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 주지사 취임, ‘통합’ 강조…“헨더슨 코치를 보라”
 

 

브라이언 켐프(56)가 14일(월) 조지아공과대학 내 실내체육관인 맥캐미시 파빌리온에서 8000여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제83대 조지아 주지사로 공식 취임선서했다.

 

켐프 주지사는 아내와 세 딸이 선 자리 앞에서 성경에 손을 올리고 주지사의 책무를 감당하고 헌법을 수호하겠다고 선서했다. 무대 뒷편에는 주의원들, 로비스트, 주정부 각료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취임연설에서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주의 통합과 화합을 부르짖었다.

 
▲브라이언 켐프 제83대 조지아 주지사 취임연설 (자료=11Alive)
 

그는 “정치적 프리즘을 통해 우리 주는 쪼개져 보인다”며 “도심 대 농촌, 흑인 대 백인, 공화당 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159개 카운티를 방문한 이후 나는 우리가 너무나도 공통점이 많다는 것을 알게됐다”며 “나는 모든 조지아인을 위해 싸울 것이다. 나에게 투표한 사람만을 위해서가 아니다”고 말해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켐프 주지사는 수많은 도전과제들이 있지만 모두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자신의 롤모델이었던 빌리 헨더슨 축구 코치를 언급했다.

 

헨더슨 코치는 70년대 당시 인종갈등으로 분열위기에 있던 축구팀을 훈련시켜 형제같이 단결되도록 이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일궈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켐프 주지사는 “우리는 사람들이 분열을 초래하는 정책 앞에 놓을 것”이라며 “우리는 단합된 주로 알려질 것이고, 그것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를 허물어버리려는 역경이 있을 것이라 알고 있다. 어려운 날들과 어두운 밤들이 있을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함께 우리는 극복할 것이다. 왜냐하면 코치가 말했듯이 그것은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주가 바르게 성장하는 만큼 많은 도전과제들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소기업들은 2009년 경기침체를 아직도 체감하고 있고, 3학년생 63%의 읽기 수준이 뒤쳐졌고, 정신건강 문제, 오피오이드 남용, 성매매 인신매매, 갱단과 약물 유통조직이 길거리에 넘쳐나는 등의 문제들이 거론됐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방안들을 나열하고, 자신의 정책에 함께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취임기념행사는 오전 10시 벅헤드에 위치한 성 필립 성당에서의 취임 기도 예배로 시작됐다.

 

45분간 진행된 이 예배에도 수백명의 주민들이 참석했고, 유대교 랍비, 침례교, 감리교, 성공회 등 여러 교단 대표들이 성경을 낭독하고 회중이 여러 찬송가를 부르며 예배가 진행됐다.

 

예배후 켐프 주지사는 주청사를 방문해 조지아주방위군으로부터 첫 사열을 받았다.

 

취임선서와 함께 공식 임기가 시작된 켐프 주지사는 정치적으로 분열된 조지아를 통합하고 그가 유세때 공약한 농촌지역 활성화, 소기업 활성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등의 숙제를 풀어가야 한다.

 

한편, 퇴임하는 네이슨 딜 주지사는 조지아대학교(UGA)로부터 교수직을 받아 강단에 설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브라이언 켐프 제83대 조지아 주지사가 14일 조지아텍 실내체육관에서 아내와 세 딸이 지켜보는 가운데 주지사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kemp_inauguration_1.jpg (File Size:147.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7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