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홀(U-Haul) 홈페이지 이미지 사진

 

U-Haul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상위 25개 도시 중 BC 4개 포함

 

이사를 가고 오기 위해서 이사트럭을 이용한다는 점을 이용해 어느 도시로 가장 많이 인구가 몰리는 지를 알아봤는데, 노스밴쿠버가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인구가 유입하는 도시로 꼽혔다.

 

화물운송자동차 렌트 전문기업인 유홀(U-Haul)이 2019년도 캐나다 내 이주 데이터 분석자료를 통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 탑25개 도시를 8일 발표했는데, 노스밴쿠버가 1위로 등극했다. 

 

유홀의 밴쿠버와 밴쿠버섬 지역 마이클 벤슨 사장은 "밴쿠버시가 경기가 호황이지만 너무 비싼 생활고에 결국 주민들이 빠저나가며, 노스밴쿠버가 새로운 주민에게 유인해 들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25개 도시 중 새먼 암(SALMON ARM)이 11위, 메릿트가 20위, 그리고 빅토리아가 22위로 BC주에서 총 4개 도시가 포함됐다.

 

온타리오주 도시들은 2위의 트렌톤, 3위의 세인트 토마스, 4위의 블록빌, 5위의 노스베이등 총 19개 도시가 25위안에 들었다. 그리고 나머지 2개 도시는 6위의 퀘벡주 세르브룩, 9위의 레비스 등이다.

 

2018년도에는 온타리오주의 킹스톤이 1위를, 이어 BC주의 빅토리아가 2위, 온타리오주의 트렌톤, 노바스코샤주의 핼리팩스, 그리고 온타리오주의 오타와 등이 5위권 도시에 포함됐다. 25위 안에 BC주 도시로는 켈로나(12위), 캠룹스(13위), 펜틱톤(19위) 등 4개 도시가 포함됐다.

 

2018년도에는 알버타주 도시도 2개 포함됐으나, 2019년도에는 온타리오주 도시들에 더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유홀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유홀 트럭의 200만 회에 달하는 이동 경로를 기준으로 순위를 정했다. 유홀은 이 자료가 반드시 해당 도시의 인구증가나 경기성장과 직접 연관되지는 않지만 어느 도시가 잘 돌아가고 인구를 유입할 요소가 있는 지를 가늠하는데는 효율적인 자료라고 해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노스밴, 캐나다 최다 인구유입 도시로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1.10.
4853 캐나다 캐나다군 이라크내 작전 전면 중단 밴쿠버중앙일.. 20.01.10.
4852 캐나다 유가상승 바람 탄 캐나다. 2020년 경제전망 밴쿠버중앙일.. 20.01.09.
4851 캐나다 경기도교사 캐나다 역량강화 연수 밴쿠버중앙일.. 20.01.09.
4850 캐나다 캐나다 학생비자연장 만료 30일전에 하면 유리 밴쿠버중앙일.. 20.01.09.
4849 캐나다 2020년 총격 사건 이번에는 버나비다!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8 캐나다 개학 동시 대학들 성범죄 예방 캠페인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7 캐나다 써리 범죄 예방은 시민의 적극적 참여로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6 캐나다 피스아치 국경서 이란계 여행객들 단체로 발 묶여 밴쿠버중앙일.. 20.01.08.
4845 캐나다 포시즌스 밴쿠버 호텔 이달 말로 영업 끝 밴쿠버중앙일.. 20.01.07.
4844 캐나다 에드먼튼 갤럭시랜드, 해즈브로 테마 파크로 다시 태어난다 CN드림 20.01.07.
4843 캐나다 앨버타 주 교육부장관, “부적절한 행동한 교사, 교실 절대 못 선다” CN드림 20.01.07.
4842 캐나다 홈리스 사망자 추모제, "Longest Night of the Year" 열려 CN드림 20.01.07.
4841 캐나다 캘거리 임산부, 시외버스 화장실서 아이 낳아 CN드림 20.01.07.
4840 캐나다 아발란체 캐나다, 로키산 눈사태 위험 높아...야외활동 시 철저한 준비가 필요 CN드림 20.01.07.
4839 캐나다 연방 탄소세, 내년 1월 1일부터 앨버타에 적용 CN드림 20.01.07.
4838 캐나다 주택 소유자 보조금 대상 주택가격 153만 달러 밴쿠버중앙일.. 20.01.07.
4837 캐나다 [대한민국 외교부]영사서비스 이렇게 개선되었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1.07.
4836 미국 도로변 구걸 '홈리스', 그들은 과연 누구인가 코리아위클리.. 20.01.05.
4835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인상안, 내년 투표지에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20.01.05.