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의약품 가격 검토위원회 홈페이지 사진
 
가격검토위원회 권한확대 규정 바꿔
BC주정부, 특허약품 가격하락 기대
10년간 132억 달러의 약값을 절약 
 
연방정부가 특허의약품 가격을 내릴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바꾸도록 조치한 것에 대해 BC주정부가 환영을 뜻을 보였다.
 
특허 의약품 가격 검토위원회(Patented Medicine Prices Review Board, PMPRB)의 의장 미체 레빈 박사는 연방보건부가 특허의약품규정(Patented Medicines Regulations)에 대한 최종 수정안으로 보다 더 효율적으로 의약품 가격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는 입장을 9일 발표했다.
 
레빈 박사는 "보건부의 관련 규정을 수정을 통해, 검토위원회가 현재와 미래에 지나치게 높은 의약품 가격 인상에서 캐나다의 소비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수단과 정보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 규정 수정에 대해 자문을 했던 것을 바탕으로 검토위원회는 올 가을까지 만들어질 새 가이드라인 초안 작성에도 자문을 하겠다는 의도를 밝혔다.
 
이런 과정을 거쳐 특허의약품 가격을 규정할 수 있는 최종 안이 2020년 7월 1일까지 완성될 예정이다.
 
이번 규정에 따라 제조업체가 정한 가격이 아니라, 유사한 국가의 시장 가격 등을 비교할 수 있고, 또 의료예산이나 환자의 입장에서 약값을 고려할 수 있게 된다. 이 규정이 발효되면, 향후 10년간 캐나다는 132억 달러의 약값을 절약할 수 있다.
 
1987년에 설립된 검토위원회는 독립기구로 캐나다 의약품 가격 결정을 감시하고 규정하며 소비자를 보호하는 준사법기관의 역할을 해 왔다.
 
이번 조치에 대해 BC주 정부는 의약품가격결정 규정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게 돼 환영한다고 9일 발표했다.
 
BC주 아드리안 딕스 보건부 장관은 "이번 조치는 모든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는 아주 중대한 변화"라며, "다른 나라에 비해 캐나다인들이 너무 비싸게 의약품 가격을 지불해 왔다"고 말했다. 딕스 장관은 "BC주에서는 의약품보험(Fair PharmaCare)을 통해 주민의 의약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고, 또 복제약 협정이나 확대 등에도 일조해 왔다"고 덧붙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35 미국 연준, 10년 7개월 만에 기준 금리 0.25% 내려 코리아위클리.. 19.08.14.
4534 캐나다 승차공유업체 리프트, 연말까지 밴쿠버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19.08.14.
4533 캐나다 30세 이상 4명 중 한 명 누군가 간병중 밴쿠버중앙일.. 19.08.14.
4532 캐나다 BC주 자동차보험 전국 최고 비싸 밴쿠버중앙일.. 19.08.14.
4531 캐나다 NAFTA 재설계로 캐나다에 미화 10억 달러 이상의 손해 발생할 수 있어 file CN드림 19.08.14.
4530 캐나다 그린 라인 LRT 프로젝트 중단 없이 진행 file CN드림 19.08.14.
4529 캐나다 캘거리 시 긴축 정책, 시민들 고통분담은 이제 시작? file CN드림 19.08.14.
4528 캐나다 6월 건축허가 감소, 7월 신축주택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8.13.
4527 캐나다 "밴쿠버 취업이 손에 잡혀요" 밴쿠버중앙일.. 19.08.13.
4526 캐나다 밴쿠버 밤하늘에도 유성우 쇼가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9.08.13.
» 캐나다 캐나다 약값 얼마나 많이 떨어지려나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4 캐나다 새 이민자가 정착하기 좋은 캐나다 도시 1위는?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3 캐나다 이글블러프 간밤에 산불 2배로 확산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2 캐나다 미국 비자 급하면 '긴급예약신청' 밴쿠버중앙일.. 19.08.09.
4521 캐나다 전국 824개 새 이민자 지원 프로젝트 선정 밴쿠버중앙일.. 19.08.09.
4520 캐나다 마니토바에서 BC연쇄살인용의자 추정 시체 2구 발견 밴쿠버중앙일.. 19.08.09.
4519 캐나다 밴쿠버주택가격 하락에 주택거래 다시 활기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8 캐나다 버나비 센트럴파크 피습 한인 노인 1년 만에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7 캐나다 한인문화의 날, "한인이라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6 캐나다 한국영화 100년사 기념 밴쿠버 한국영화제 밴쿠버중앙일.. 19.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