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군 최고 사령관이 공식적으로 이라크에서의 작전 중단을 밝혔다. 미국이 이라크에서 이란 솔레이마니 장군을 살해한 여파에 따른 것이다.

 

조나단 밴스(Vance) 캐나다 군합참의장은 7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편지를 공개했다. 내용은 캐나다군이 이라크 영토에서 시행하고 있는 두 작전을 중단했다는 내용이다. 캐나다군은 나토군과 함께 훈련 작전을 벌여 왔다. 또 미국이 주도해 무장 급진이슬람단체 ISIS를 소멸하는 오퍼레이션 임팩트 작전에도 참여해왔다.

 

두 작전을 위해 캐나다는 500여 명의 병력을 이라크에 주둔시키고 있다.

 

편지는 파병된 군 가족에게 발송하는 형식을 따랐다. 밴스 합참의장은 파병 장병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보안 절차도 강화했다고 전했다.

 

또 이라크에서의 상황이 매우 복잡하기 때문에 파병 병력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현재로서는 현지에서의 캐나다군 작전을 중단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선택을 내렸다고 밝혔다. 

 

미국 역시 며칠 전 같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해외에서의 미군 시설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대 ISIS 작전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하짓 사잔(Sajjan) 캐나다 국방부 장관은 6일 CBC방송에 출연해 일부 비필수병력은 이미 이라크에서 빠져나온 상태라고 전했다.

 

밴스 합참의장의 편지로 사잔 장관의 발언이 확인된 셈이다. 이라크에서 이동하는 병력은 인근 쿠웨이트로 재배치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라크 의회는 지난주 투표를 거쳐 자국 내에 주둔하는 모든 외국 병력을 내보내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그러나 결의안은 강제성은 없다. 이라크 의회는 미국이 자국 내에서 이란 장성을 살해한 직후 결의안을 채택해 미국에 대한 거부감을 표했다.

 

이라크 총리는 6일 미국에 이란과의 전쟁을 벌이지 말고 미국 병력의 이라크 철수를 요구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54 캐나다 노스밴, 캐나다 최다 인구유입 도시로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1.10.
» 캐나다 캐나다군 이라크내 작전 전면 중단 밴쿠버중앙일.. 20.01.10.
4852 캐나다 유가상승 바람 탄 캐나다. 2020년 경제전망 밴쿠버중앙일.. 20.01.09.
4851 캐나다 경기도교사 캐나다 역량강화 연수 밴쿠버중앙일.. 20.01.09.
4850 캐나다 캐나다 학생비자연장 만료 30일전에 하면 유리 밴쿠버중앙일.. 20.01.09.
4849 캐나다 2020년 총격 사건 이번에는 버나비다!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8 캐나다 개학 동시 대학들 성범죄 예방 캠페인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7 캐나다 써리 범죄 예방은 시민의 적극적 참여로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6 캐나다 피스아치 국경서 이란계 여행객들 단체로 발 묶여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5 캐나다 포시즌스 밴쿠버 호텔 이달 말로 영업 끝 밴쿠버중앙일.. 20.01.07.
4844 캐나다 에드먼튼 갤럭시랜드, 해즈브로 테마 파크로 다시 태어난다 CN드림 20.01.07.
4843 캐나다 앨버타 주 교육부장관, “부적절한 행동한 교사, 교실 절대 못 선다” CN드림 20.01.07.
4842 캐나다 홈리스 사망자 추모제, "Longest Night of the Year" 열려 CN드림 20.01.07.
4841 캐나다 캘거리 임산부, 시외버스 화장실서 아이 낳아 CN드림 20.01.07.
4840 캐나다 아발란체 캐나다, 로키산 눈사태 위험 높아...야외활동 시 철저한 준비가 필요 CN드림 20.01.07.
4839 캐나다 연방 탄소세, 내년 1월 1일부터 앨버타에 적용 CN드림 20.01.07.
4838 캐나다 주택 소유자 보조금 대상 주택가격 153만 달러 밴쿠버중앙일.. 20.01.07.
4837 캐나다 [대한민국 외교부]영사서비스 이렇게 개선되었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1.07.
4836 미국 도로변 구걸 '홈리스', 그들은 과연 누구인가 코리아위클리.. 20.01.05.
4835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인상안, 내년 투표지에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20.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