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려 운행 지연되어
 
news_img1_1549310199.png

 

술에 취해 멋대로 행동하던 승객으로 인해 런던으로 향하던 웨스트젯이 캘거리 공항으로 다시 돌아와야만 했던 해프닝을 초래한 승객은 그의 터무니없는 행동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지도 모른다. 
변호사인 로리 아이브루스는 지난 24일 웨스트젯이 소동을 일으키며 운행을 지연시킨 데이빗 스테판 영에 대해 $65,000의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은 항공상 직원의 안전 지시에 따르지 않은 항공법 위반과 비행기에서 내린 뒤 체포를 거부한 형사법 위반에 대한 죄를 인정했다. 
아이브루스는 판사에게 44세의 영이 런던으로 향하는 캘거리 발 비행기가 이륙한 직후인 6:15경에 화장실을 이용하려고 했다며, “승객들은 비행기가 안정권에 이를 때까지 자리에 착석하도록 되어있다. 피의자는 이륙 직후에 화장실을 억지로 사용하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이브루스는 영이 처음에는 안전 지시를 따르고 자리에 앉았으나, 곧바로 화장실을 가려고 다시 한 번 시도했고 이를 말리던 주변 승객들에게 거친 행동과 욕설을 했다며, “피의자는 승무원의 안전 지시를 따르지 않았고 억지로 화장실을 사용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화장실을 사용한 영은 다른 승객인 카렌 앰블러와 둘의 싸움을 말리던 승무원들에게 심한 질책과 협박을 했고, 영은 자리로 돌아가 앉았지만 이에 대해 충격을 받고 공포심을 가진 승객 및 승무원으로 인해 결국 비행기를 캘거리 공항으로 회항하는 결정이 내려졌다. 
하지만, 기체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기장 로드니 부스는 2만 파운드의 연료를 공중에 버려야만 했고, 1만 미터 상공과 8천 미터 상공에서 연료를 더 사용하기 위해 캘거리 상공을 여러 차례 선회해야만 했다. 
마침내 비행기가 게이트에 도착하자 경찰관인 콘래드 유에는 영을 체포했지만, 영은 그를 공항 유치장으로 데려가려던 경찰관과 캐나다 국경 관리국 직원에게 반복적으로 저항했다. 런던행 비행기와 런던에서 돌아오는 비행기는 각각 4시간씩 지연되었다. 
아이브루스와 영의 변호사인 미셸 팔할은 영이 7일간 유치장에서 시간을 보내며 충분한 반성을 했다는 것에 동의했지만, 팔할은 영에게 내려진 보상금 및 연료비용, 승객 보상금, 환승 비행기를 놓친 18명의 승객들을 위한 식사 및 호텔 비용은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아이브루스는 정확한 내역은 집계 중이지만 웨스트젯이 이번 사건으로 지출한 비용은 20만 불이 넘는다고 전했다. 팔할은 해당 사건에 대한 보상금이 5천 불에서 8천 불 사이로 책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영이 밴쿠버 아일랜드에 거주하는 최근에 미망인이 된 어머니를 방문하고 영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아, 매 비행마다 5개의 술을 소비했다고 설명했다. 팔할은 유치장에서의 시간이 영에게 충분한 반성을 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 29일 앨버타 주법원 판사 브라이언 스티븐슨은 영에게 웨스트젯 측에 연료비용에 대한 $21,260.68을 지불할 것을 명령했으며, 웨스트젯이 추가 손해 배상을 원한다면 영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남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56 미국 탬파 전력회사들, 스마트 계량기 구축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5 캐나다 캐나다 영향력 브랜드 TOP 10, 삼성 아웃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4 캐나다 밴쿠버KOTRA 무역관 3월 14일 잡페어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3 캐나다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2 미국 “미국의 베네수엘라정권 전복 중단하라” file 뉴스로_USA 19.02.07.
3851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사상 최초 객차 양쪽문 이용 승하차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50 캐나다 한인타운을 찾은 자그밋 싱 NDP 당 대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9 캐나다 경찰 총격범 자택서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올 겨울 첫눈으로 기록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7 캐나다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6 캐나다 [신년특별인터뷰] 한류열기 일시적이지 않기 위해 보다 장기적인 투자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5 캐나다 편지 사연 채택되면 집 생길 수도 CN드림 19.02.05.
3844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앨버타에 가장 많아 CN드림 19.02.05.
3843 캐나다 에드먼튼 국제공항, 지난 해 사상 최다 이용객 기록 CN드림 19.02.05.
» 캐나다 웨스트젯, 문제 일으킨 승객에 $65,000 요구 CN드림 19.02.05.
3841 캐나다 나나이모 보선 NDP 압도적 승리-주정부 당분간 유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40 캐나다 ' 처음처럼 오리지널' 750ml 밴쿠버 출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39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중 어느 도시가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어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38 미국 플로리다 딸기철 한창이네! 코리아위클리.. 19.02.01.
3837 미국 탬파베이 명물 ‘선샤인 스카이웨이, 자살 방지책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