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전기 사용 판독해 고객에 정보 제공
 

duke.jpg
▲탬파베이 주요 전력공급사인 듀크 에너지와 탬파 일렉트릭사가 스마트 전기 계량기 체재를 구축한다. <사진: 듀크 에너지사 웹사이트>
 

(탬파=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탬파베이 주요 전력공급사인 플로리다 듀크 에너지(Duke Energy Florida)와 탬파 일렉트릭사(Tampa Electric Co.)가 스마트형 전기 계량기 체재를 구축한다.

<탬파베이타임스> 28일자에 따르면 두 전력회사는 전기 인프라를 현재보다 쉽게 관리하고, 가동 중단에 대한 복원력을 향상시키며, 고객들이 에너지 사용을 더 잘 제어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로 기술력을 동원하고 있다. 이같은 목표의 첫 단계로 가정과 업소에 보
다 지능적인 스마트 계량기를 설치하고 있으며, 두 회사는 이미 교체 작업에 들어갔다.

현재 탬파 일렉트릭의 75만 고객 중 약 12%, 듀크 에너지의 180만 고객 중 1%가 스마트 계량기를 사용하고 있다.

신형 스마트 계량기는 기존 계량기에 비해 전력 정보를 신속하고 상세하게 제공한다. 즉 전력 판독을 재빠르게 해내어 고객들이 온라인이나 앱으로 거의 실시간에 에너지 사용량을 볼 수 있게 한다. 고객들로 하여금 전기 사용을 조절해 전기세를 절약할 여지를 주겠다는 취지다.

고객들은 스마트 계량기를 통해서 에너지 사용이 목표치에 가까워 진다는 통보를 받을 수 있고, 전기회사는 원격으로 서비스를 시작하고 중지할 수도 있다.

스마트 계량기 설치는 전국적인 추세로, 미 전역에서 60퍼센트의 가정이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 계량기의 뛰어난 장점은 전력회사의 관리 능력을 높인다는 것이다. 이같은 능력은 특히 허리케인과 같은 재난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스마트 계량기는 전력회사로 하여금 전력 서비스 상황과 고객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현재 듀크사는 정전 시 자동으로 전력을 재배치해 고객들이 빠른 시간 내에 전기를 얻게 하는 기술을 출시했고, 고객의 약 3분의 1 정도가 혜택을 받고 있다.

텍사스의 센터포인트 에너지(CenterPoint Energy)는 이같은 기능을 사용하여 자사 통보 시스탬에 등록한 고객이 전원 복구 유무를 알게 하고, 자연 재해 후 집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스마트 계량기는 무선 통신 인프라도 제공, 교통 신호 자동화에 적용되어 교통 패턴에 따라 신호를 조절할 수 있게 하는 등 다방면으로 역할을 하지만, 미터기의 스마트성이 역이용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즉 기기가 충분히 안전하지 않으면 해킹을 당할 수 있고, 도둑들이 실시간 정보를 사용해 휴가중에 있는 집을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탬파베이의 두 전력사는 스마트 계량기의 디지털 보안이 철저하다고 전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3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2 캐나다 독신 캐나다인, 주택구입 망설여져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1 캐나다 작년 BC주 불법약물 과용 사망 1489명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0 미국 롯데플라자 마켓, 올랜도에서 테이프 끊었다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9 미국 경기 좋은데 대량 해고? 올랜도 8년 만에 최고 수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8 미국 올랜도, ‘보행자에게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 언제 벗나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7 미국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 부쩍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2.08.
» 미국 탬파 전력회사들, 스마트 계량기 구축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5 캐나다 캐나다 영향력 브랜드 TOP 10, 삼성 아웃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4 캐나다 밴쿠버KOTRA 무역관 3월 14일 잡페어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3 캐나다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2 미국 “미국의 베네수엘라정권 전복 중단하라” file 뉴스로_USA 19.02.07.
3851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사상 최초 객차 양쪽문 이용 승하차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50 캐나다 한인타운을 찾은 자그밋 싱 NDP 당 대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9 캐나다 경찰 총격범 자택서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올 겨울 첫눈으로 기록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7 캐나다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6 캐나다 [신년특별인터뷰] 한류열기 일시적이지 않기 위해 보다 장기적인 투자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5 캐나다 편지 사연 채택되면 집 생길 수도 CN드림 19.02.05.
3844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앨버타에 가장 많아 CN드림 19.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