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9세 28%로 가장 높아

전혀 간병 계획 없다는 41%

 

점차 캐나다사회가 고령화 되가면서 부모나 배우자 부모를 봉양해야 하는 비중도 늘어날 수 밖에 없는데 이에 대한 경제적 비용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앵거스리드 12일 발표한 캐나다에서의 간병(Caregiving in Canada)이라는 보고서에서 30세 이상 캐나다인 26%가 현재 누군가를 봉양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향후 봉양을 해야 한다는 비율도 33%였다.

 

현재 간병을 한다고 대답한 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30-39세는 현재 22%, 40-49세는 28%, 50-59세도 28%, 60-69세는 26%, 그리고 70세 이상은 20%였다.

앞으로 해야 한다는 비율은 45%, 44%, 38%, 27%, 그리고 25%로 젊을수록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런데 앞으로 간병을 할 예정이 없다는 비율이 41%로 높게 나왔다.

 

봉양을 해야 하는 사람이 얼마나 가까운 사람이냐는 질문에 52%가 친부모 또는 배우자 부모로 절대적으로 높았다. 이어 배우자나 동거인이 22%, 다른 가족이 13%로 나왔다.

 

연령별로 봤을 때 70세 이상은 배우자나 동거인 55%로 결국 사람하는 사람의 여생을 같이 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렇게 봉양을 하는 일이 삶에 얼만큼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전체적으로 별로 큰 영향이 없다가 53%, 좀 영향이 있다가 37%, 그리고 크다는 대답이 10%였다. 그런데 40-49세 사이는 큰 영향이 없다가 44%이지만 좀 영향이 있다가 48%로 좀 부담을 느끼는 유일한 연령대를 기록했다.

 

CIBC의 추산에 따르면, 노령의 부모를 봉양하는 비용이 330억 달러로 나왔다. 이 금액 중 직접 주머니에서 나가는 돈이 66억 달러, 그리고 270억달러는 노동생산성이나 소득 상실에 의한 간접적 효과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35 미국 연준, 10년 7개월 만에 기준 금리 0.25% 내려 코리아위클리.. 19.08.14.
4534 캐나다 승차공유업체 리프트, 연말까지 밴쿠버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19.08.14.
» 캐나다 30세 이상 4명 중 한 명 누군가 간병중 밴쿠버중앙일.. 19.08.14.
4532 캐나다 BC주 자동차보험 전국 최고 비싸 밴쿠버중앙일.. 19.08.14.
4531 캐나다 NAFTA 재설계로 캐나다에 미화 10억 달러 이상의 손해 발생할 수 있어 file CN드림 19.08.14.
4530 캐나다 그린 라인 LRT 프로젝트 중단 없이 진행 file CN드림 19.08.14.
4529 캐나다 캘거리 시 긴축 정책, 시민들 고통분담은 이제 시작? file CN드림 19.08.14.
4528 캐나다 6월 건축허가 감소, 7월 신축주택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8.13.
4527 캐나다 "밴쿠버 취업이 손에 잡혀요" 밴쿠버중앙일.. 19.08.13.
4526 캐나다 밴쿠버 밤하늘에도 유성우 쇼가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9.08.13.
4525 캐나다 캐나다 약값 얼마나 많이 떨어지려나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4 캐나다 새 이민자가 정착하기 좋은 캐나다 도시 1위는?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3 캐나다 이글블러프 간밤에 산불 2배로 확산 밴쿠버중앙일.. 19.08.10.
4522 캐나다 미국 비자 급하면 '긴급예약신청' 밴쿠버중앙일.. 19.08.09.
4521 캐나다 전국 824개 새 이민자 지원 프로젝트 선정 밴쿠버중앙일.. 19.08.09.
4520 캐나다 마니토바에서 BC연쇄살인용의자 추정 시체 2구 발견 밴쿠버중앙일.. 19.08.09.
4519 캐나다 밴쿠버주택가격 하락에 주택거래 다시 활기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8 캐나다 버나비 센트럴파크 피습 한인 노인 1년 만에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7 캐나다 한인문화의 날, "한인이라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9.08.08.
4516 캐나다 한국영화 100년사 기념 밴쿠버 한국영화제 밴쿠버중앙일.. 19.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