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jpg

 

영향력 있는 브랜드 TOP10에 재진입한 팀호튼이 1986년부터 매년 해온 종이컵 말아올리기 경품행사를 6일부터 시작했다. 그러나 환경보호를 위해 종이컵 사용을 줄이기 위한 운동에 역행한다는 비판도 일었다.(사진출처=팀호튼 보도자료)
 
 
구글, 아마존, 애플 순
10위 재진입한 팀호튼 
 
캐나다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순위에서 삼성이 10위권에서 턱걸이를 하고 있는데 올해 발표에서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입소스캐나다가 5일 캐나다광고주협회(Association of Canadian Advertisers, ACA)와 공동으로 발표한 '제8차 캐나다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TOP10'에서 1위는 구글이 차지했다.
 
삼성은 2016년 초에 발표된 2015년도 제5차 발표에서 10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16년에 발생한 갤럭시7 배터리 화재 사고로 2016년도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나갔다. 다시 2017년도 기준 10위권으로 들어왔으나, 이번 2018년 기준으로 발표된 10위권 안에 들지 못했다.
 
2018년 기준 순위에서 구글에 이어 작년보다 2계단 오른 아마존이 2위를, 애플이 작년과 같은 3위로, 페이스북이 아마존과 자리를 바꿔 4위를, 마이크로소프트가 5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6위는 유튜브, 7위는 비자, 8위는 넷플릿스, 9위는 월마트, 그리고 10위는 삼성을 밀어내고 팀 호튼이 진입했다.
 
입소스캐나다의 스티브 레비 COO는 "팀 호튼이 올바른 이슈를 강조했기 때문에 10위권 안에 들었다"고 평가했다.
 
이번 10위권 발표와 함께, 팀 호튼은 올해 33주년 째 'Roll Up The Rim To Win' 경품행사를 6일부터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팀호튼 종이컵 상단에 말려 있는 부분을 올려 거기에 나와 있는 경품을 선물로 주는 이벤트이다. 올해는 40대의 짚 컴패스 4x4 SUV를 비롯해, 100개의 5000달러 CIBC 선불카드, 1000개의 Sport Chek의 GT 자전거, 5만개의 팀호튼 50달러 기프트카드 등의 경품이 걸려 있다.
 
그런데 캘거리에 거주하는 3명의 청소년들이 환경을 위해 종이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경품 이벤트를 중단하라는 청원을 올렸다. 세계적으로 머그컵 활용을 늘리려는 움직임이 있는데, 종이컵을 이용한 경품행사로 환경보호에 역행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1986년부터 팀호튼이 상징적인 연례행사로 해 오던 경품행사를 막기에는 아직 역부족으로 보인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1. 3.jpg (File Size:124.4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63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2 캐나다 독신 캐나다인, 주택구입 망설여져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1 캐나다 작년 BC주 불법약물 과용 사망 1489명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0 미국 롯데플라자 마켓, 올랜도에서 테이프 끊었다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9 미국 경기 좋은데 대량 해고? 올랜도 8년 만에 최고 수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8 미국 올랜도, ‘보행자에게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 언제 벗나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7 미국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 부쩍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6 미국 탬파 전력회사들, 스마트 계량기 구축 코리아위클리.. 19.02.08.
» 캐나다 캐나다 영향력 브랜드 TOP 10, 삼성 아웃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4 캐나다 밴쿠버KOTRA 무역관 3월 14일 잡페어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3 캐나다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2 미국 “미국의 베네수엘라정권 전복 중단하라” file 뉴스로_USA 19.02.07.
3851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사상 최초 객차 양쪽문 이용 승하차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50 캐나다 한인타운을 찾은 자그밋 싱 NDP 당 대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9 캐나다 경찰 총격범 자택서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올 겨울 첫눈으로 기록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7 캐나다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6 캐나다 [신년특별인터뷰] 한류열기 일시적이지 않기 위해 보다 장기적인 투자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5 캐나다 편지 사연 채택되면 집 생길 수도 CN드림 19.02.05.
3844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앨버타에 가장 많아 CN드림 19.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