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한국 3단계 오른 27위 기록

뉴질랜드, 스위스, 홍콩 1-3위

 

79개의 인간의 자유와 관련된 내용을 분석한 순위에서 캐나다는 5위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며, 한국은 지난번 조사 때보다 3위가 높아진 공동 27위를 기록했다. 

 

캐나다의 프레이져 연구소(Fraser Institute)를 비롯해, 미국의 카토 연구소(Cato Institute), 그리고 독일의 자유를 위한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Friedrich Naumann Foundation for Freedom) 등의 사회관련 연구소들이 공동으로 발표한 2018인간자유지수(Human Freedom Index)에서 캐나다는 10점 만점에 8.57점으로 162개 대상국가 중 5위를 차지했다. 

 

여러 연구소가 공동으로 순위를 매기기 시작한 2015년에 캐나다는 8.6점으로 6위를 차지했고, 2016년도에 8.61점으로 6위를 고수했으나, 2017년도에는 8.54점으로 11위로 내려 앉았었다.

 

2017년도 11위를 기록했지만, 이번 보고서에서 5계단 올랐다고 발표했다. 2017년도 보고서에서는 8.54점으로 이번에 0.03점이 오른 셈이다. 2016년도에는 8.61점으로 6위를 차지했었다.

 

한국은 2015년 8.03점으로 31위로 시작해, 2016년 7.98점으로 35위로 낮아졌다가, 2017년에는 8.17점으로 29위로 상승을 했고, 이번 2018년도에는 8.15점으로 27위를 고수했다.

 

인간자유지수는 개인과 경제 자유도에 관한 79개의 별개의 지표를 이용해 내 놓았다. 예로 보면, 법의 규칙, 안보와 안전, 이동, 종교, 문명화된 사회, 표현의 자유, 정부 규모, 법 시스템과 재산권, 건전한 돈에 대한 접근성, 국제교역 자유도 등이다.

 

2018년도에 세계 순위 상위권 국가를 보면, 뉴질랜드가 1위를 차지한 것을 시작으로 스위스, 홍콩,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네덜란드, 덴마크, 아일랜드, 영국, 핀랜드(이하 공동 10위), 노르웨이, 타이완 등의 국가가 10위권안에 들었다.

 

2018년도에 캐나다의 개인 자유도 점수는 9.15점으로 12위,그리고 경제 자유도에서 7.98점으로 8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개인자유도에서 8.77점으로 26위, 경제 자유도는 7.53점으로 35위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의 8.73점, 7.47점보다 높았고 전체 순위에서도 31위를 차지한 일본보다 우위를 차지했다.

 

개인자유도에서 네덜란드가 1위를 차지했으며, 경제 자유도에서는 홍콩이 차지했다.

 

여성의 개인 자유도 평균 점수를 보면 북미가 10점으로 가장 높았고, 서유럽이 9.92점이었으며, 동아시아는 9.46으로 동유럽에 이어 4번째로 높았다.

 

그런데 이번 지수 발표에서 프레이져 연구소는 보도자료에 중국이 162개국 중 135위를 했다는 점을 캐나다보다 앞에 먼저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의 저자인 프레이져 연구소의 마이클 워커 박사는 "중국은 동아시아에서 가장 자유가 없는 나라 비민주적인 국가로 국제적으로 주변 국가에 우려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 저자들은 분석 내용을 바탕으로 결과적으로 더 자유스러운 나라일수록 소득도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1. 2.jpg (File Size:293.7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47 캐나다 올해 마지막날과 새해를 맞이하는 화려한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2.
3746 캐나다 연방 EE 이민 초청자 8만 9800명 최다 기록 밴쿠버중앙일.. 18.12.22.
3745 캐나다 20일 강풍 피해 한인사회 곳곳에 상처 남겨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2.
3744 캐나다 이민자 젊은이 부모세대보다 나은 교육 기회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1.
3743 캐나다 경찰 이유 물문하고 음주운전 측정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1.
3742 캐나다 내년부터 트랜스링크 무료 인터넷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1.
3741 미국 탬파지역 이민자들, 영어 배우기 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0.
3740 미국 크레딧 카드 빚에 허덕이는 미국 대학생들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0.
3739 미국 마이애미에 기타 모양 건물 건설, 찬반 논란 코리아위클리.. 18.12.20.
3738 미국 센트럴플로리다 4개 카운티, 노인 인구 2% 증가 코리아위클리.. 18.12.20.
3737 미국 미국에서 100위 안에 든 플로리다 식당 4개는?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0.
3736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공급 부족으로 매출 한계 발생 file CN드림 18.12.18.
3735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앨버타가 살아야 캐나다도 산다” CN드림 18.12.18.
3734 미국 완전한 북핵 목록 신고 요구는 ‘막다른 길’로 가는 것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7.
3733 캐나다 르맥스-로얄르페이지 엇갈린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18.12.13.
» 캐나다 캐나다 인간자유지수 세계 5위, 한국 순위는? file 밴쿠버중앙일.. 18.12.13.
3731 캐나다 캐나다 전직 고위 외교관 중국에서 체포 억류 file 밴쿠버중앙일.. 18.12.13.
3730 미국 올랜도 다운타운 ‘범죄예방의 대사들’ 역할 컸다 코리아위클리.. 18.12.12.
3729 미국 론 드샌티스 주지사 당선자, 지지 도시 순회하며 ‘땡큐!’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2.
3728 미국 미 법률 전문지, 일본 기업 변호 김앤장 압수수색 보도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