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학교안전지대 과속과 동일

 

우기철이 되면서 메트로밴쿠버 지역에 보행자 관련 사고가 자주 발생하면서, 학교안전지대와 등학교 차량 학생 보호를 위해 보다 더 큰 주의가 요구된다.

 

ICBC는 학교안전지대 자동차 안전속도 30킬로미터 규정이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지만 해가 늦게 뜨고 일찍 지면서 학교 주변이 어둡기 때문에 안전 운전에 각별히 주의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실제 메트로밴쿠버의 일출시간이 오전 8시 이후, 그리고 일몰 시간은 4시 30분대이다. 

 

특히 비가 내리면 시야가 불량해지기 때문에 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

 

학교안전지대에서 속도 위반을 하면 위반 속도에 따라 196달러에서 253달러까지 벌금이 부과된다. 또 벌점도 3점 받게 된다. 이는 어린이들을 위한 야외 놀이터 안전지대도 마찬가지다. 

 

이와 아울러 ICBC는 노란색 스쿨버스가 반짝이는 경광등을 키고 있을 때 스쿨버스를 추월해 지나갈 경우 368달러의 벌금과 함께 3포인트의 벌점을 받게 돼 보험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1. 2.jpg (File Size:212.3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83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3782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80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9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3778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3777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3776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3775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3774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3773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3772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1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3770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
3769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3768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7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6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3765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폭주로 수업준비 차질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
3764 미국 플로리다, 1만여명 개인정보 도난 당해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