항상 공정하고 성실한 법조인을 위해 노력 하고 있는 오혜신 검사를 만나보았다.​   얼마...
continue reading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file

December 17, 2017
美에모리대 통일강연 및 다큐상영회

조정훈소장 이경은연구원 참석     Newsroh=클레어 로 기자 newsroh.@gmail.com     미동남부 명문 에모리 대학에서 통일과 통합이라는 주제의 특별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리제너레이션(Re'Generation Movement)과 동아시아 학생단체(East Asia Collective)가 공동주최하고 에모리대학 동아시아 및 한국학 학과(East Asia...
continue reading

“러시아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 미국 손에 좌우될뻔” file

December 14, 2017
“러시아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 미국 손에 좌우될뻔”

데그티야레프 러시아 하원 체육위원장 인터뷰     데그티야레프 러시아 하원 체육위원장이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보이콧 여부가 미국 손에 좌우될뻔 했다”고 밝혔다.   데그티야레프 체육위원장은 11일 러시아 일간 스포츠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언론이 IOC와의 발표가 있기 전 매우 상세하게 그 내용을 보도했다....
continue reading

음악과 함께 의사를 꿈꾸는 소녀, 홍소연 씨

December 11, 2017
음악과 함께 의사를 꿈꾸는 소녀, 홍소연 씨

  뉴질랜드 대입 평가 시험(NCEA)을 마무리 하고 의과 대학생의 꿈을 도전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지난 주 NCEA 시험을 끝으로 고등학생의 학창시절을 마무리 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학창시절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Joyful Youth Orchestra)의 만남으로 좋은 추억과 함께 배려와 사랑 그리고 헌신을 배울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file

December 07, 2017
[뉴포초대석] 박한식 교수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

북한 방문 50여회... 50여년을 미국에 살면서 평화학을 연구해온 박한식 조지아대학교 명예교수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단계적인 구상인 "변증법적 한반도 통일론"을 내놨다.   노학자가 꿈꾸는 한반도 평화 통일은 개성을 수도로 하는 과도기적 연방국가를 한반도에 세우고, 이 연방국가가 남북한을 중재해 궁극적인 통일로 ...
continue reading

“러시아, 北문제의 효과적 중재자” 란코프교수 file

December 06, 2017
“러시아, 北문제의 효과적 중재자” 란코프교수

"쌍중단 제안은 유효하다"     평양은 제재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생존의 보증이 되는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지만 이해당사국들은 북한과 미국과 동맹국들의 역내 군사 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한 협상을 이루어낼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의견을 밝혔다. 이것은 모스크바의 한반도 정상화 로드맵의 첫 번째 조항이다....
continue reading

“구글은 일본편..독도왜곡 심각” 반크 박기태단장 file

November 30, 2017
“구글은 일본편..독도왜곡 심각” 반크 박기태단장

"일본 유리하게 홍보..한글정보 눈가리고 아웅" 구글 '지식그래프' 독도 왜곡 글로벌 전파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눈가리고 아웅도 유분수지 구글 왜 이러나.   전 세계 60개국 이상에 지사를 두고, 130개가 넘는 언어 서비스를 하고, 매일 10억 건 이상의 단어가 검색되는 초 글로벌기업 구글의...
continue reading

팝업레스토랑에 도전한 조 현주씨.

November 29, 2017
팝업레스토랑에 도전한 조 현주씨.

  19살 끝자락 처음 주방생활을 시작하고  오는 12월이 되면 주방생활 3년이 되는 조현주씨.   조현주씨는 한국에서 주방일을 시작하고 2년이 지났을 때 요리의 기초가 부족함을 느끼고  좀 더 배울 필요성을 느껴 작년 11월 뉴질랜드에 도착했다.   그녀가 뉴질랜드에 처음 왔을 때 그녀는 뉴질랜드는  전통 음식이 없는 ...
continue reading

남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남영호 예술감독

November 24, 2017
남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남영호 예술감독

11월 2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한국 페스티벌 ‘코레디씨(Corée d'ici)“에 다녀왔다. 파리는 금방 비가 쏟아질 듯 하늘이 먹구름으로 무겁게 내려앉고, 기온도 8도로 쌀쌀해 겨울 외투를 입고 도착한 몽펠리에는 18도의 기온에 태양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햇살아래 건물과 사람들은 따스한 햇살...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