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행정명령 내려, 다음달 3일부터 시행
 

donald.jpg
▲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 억제 정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사진은 올해 올랜도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위대하게' 슬로건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이민 억제정책을 줄곧 펴온 트럼프 행정부가 영주권 신청을 앞두고 있는 이민자들에게 실질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미국 이민 희망자의 건강보험 가입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11월 3일부터 시행되는 규정은 배우자 비자 및 가족초청 비자 신청자들이 건강보험에 가입하거나 자비로 의료비용을 지불할 만한 능력을 증명하지 못할 경우 비자 발급을 금지한다. 규정은 영주권자, 단기 여행비자 신청자 및 망명자 등은 제외했다.

이번 규정을 충족하기 위해 비자 신청자는 영사 인터뷰시 미 입국 30일 이내에 건강보험에 가입하겠다는 의사와 함께 직장 보험 혹은 개별적 보험 가입 등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법 이민자들의 건강보험 가입자 비율이 미 시민권자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다는 카이저패밀리재단(KFF)의 최근 보고서를 그 근거로 들며, 보험 미가입 이민자들이 의료기관에 끼치는 재정적 부담으로 미국 시민의 의료비용이 늘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 신청자 공적부조 혜택 금지 규정은 법원의 발효 유예로 일단 묶여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에는 영주권 등 이민 신청자의 '공적부조(public charge)' 혜택을 금하는 새 규정을 내놓은 바 있다. 규정에 따라 이민 신청 3년 이내에 12개월 이상 현금 혹은 비현금 복지(푸드스탬프, 주택보조비, 의료비 등) 수혜 전력이 있는 경우 영주권이 기각될 수 있다. 다만 새 규정 시행일 이전의 수혜 전력은 이민 신청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신규 규정은 본래 이달 15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뉴욕 남부연방지법은 시행 며칠을 앞두고 규정의 발효를 유예하는 예비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곧바로 항소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13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 오픈 하우스, 역대 최고 숫자 참여 CN드림 19.10.29.
4712 캐나다 앨버타 독감 예방 접종 클리닉 열어...5세 이상은 약국에서도 접종 가능 CN드림 19.10.29.
4711 캐나다 Royal LePage, 캘거리 주택 가격은 내리고 매매는 늘었다 CN드림 19.10.29.
4710 캐나다 스웨덴 기후 운동가 툰버그, 앨버타 의사당 앞에서 연설...에드먼튼 기후집회에 수천 명 운집 CN드림 19.10.29.
4709 캐나다 '나 왕년에~' 즐겨부르던 노래를 듣고 싶다면~'나 어떻게' 밴쿠버중앙일.. 19.10.29.
4708 캐나다 25일부터 캐나다 전역에 기생충 상영 밴쿠버중앙일.. 19.10.29.
4707 캐나다 자유당 2019 총선 주요공약 어떤 변화 보이나 밴쿠버중앙일.. 19.10.29.
4706 캐나다 할로윈, 준비됐어?...캘거리에서 벌어지는 할로윈 이벤트들 file CN드림 19.10.23.
4705 캐나다 오일 패치, 연방 총선에 지대한 관심...어느 당이 승리하냐에 따라 크게 영향 받아 file CN드림 19.10.23.
4704 캐나다 캘거리 시의회, 비즈니스 및 주택 재산세 부담율 논의 CN드림 19.10.23.
4703 캐나다 예산 동결에도 내년 재산세 대폭 인상 불가피...올해 비즈니스 재산세 인하 조치가 원인 file CN드림 19.10.23.
4702 캐나다 에드먼튼 지역 주택 평균 가격 지속적 하락 CN드림 19.10.23.
4701 미국 독감 시즌 돌입,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코리아위클리.. 19.10.22.
4700 미국 미 의회, 백인 우월주의 단체 ‘테러집단’ 지정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10.22.
» 미국 트럼프 행정부, 이민 신청자에 건강보험 가입 요구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8 미국 미국 낙태율, 44년 이래 최저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7 미국 내년 소셜 시큐리티 연금 1.6% 인상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6 미국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 미국 은퇴지 1위에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5 미국 '세계 최대 크리스마스 빛 메이즈' 플로리다에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0.22.
4694 캐나다 내 자녀가 캐나다 주인으로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길 밴쿠버중앙일.. 1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