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크고 못생긴 부포 두꺼비, 남부에서 점차 중부까지 퍼져


 

toad.jpg
▲ 독성이 있는 두꺼비가 플로리다주에 퍼지고 있어 애완동물을 키우는 주민들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사진은 올랜도 콜로니얼 선상의 한 중국 마켓에서 팔고 있는 식용 두꺼비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애완동물을 기르고 있는 플로리다주 주민들은 앞으로 두꺼비를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올랜도센티널> 28일치에 따르면 지역 주택가에 서서히 침입하고 있는 부포 두꺼비(bufo toads)는 몸체가 크고 울퉁불퉁하게 생겼을 뿐 아니라 독성을 지니고 있다. 부포 두꺼비는 한국에서 흔히 두꺼비로 칭하는 개구리목에 속하는 양서류로, 미국에서는 부포라는 명칭 외에 케인(cane)이나 자이언트(giant), 마린(marine)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주 어류 및 야생물보호부처(FWC) 관계자들은 앞으로 기온이 올라가고 습기가 높아지면서 사우스 플로리다 전 지역에서 문제의 두꺼비를 보는 것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 지적했다. 특히 주택이 물가에 있거나 수영장이 있을 경우 두꺼비의 출현이 더욱 쉬워진다.

문제는 부포 두꺼비가 점점 센트럴 플로리다쪽으로 북상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FWC는 케인 두꺼비 출현이 대략 플로리다주 허리를 가르는 I-4를 중심으로 남부쪽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알렸다. 지난해 여름 지역 방송인 < Fox 13 News >는 메이트랜드 동네에서 케인 두꺼비가 발견됐다고 전한 바 있다.

팜비치 가든의 경우 부포 두꺼비가 수천마리로 불어나 도로를 건너뛰어 지역 주택가 수영장을 침범하고 있다. 한 지역 주민은 자신의 수영장에 적어도 1백마리 정도 되는 두꺼비가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부포 두꺼비에는 우윳빛의 독성 물질이 있어 피부에 닿으면 가려움증을 야기시키고, 두꺼비를 잡았던 손으로 눈을 문지르면 작열감을 준다. 더욱 두려운 것은 부포 두꺼비가 애완동물을 빠르게는 15분내 죽일 수 있다는 것이다. 즉 두꺼비를 입으로 물거나 핧은 개가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할 경우 독성이 몸에 퍼져 이상한 행동이나 입에 거품을 무는 등 증상을 나타내면서 죽을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애완동물이 부포 두꺼비와 접촉했다고 여겨지면 재빨리 호스를 끌어다가 10여분동안 입 주위를 닦아내야 한다. 이때 물이 목으로 넘어가지 않게 물을 뿜어내는 방향을 조정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그리고 애완동물의 잇몸과 혀를 행주로 닦아내어 독을 최대한 제거한 뒤 바로 수의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

부포 두꺼비는 밤에 가장 활발하지만 낮에도 활동을 한다. 개구리와 달리 부포 두꺼비는 갈색 몸둥아리에 연한 베이지색 복부를 지니고 있다. 몸집 길이는 대략 6인치에서 9인치 정도이다.

부포 두꺼비의 주택가 근접을 막으려면 무엇보다 애완동물 밥그릇을 밤새도록 야외에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 또 잔디를 정기적으로 짧게 깎고, 정원수 밑부분을 쳐주는 등 집 주변에 두꺼비가 숨기 좋을 만한 환경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FWC에 따르면 플로리다에 빠른 속도로 퍼지는 외래종 물고기와 야생물은 500종류가 넘는다. 여기에는 이구아나, 버마산 뱀, 라이언피시, 자이언트 아프리카산 달팽이 등 독특한 동물들 외에 각종 식물들이 포함돼 있다. 이들 외래종은 토종 생물들의 지위를 침범할 뿐 아니라 경제적 손실을 야기하고, 더 나아가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31 캐나다 BC주 보육시설 접근 상대적 용이 밴쿠버중앙일.. 19.04.11.
4130 캐나다 메이플시럽 연간 4억 6백만 달러 수출 밴쿠버중앙일.. 19.04.11.
4129 미국 “종전선언 하원 법안서명 늘어” KPN 기여 file 뉴스로_USA 19.04.10.
4128 캐나다 2월 주택 건설 허가액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4.10.
4127 캐나다 살모넬라 전국 감역 확산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9.04.10.
4126 캐나다 1월 시민권을 취득한 한인 영주권자 423명 밴쿠버중앙일.. 19.04.10.
4125 캐나다 밴쿠버아일랜드서도 홍역 확진 밴쿠버중앙일.. 19.04.09.
4124 캐나다 올해 말까지 BC학교 무료 생리대 비치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19.04.09.
4123 캐나다 밴쿠버에서 가장 트랜디한 결혼식을 하는 방법은? 밴쿠버중앙일.. 19.04.09.
4122 캐나다 UCP 집권하면 어떻게 달라지나? file CN드림 19.04.09.
4121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NDP, 지역경제, 일자리 지키는 정당” CN드림 19.04.09.
4120 캐나다 NDP, 대규모 사회정책, 인프라 투자 공약 CN드림 19.04.09.
4119 미국 샌더스 “미국,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 계속해야” file 뉴스로_USA 19.04.07.
4118 미국 작년 보행 교통사고 사망 30년 내 가장 큰폭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4.06.
4117 미국 “불합리한 미국 대선 ‘선거인단 투표’ 제도 없애자” 코리아위클리.. 19.04.06.
4116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수십억개 불법 로보콜 단속 코리아위클리.. 19.04.06.
» 미국 플로리다에 독성 두꺼비 번식, 애완동물에 치명적 코리아위클리.. 19.04.06.
4114 미국 올랜도 낮은 가격대 주택, 미 전역서 가장 부족 코리아위클리.. 19.04.06.
4113 캐나다 한국기획사 대표들이 한인문화의 날 K-POP 콘테스트 심사와 오디션 밴쿠버중앙일.. 19.04.06.
4112 캐나다 한인신협, 4월 30일까지 청년인턴 모집 밴쿠버중앙일.. 19.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