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웹사이트 질로우, 올랜도와 마이애미에도 손 뻗쳐
 

door.jpg
▲ 대표적인 온라인 주택 거래 사업체 ‘오픈 도어’ 웹사이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시애틀에 본사를 둔 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Zillow)가 올해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에 적극 뛰어들 채비를 하는 등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이 활성화 되고 있다.

현재 전국 9개 도시에서 '질로우 오퍼(Zillow Offer)'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질로우는 올해 시장을 넓혀 올랜도를 비롯, 마이애미, 미네아폴리스-세인트 폴, 내슈빌, 포틀랜드 등의 도시들을 더할 계획이다. 질로우 오퍼는 셀러로부터 빠르면 1주일 내에 집을 사들여 일정 기간 내에 재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온라인 주택 거래 서비스는 지난해부터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레드핀(Redfin), 오픈도어(OpenDoor), 포우패드(Fowpad), 렉스(Rex) 등 여러 회사가 등장했다. 이중 4년 전 설립한 오픈도어는 현금 주택구매 사업의 물꼬를 튼 회사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거액 투자를 해 세계 정보기술(IT) 업계를 놀라게 했다.

온라인 거래 시장은 지역 중개인을 배제하고, 부동산 가격 상승을 이용하려고 한다는 우려 때문에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어 왔다. 근래 집값 상승세를 염두에 둔 사업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질로우는 주택 거래를 위해 현지 부동산 중개인과 함께 일하거나, 혹은 자사의 오퍼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바이어(구매자)들을 현지 에이전트에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주택구매 업체는 보통 매매가의 7% 정도를 수수료로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홈오너들은 집을 팔면서 복잡하고 번거로운 과정을 거치거나 거래가 깨지는 등 스트레스를 피할 수 있다고 질로우는 주장한다.

질로우는 2017년에 올랜도에서 홈 바이어와 부동산 투자자들을 연결하는 '인스턴트 오퍼(Instant Offer)'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그러나 질로우는 회사 자체에서 주택을 구입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는 판단으로 인스트턴트 오퍼를 중단했다.

질로우 오퍼와 같은 온라인 구매 서비스는 대부분 비슷한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한다. 즉 셀러가 사이트에 들어가 매매 희망가를 제시하면 회사측은 자체 소프트웨어 등으로 매물 주택을 분석해 셀러에게 임시 매입가격을 제시한다. 이후 회사는 주택감정을 한 후, 정식 매입가를 제시한다. 절차에 따라 셀러는 집을 시장에 내놓은 지 일주일내에 현금을 받을 수 있다. 자연 이들 업체는 집을 빨리 팔아야 하는 주택 소유주들의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다.

한편 오픈도어를 포함한 일부 업체들은 일정 연도와 가격대 집을 사들여 페인트나 정원 정비 등 가벼운 보수 이후 바로 재판매한다는 원칙을 고수한다. 또 업체들은 자사 보유 주택을 판매하면서 대출·보험까지 제공하는 통합 서비스까지 실시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3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2 캐나다 독신 캐나다인, 주택구입 망설여져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1 캐나다 작년 BC주 불법약물 과용 사망 1489명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0 미국 롯데플라자 마켓, 올랜도에서 테이프 끊었다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9 미국 경기 좋은데 대량 해고? 올랜도 8년 만에 최고 수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8 미국 올랜도, ‘보행자에게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 언제 벗나 코리아위클리.. 19.02.08.
» 미국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 부쩍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6 미국 탬파 전력회사들, 스마트 계량기 구축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5 캐나다 캐나다 영향력 브랜드 TOP 10, 삼성 아웃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4 캐나다 밴쿠버KOTRA 무역관 3월 14일 잡페어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3 캐나다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2 미국 “미국의 베네수엘라정권 전복 중단하라” file 뉴스로_USA 19.02.07.
3851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사상 최초 객차 양쪽문 이용 승하차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50 캐나다 한인타운을 찾은 자그밋 싱 NDP 당 대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9 캐나다 경찰 총격범 자택서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올 겨울 첫눈으로 기록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7 캐나다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6 캐나다 [신년특별인터뷰] 한류열기 일시적이지 않기 위해 보다 장기적인 투자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5 캐나다 편지 사연 채택되면 집 생길 수도 CN드림 19.02.05.
3844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앨버타에 가장 많아 CN드림 19.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