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_img1_1572893739.png

 

소비스는 컴퓨터가 탑재된 쇼핑 카트를 시범적으로 운영하여 소비자들이 스스로 물품들을 스캔하고 계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시도를 하여, 계산대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이고자 하고 있다. 스마트 카트로 불리는 카트는 물품의 무게를 재는 저울과 스캐너를 장착한 카트로 전체 금액과 계산도 카트에서 가능하다. 소비자들은 구매 물품들을 클릭하고 계산을 하면 그대로 매장을 떠날 수 있다.
하지만, 소비스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소비자들이 카트 안에 집어넣는 물품 자체를 인식할 수 있는 카트를 개발하여 소비자들이 일일이 스캔을 하지 않아도 되게 하는 계획을 진행 중이다. 소비스의 리테일 서포트 부대표인 마태 라쿠시에는 “카트는 점점 진화하고 있다.”라며, 카트에 부착되어 아이템마다 100장이 넘는 사진을 담는 카메라들의 네트워크가 사과의 종류까지 구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소비자의 구매 리스트를 받아 모든 물품들을 가장 빠르게 구매할 수 있는 경로와 아이템의 위치를 전달하게 되거나, 레시피를 선택하면 필요한 물품들을 표시해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트에서 물품을 빼면 카트의 무게가 가벼워진 것을 인지하여, 해당 상품을 전체 금액에서 자동으로 빼주기도 한다. 소비스는 10대의 스마트 카트를 토론토 오크빌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며, 3주간 소비자들이 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소비스는 파일럿 프로젝트 이후의 행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뉴욕 기반의 카트 생산 업체인 케이퍼는 카트를 더 만들어 낼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케이퍼의 공동 창업자인 아메드 베쉬리는 “일주일에 수천 대의 카트를 만들어 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소비스는 기존의 카트들을 스마트 카트로 바꾸는 계획은 없지만, 매장당 100-250대의 스마트 카트를 비치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라쿠시에는 소비스가 계산대에서 소비자들이 느끼는 불편을 인지하고, 이를 완화하기 위해 스마트 카트라는 옵션을 소비자들에게 추가적으로 제공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스와 스마트 카트 프로젝트에 대한 컨설팅을 담당하고 식료품 매장 디자인을 구상하는 시카타키 라크로아의 장피에르 라크로아는 계산대의 대기줄이 소비자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요소이며, 그다음으로 불편해하는 것은 매장에 물건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크로아는 스마트카트가 불편하고 서투른 셀프 체크아웃보다 더 나은 옵션이 될 것이라며, “밀레니엄 세대가 아닌 이상 사람들은 셀프 체크아웃의 사용을 꺼린다. 수년간의 업데이트 이후에도 셀프 체크아웃은 사람들을 새로운 행동양식을 강요하기 때문에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남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36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5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4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3 캐나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알고 나면 내 인생이 바뀐다!! CN드림 19.11.05.
» 캐나다 소비스, 스마트 카트 시범 운영...계산대에 줄을 줄이려는 시도 CN드림 19.11.05.
4731 캐나다 남매 판다곰, 내년 초까지 캘거리 머문다...작별 행사 마쳤으나 허가와 항공편에 차질 CN드림 19.11.05.
4730 캐나다 텔러스 스파크, ‘Body Worlds : Animal Inside Out’ 전시회 열어 CN드림 19.11.05.
4729 캐나다 Car2go 이번 주 철수한다...캘거리 시, 다른 자동차 공유회사와 논의중 CN드림 19.11.05.
4728 캐나다 캐나다 주택공사는 캘거리 시장 밝게 전망...부동산 향후 2년간 꾸준히 나아질 것 CN드림 19.11.05.
4727 캐나다 캘거리 국제 공항, 탑승수속 보다 빠르게 CN드림 19.11.05.
4726 캐나다 캘거리 시, 주거지역 속도제한 강화 시민 의견 수렴키로 CN드림 19.11.05.
4725 캐나다 밴쿠버 | 다운타운 고층 빌딩 평가 가치가 1달러...왜?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4 캐나다 세계한인 |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한 궁중무용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3 캐나다 8월 BC주 평균주급 다시 1000달러 돌파 밴쿠버중앙일.. 19.11.02.
4722 미국 높아지는 총기 규제 강화 목소리…미국민 60% ‘찬성’ 코리아위클리.. 19.10.29.
4721 미국 연례 메디케어 등록, 이달 15일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0.29.
4720 미국 미국 젊은이들 자살률 10년 간 58% 늘어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9 미국 독감 시즌 돌입, 10월 중 예방접종 해야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8 미국 ‘성인의 날 이브’인가 ‘스푸키 나잇’인가 코리아위클리.. 19.10.29.
4717 미국 ‘미투’ 운동 2년… 전 세계적으로 큰 파장 코리아위클리.. 1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