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토론서 '우크라이나 추문' 적극 방어, 위기감 느낀 지지자들 결집
 

biwa.jpg
▲ 조 바이든(왼쪽)과 엘리자베스 워런(오른쪽 ).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민주당 대선주자 최신 지지율 조사 결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최근 부진을 벗어나 반등했다. ‘CNN’ 방송이 2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34%로 1위를 차지했다.

다른 예비후보들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격차가 상당히 컸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2위,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3위인데, 각각 19%, 16%에 머물렀다. 이들과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 차이는 지난 4월 25일 조사 이래 최대치다.

얼마 전까지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를 불러온 ‘우크라이나 추문’에 자꾸 바이든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탓에 지지율이 떨어지는 추세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실제 잘못한 게 있는지와는 별도로, 피로감을 느낀 유권자들이 워런 상원의원 쪽으로 돌아서는 흐름이었다. 실제 워런 의원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선 조사도 나왔다.

워런 의원이 1위로 올라선 것은 불과 열흘 전이었다. 위니피액대학교가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한 조사에서, 워런 의원이 30%로 선두를 기록했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27%에 머물렀다.

CNN은 위기감을 느낀 민주당 핵심 지지층이 결집해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했다고 보고 있다. ‘될 사람을 밀어주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것이다. 현 탄핵정국이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민주당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사람이 없어, 내년 대선 승리에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얼마 전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바 있다. 따라서, 기존 선두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민주당 성향 유권자들이 지지를 모아주고 있다는 게 정가의 분석이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저마다 상당한 약점이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우크라이나 추문’에 휘말렸고, 샌더스 의원은 심근경색 수술로 선거운동을 한 때 중단하면서 건강 문제가 부각됐다. 또한 워런 의원은 선명한 진보 색채를 내세우지만, 일부 공약이 과격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워런 의원의 공약이 과격하다는 지적은, 대표적인 게 대형 기술기업 분할론이다. ‘페이스북’이나 ‘구글’ 같은 회사들을 독점사업자로 규정하고, 작은 회사 여러 개로 나눠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런 구상은 자유시장에 대한 정부의 지나친 간섭이라는 일각의 비판이 있다.

저마다 약점이 있는데 그 중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 지지가 모인 계기는 지난주 열린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4차 TV토론이 중요한 계기였다는 분석이 많다. 당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바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우크라이나에 대해 정당한 정책을 폈다고 강조했는데,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한 게 성공적이었다고 주요 매체들은 평가했다. 하지만 워런 의원의 경우 토론에서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군소 주자들 중에는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과,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의 지지율은 각각 6%씩이었고, 에이미 클로부처 상원의원과 베토 오뤄크 전 하원의원이 각각 3%씩으로 뒤따랐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민주당원이나 민주당 지지 유권자들을 중삼으로 전화 설문을 실시했고, 손전화와 집전화를 합쳐 1천여 명이 응답했다. 조사 결과는 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3.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46 캐나다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으로 본사 이전..."상실감 견디기 어려울 것" CN드림 19.11.13.
4745 캐나다 캐나다 현충일 행사, 전국 곳곳에서 시작 CN드림 19.11.13.
4744 캐나다 앨버타 역대 최고 로또 잿팟 주인공 나타나...63세 타이 트린, 6천 5백만불 수령 CN드림 19.11.13.
4743 캐나다 썸머타임 해제가 야생동물 충돌 위험 높여...차량 손해배상청구 원인 2위 차지 CN드림 19.11.13.
4742 캐나다 앨버타 분리독립, 정치세력화 추진...“Wexit Alberta”, 서부 캐나다 분리독립 지지 확산 CN드림 19.11.13.
4741 캐나다 캘거리중앙도서관, 개관 1주년 맞아...총 174만 명 방문 CN드림 19.11.13.
4740 미국 '바람 든 무' 골다공증 방치하면 골절 위험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9 미국 미국에서 '부자'는 100만 달러론 어림없다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8 미국 미 의회, 전기 자동차 구매 대규모 지원 계획 발표 코리아위클리.. 19.11.06.
» 미국 바이든 지지율 부진 벗어나 반등 34%, 워런에 크게 앞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6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5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4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3 캐나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알고 나면 내 인생이 바뀐다!! CN드림 19.11.05.
4732 캐나다 소비스, 스마트 카트 시범 운영...계산대에 줄을 줄이려는 시도 CN드림 19.11.05.
4731 캐나다 남매 판다곰, 내년 초까지 캘거리 머문다...작별 행사 마쳤으나 허가와 항공편에 차질 CN드림 19.11.05.
4730 캐나다 텔러스 스파크, ‘Body Worlds : Animal Inside Out’ 전시회 열어 CN드림 19.11.05.
4729 캐나다 Car2go 이번 주 철수한다...캘거리 시, 다른 자동차 공유회사와 논의중 CN드림 19.11.05.
4728 캐나다 캐나다 주택공사는 캘거리 시장 밝게 전망...부동산 향후 2년간 꾸준히 나아질 것 CN드림 19.11.05.
4727 캐나다 캘거리 국제 공항, 탑승수속 보다 빠르게 CN드림 19.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