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외 '하누카' '크완자' 등 절기 12월 캘린더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에서는 11월 셋째주 추수감사절 을 시작으로 새해 공휴일까지 5주동안을 홀리데이 기간 이라고 한다.

이 기간동안 가장 큰 홀리데이라면 두말 할 것 없이 크리스마스이다. 이제 크리스마스는 종교적 의미를 멋어나 세계적인 공휴일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미국에는 홀리데이 기간 동안 크리스마스 외에도 또다른 절기들이 있다. '하누카'(Hanukkah) , '크완자'(Kwanzaa) 등이 바로 그것이다.

living.jpg
▲ 유대인의 홀리데이인 하누카를 상징하는 촛대(왼쪽)와 아프리칸-아메리칸의 절기인 크완자가 상징하는 의미를 촛불에 나타낸 그래픽(오른쪽).
 

한인들에게 다소 생소한 이 절기들은 유대인과 흑인 사이에서 각각 지켜져 내려오고 있다. 또 미국은 다인종이 모여 사는 까닭에 이러한 절기들이 여러방식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널리 인식되어 지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 학교에서는 하누카나 크완자 기간동안 이 절기에 대한 유래나 의미를 공작이나 노래, 그리고 연극 등을 통해 배우고 있다. 또 쇼핑센터에서는 절기를 지키는 이들을 겨냥해 관련상품들을 판매하기도 하고 쇼윈도우 장식도 제공한다.



유대인들은 크리스마스 대신 하누카 기념

 


예수를 '메시아' 로 믿는 기독교와는 달리 유대교는 예수를 선지자 중 하나로 믿고 있다. 따라서 예수의 탄생을 기리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지 않는다.

대신 이들은 유대인 달력에 의해 8일동안 하누카라는 절기를 보낸다. 하누카 절기는 매년 바뀌는데, 올해는 12월 13일 일몰을 기해 시작된다. 이 즈음에는 이스라엘 국기 색깔인 파랑색과 흰색으로 조화된 각종 장식품들이 크고 작은 상점에 진열되어진다.

하누카를 가장 대표하는 장식품은 8개의 촛불이 있는 '메노라' 이다. 메노라는 기원전 165년에 시리아 왕 안티오쿠스 4세가 예루살렘 성전을 점령하고 유대인들을 압제할 때, 유다 멕카비 라는 유대인 장군이 그의 다섯 아들과 함께 시리아군을 물리치고 예루살렘 성전을 되찾은 뒤 발생했던 기적을 기념한 것이다.

당시 성전에 남아있던 타국가의 신상들은 정리되고, 성전내 성소에는 다시 촛불이 밝혀졌다. 그러나 문제가 발생했다. 촛불을 밤낮으로 꺼지지 않게 해야 하는 것이 전통인데, 기름은 하루분량 밖에 남지 않았고 새 기름이 공급되려면 며칠이 걸려야 할 상황이 된 것.그러나 촛불은 신비하게도 8일동안이나 꺼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은 이를 하나님의 임재로 여기고 하누카 절기를 만들어 8개의 촛불을 켜는 풍습을 이어오고 있다.

하누카는 '봉헌' 이라는 뜻이며 '헌당절' 이라는 의미도 있다. 유대인들은 이 절기동안 선물을 교환하고 빈민구제를 위한 헌금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회당이나 가정에 메노라를 마련하고 하루에 한개씩 불을 켜 나가며 예루살렘 성전의 기적을 기억하고 여호와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다지고 있다.

 


아프리칸-아메리칸의 절기 '크완자'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바로 다음 날 부터 크완자가 시작된다.

;추수감사절' '하누카' '크리스마스' 가 각각 종교나 오랜 풍습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반면, 크완자는 아프리칸-아메리칸의 정신적 유산을 확고히 하기 위해 미국내 뜻있는 학자에 의해 고안 된 절기이다.

크완자는 동부 아프리카어인 스와힐리 언어로 '첫 수확의 열매' 라는 뜻을 담고 있다. 추수를 감사하며 정체성을 다진다는 목표아래 1966년 캘리포니아주립대의 흑인 교수에 의해 개발된 절기이다.

론 교수는 미국에 살고 있는 흑인들이 그들 조상으로부터 내려오는 훌륭한 정신적 유산을 통해 미 사회에서 정당한 권리와 의무를 행사할 수 있도록 돕는 다는 취지로 크완자를 창안했다.

12월 26일부터 새해 첫째 날까지 7일동안 가족들은 크완자 원리 를 배우고 토론한다. 이 원리는 단결, 자결, 협동, 올바른 상혼, 봉사, 창조적 노력, 지도자에 대한 신뢰 등을 포함하고 있다.

가족들은 절기동안에 빨강, 검정, 초록 등 촛불을 하루에 하나씩 켜고 하루 저녁에 한가지 원리를 토론한다. 그리고 마지막 날인 새해에는 아프리카 전통 음식들을 차려놓고 가족과 친구들을 초대해 파티를 베푸며 선물을 교환한다.

크완자의 심볼은 촛불 일곱자루외에도 짚데기 깔개와 바구니, 알록달록한 접시들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90 미국 은퇴연금과 뮤추얼 펀드 섣불리 건드리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9 미국 플로리다 주택보험, 허리케인 피해 보상 어떻게? 코리아위클리.. 19.01.16.
» 미국 이민자 나라 미국, 홀리데이가 많은 이유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7 미국 피로 계속되면 만성피로증후군 의심하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6 미국 집 사기 전에 갗워야 할 정보와 지식 file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5 미국 '캐논볼' 플로리다산 해파리, 먹게 될까?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4 미국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은 음식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1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