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 연속 3350명 초청

2017년도보다 감소해

 

연방정부가 2월부터 연초에 비해 초청자 수를 축소한 이후 계속 같은 인원에게 초청장을 보내고 있지만, 통과점수는 다소 낮아졌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4월 첫번째 연방 EE(Express Entry) 선발에서 총 335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다.

 

통과점수(Comprehensive Ranking System, CRS)는 연초부터 3900명에게 초청장을 보내다 3350명 수준으로 선발인원을 축소한 2월 457점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진 451점이다. 연초에는 439점으로 시작했고, 1월 4번의 초청에서 438점으로까지 낮아졌었다.

 

그러나 2월 20일에 2월 들어 단 한번의 선발을 하면서 통과점수가 19점이나 급등했었다.

 

이번에 동점자 처리는 2019년 1월 9일 동부시간으로 오전 7시 35분 9초에 등록한 신청자까지다.

 

연초에 3900명씩 4번을 선발하면서 연방EE 제도가 핵심 이민선발 제도로 자리잡은 2015년 이후 최대 인원을 보였다. 하지만 그 수를 줄이고 선발횟수도 2주 간격을 유지하면서 4월 3일 현재 총 2만 4550명에게 초청장을 보네, 2017년의 2만 4632명보다 줄어들었다.

 

연방이민부가 2019년, 2020년에 전년도보다 이민 목표인원을 늘려 잡았기 때문에 향후 선발인원이 늘어나거나 선발횟수를 늘릴 수 밖에 없고, 이에 따라 통과점수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연방EE 이민 통과점수 451점 밴쿠버중앙일.. 19.04.06.
4110 캐나다 3월 프레이져 주택거래 2013년래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4.04.
4109 캐나다 재외캐나다인 참정권 회복 밴쿠버중앙일.. 19.04.04.
4108 캐나다 새 홍역환자, 스카이트레인 동승자들 전염 가능성 밴쿠버중앙일.. 19.04.04.
4107 미국 CNN ‘디지털 성범죄 위기의 K팝’ 뉴스로_USA 19.04.04.
4106 캐나다 4월 자동차 범죄 예방의 달 밴쿠버중앙일.. 19.04.03.
4105 캐나다 에어캐나다 한국도심공항터미널 서비스 종료 밴쿠버중앙일.. 19.04.03.
4104 캐나다 에어캐나다 한국도심공항터미널 서비스 종료 밴쿠버중앙일.. 19.04.03.
4103 캐나다 3월 밴쿠버 주택거래 30년래 최저 수준 밴쿠버중앙일.. 19.04.03.
4102 캐나다 릿지메도우, 공중감시 새 수단 도입 밴쿠버중앙일.. 19.04.02.
4101 캐나다 BC변호사, 'ICBC 소송제한' 위헌신청 밴쿠버중앙일.. 19.04.02.
4100 캐나다 포트무디-코퀴틀람 NDP 당내 경선, 한인사회 농락 밴쿠버중앙일.. 19.04.02.
4099 캐나다 청소년 최저 임금, 당사자들 의견은 엇갈려 file CN드림 19.04.02.
4098 캐나다 연방정부 이민 시범 프로그램 구상 CN드림 19.04.02.
4097 캐나다 앨버타 자유당, 선거 공약은 “교육” file CN드림 19.04.02.
4096 미국 카레 나라 인도에는 카레라이스가 없다 코리아위클리.. 19.03.31.
4095 미국 "외계인 봤다"에 과학계 외면하지 않는다 코리아위클리.. 19.03.31.
4094 미국 험난한 올랜도 I-4 공사, 4년간 인부 4명 목숨 앗아가 코리아위클리.. 19.03.31.
4093 미국 플로리다 흡연식 의료용 대마초 합법화 코리아위클리.. 19.03.31.
4092 미국 드샌티스 주지사, 불체자 단속 강화 의지 보여 코리아위클리.. 19.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