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마리아 여파, 오시올라 카운티 인구 33.7% 차지
 

demo.jpg
▲ 중앙플로리다에 푸에르토리코인이 대거 유입하면서 지역 히스패닉 인구가 더욱 증가했다. 사진은 수년전 올랜도에서 이민개혁 시위를 벌이고 있는 히스패닉 주민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인구조사국의 최근 미국 지역사회 조사에 따르면, 메트로올랜도의 오렌지 카운티와 오시올라 카운티내 푸에르토리코 인구가 허리케인 마리아의 여파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허리케인 마리아는 2017년 9월에 푸에르토리코를 초토화 시켰다.

최근 연방인구조사국이 내놓은 최신 '어메리칸 커뮤니티 조사(American Community Survey)' 자료 기준으로 두 카운티에 유입된 푸에르토리코 신규 거주자는 거의 3만 7000명이다. 이중 오시올라 푸에르토리코 인구는 22%가 늘어나 2018년에 총 12만3897명을 기록했다.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푸에르토리코 인구는 7%가 늘어난 20만9151명이다.

이번 통계에서 오시올라 카운티 인구 중 33.7%가 자신을 푸에르토리코 출신으로 밝혀, 오시올라는 비율면에서 푸에르토리코 섬 밖에서 가장 많은 본토 출신 주민이 사는 곳으로 나타났다.

오시올라 카운티로 이주해오거나 카운티에서 태어나는 푸에르토리코인들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이곳 히스패닉 인구 역시 52%에서 55%로 증가했다.

오렌지 카운티의 경우 2018년 조사에서 주민의 약 15.1%가 푸에르토리코인으로 밝혀졌다. 또 오렌지 카운티의 히스패닉 인구는 31%에서 32%로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푸에르토리코인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오시올라를 필두로 햄든(메사추세츠), 브롱스(뉴욕), 쿰버랜드(뉴저지) 그리고 오렌지카운티 순이다.

인구수로 따질 경우 브롱스가 26만8556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오렌지(20만9151명)이다.

주별 푸에르토리코인 비율면에서도 단연 플로리다가 가장 높다. 2017년에서 2018년 사이에 플로리다주 푸에르토리코인은 5%가 증가, 거의 60만명에 달했다. 반면 뉴욕주는 4만3천명이 줄었다.

더 넓게 볼 경우, 푸에르토리코 본토 밖의 주민은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미 전국에 사는 푸에르토리코인은 2018년에 20만2789명이 늘어나 거의 580만 명을 기록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32 캐나다 소비스, 스마트 카트 시범 운영...계산대에 줄을 줄이려는 시도 CN드림 19.11.05.
4731 캐나다 남매 판다곰, 내년 초까지 캘거리 머문다...작별 행사 마쳤으나 허가와 항공편에 차질 CN드림 19.11.05.
4730 캐나다 텔러스 스파크, ‘Body Worlds : Animal Inside Out’ 전시회 열어 CN드림 19.11.05.
4729 캐나다 Car2go 이번 주 철수한다...캘거리 시, 다른 자동차 공유회사와 논의중 CN드림 19.11.05.
4728 캐나다 캐나다 주택공사는 캘거리 시장 밝게 전망...부동산 향후 2년간 꾸준히 나아질 것 CN드림 19.11.05.
4727 캐나다 캘거리 국제 공항, 탑승수속 보다 빠르게 CN드림 19.11.05.
4726 캐나다 캘거리 시, 주거지역 속도제한 강화 시민 의견 수렴키로 CN드림 19.11.05.
4725 캐나다 밴쿠버 | 다운타운 고층 빌딩 평가 가치가 1달러...왜?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4 캐나다 세계한인 |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한 궁중무용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3 캐나다 8월 BC주 평균주급 다시 1000달러 돌파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2 미국 높아지는 총기 규제 강화 목소리…미국민 60% ‘찬성’ 코리아위클리.. 19.10.29.
4721 미국 연례 메디케어 등록, 이달 15일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0.29.
4720 미국 미국 젊은이들 자살률 10년 간 58% 늘어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9 미국 독감 시즌 돌입,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8 미국 ‘성인의 날 이브’인가 ‘스푸키 나잇’인가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7 미국 ‘미투’ 운동 2년… 전 세계적으로 큰 파장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6 미국 서머타임 11월 3일 해제 코리아위클리.. 19.10.29.
» 미국 지난해 중앙플로리다 푸에르토리코 인구 급증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4 미국 50만 달러 투자이민 프로그램 곧 종료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3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 오픈 하우스, 역대 최고 숫자 참여 CN드림 1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