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16시간에 걸쳐 태평양을 횡단하는 긴 여정 끝에 호주 시드니에 도착한 캐나다 소방대원들이 호주인들로부터 반가운 환영 인사를 받았다.

 

이들은 호주에서 번지고 있는 산불을 진압하기 위해 지원한 캐나다 인력 중 일부다. 호주는 극심한 가뭄과 높은 기온으로 남동부 일대에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상태다.

 

대원 중 일원으로 호주에 도착한 알버타주 통합산불진압대의 간부는 캐나다가 극심한 산불 피해를 경험한 적이 있기 때문에 산불 진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가 파견된 캐나다 소방 인력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주 산불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지의 이번 산불 피해는 예년 산불 피해의 20배 규모에 달한다. 많은 가옥과 농장을 포함한 마을 전체가 사라지기도 했다.

 

호주와 캐나다는 기후가 정반대이기 때문에 이전에도 소방 인력의 지원이 종종 있었다. 

 

캐나다에서 선발한 소방대는 산불 최일선에 배치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파견된 항공진압대와 물류 통제 인력, 화재 경로 예방 및 추적 등 해당 분야 전문가들은 산불이 어떻게 퍼질지, 어디로 번질지, 그리고 어떻게 진압될 수 있을지를 함께 강구한다.

 

호주 퀸즐랜드주와 뉴사우스웨일즈주에 파견된 캐나다 소방대원은 약 100명 수준이다.

 

올해 산불이 나기 시작한 시기는 예년보다 수주일 빨랐다. 게다가 최근 3년간 가뭄이 지속되면서 땅이 바짝 말라서 일단 불이 붙으면 금세 다른 곳으로 번지기 때문에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 인력의 상당수가 의용소방대원들이기 때문에 산불 규모가 너무 커지면 이에 대비한 훈련을 받지 못한 상태로는 쉽사리 화재 현장에 접근할 수도 없다. 

 

호주의 자원봉사 소방 인력 규모는 세계 최대 수준이다. 나이도 십대에서 6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직업도 교사, 승차공유 서비스 기사 등 가리지 않는다. 호주 법은 의용소방대원들에게 화재 진압을 위해 현업에서 10일간 휴가를 낼 수 있도록 규졍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74 캐나다 앨버타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환자 발생...전국에서 15번째, 회복은 가능할 듯 CN드림 20.01.14.
4873 캐나다 에드먼튼 공공 도서관의 최다 대출은 ‘영화와 회고록’ CN드림 20.01.14.
4872 캐나다 이란 출신 미국인, 캘거리 공항에서 따로 조사 받아 _ BC 국경에서도 이란 출신은 최대 16시간 대기 CN드림 20.01.14.
4871 캐나다 캘거리 경찰도 수염 기른다...경찰관들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허용하는 법안 CN드림 20.01.14.
4870 캐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11일 밴쿠버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9 캐나다 밴쿠버경찰, 어린이납치범 수사 시민협조 요청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8 캐나다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7 캐나다 '폭망'한 포에버21 캐나다에 재진입?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6 미국 10월부터 면허증에 별(★) 없으면 비행기 못탄다 file i뉴스넷 20.01.10.
4865 미국 휴스턴 실종 한인, 변사체로 발견 file i뉴스넷 20.01.10.
4864 미국 올 하반기부터 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file i뉴스넷 20.01.10.
4863 미국 19세 남자, DART 기차에 치여 사망 i뉴스넷 20.01.10.
4862 미국 텍사스 복권, 500만달러까지 지역센터에서 수령 가능 i뉴스넷 20.01.10.
4861 미국 2020 달라스 한인회 슬로건 “새로운 시작” file i뉴스넷 20.01.10.
4860 미국 달라스 한인회, 사업예산 54만달러 책정 file i뉴스넷 20.01.10.
4859 미국 민주평통 유석찬 회장, ‘국민훈장 목련장’ 수상 file i뉴스넷 20.01.10.
4858 미국 간호사협회, 간호인재 양성에 가교역할 file i뉴스넷 20.01.10.
4857 미국 코펠 ISD 5학년생, 독감으로 사망 file i뉴스넷 20.01.10.
4856 캐나다 2020년 첫 연방EE 초청자 3400명 밴쿠버중앙일.. 20.01.10.
» 캐나다 호주 산불 진압 위해 캐나다 인력 추가 파견 밴쿠버중앙일.. 20.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